본문 바로가기

여행/여행에 관한 글

초모랑마를 아시나요?(1)



초모랑마를 아시나요?(1)

이미지 출처 http://cafe.daum.net/wjd2008/2Y0Y/73?docid=1EKwO|2Y0Y|73|20080711214627


세계에서 제일 높은 산이 무엇인가 하고 질문하면 에베레스트산이라고 답할 것입니다. 그런데 이 에베레스트(Everest)라는 말은 영어입니다. 영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그 산 옆에 산 것도 아닌데 어떻게 영어 이름이 붙여졌을까요? 영어의 기세가 그 만큼 거세었기 때문이지요. 다시 말하면 영어 이름은 제국주의의 산물입니다. 사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지역들에 붙여진 영어로 된 세계의 지명들은 대체로 제국주의의 산물이랄 수 있습니다. 이 '에베레스트' 라는 영어명도 바로 그런 산물인 것이지요.


에베레스트산은 1941년에 이 산의 위치와 해발을 정확하게 기록한 영국인 조지 에베레스트 경의 이름을 따서 붙여진 명칭입니다. 당시 조지 에베레스트 경은 인도 측량국의 초대 장관으로 말하자면 영국 식민지의 관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수천년 동안 이어져 왔을 고유한 명칭이 하루 아침에 영국인의 이름이 떡하니 붙여진 것입니다. 물론 영국인의 입장에서는 서구의 개인주의와 인간중심적인 사고방식과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결과이겠지만 이것은 다분히 타문화를 무시하는 자기중심적인 세계관입니다. 아무리 좋게 보려해도 다소 천박하기 하고 불경스럽기도 합니다. 원래 있던 고유한 이름은 식민지 백성의 처지와 마찬가지로 천대받게된 것입니다.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관계는 이처럼 사물에 붙여지는 명칭까지도 바꾸어버리는 것입니다. 우리가 일본의 식민지였을 때를 생각해 보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영어로 에베레스트산으로 불린다고 하더라도 이 산은 원래의 이름이 있습니다. 바로 초모랑마입니다.


초모랑마(Chomolungma)라는 말은 티벳어 Chomo(여신) + Lungma(세계)란 의미로 세계의 여신이란 의미입니다. 이 명칭은 에베레스트라는 명칭과는 그 근본부터가 다른 말입니다. 이미 말했지만 에베레스트가 천박하고 불경스러운 말이라면 이 초모랑마는 경건함과 숭고함이 배여있는 신성한 말입니다. 산을 보는 태도에서 근본적인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산 이름에 한 인간을 기념하여 인간의 이름을 붙이는 것과 경건하고 숭고한 마음에서 우러나온 말을 이름으로 붙이는 것과는 너무나도 다른 것입니다. 최근에 에베레스트산을 초모랑마로 부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도에는 여전히 에베레스트로 표기되고 그렇게 불리고 있습니다.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e/e4/Location_map_Nepal.png



산이 누군가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은 산을 의인화하는 것도 아니고 무리가 있다고 여겨집니다. 그런데 1941년 이후로 이렇게 불리져왔으니 제국주의적 산물이 오랫동안 고착되어 온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을 아직도 '케이조(경성)'라고 부르는 것과 다를 바가 없는 것입니다. 또는 한강을 일본식 이름으로 부르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또한 산이란 인간에게는 지구의 허파와 같은 존재입니다. 인간의 탯줄 같은 곳입니다. 아득한 옛날에는 인간의 탄생과도 관련되어 있고 신들의 거처로도 존재한 곳입니다. 그만큼 산은 불가사의하며 그 해석의 여지가 많습니다. 신성한 숭배의 대상이고 상상의 원천인 것입니다. 이런 산에 단순히 인간의 이름 하나만이 붙여진다는 것은 그 의미를 너무 축소하는 처사입니다. 이제 초모랑마라는 아름다운 이름을 돌려놓아야 겠습니다.


'여행 > 여행에 관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은 다이어트다?  (11) 2010.07.17
여행하신다면, 항공권은 온라인 투어를 고려해 보세요  (9) 2010.04.15
초모랑마를 아시나요?(1)  (24) 2010.01.03
최고의 여행 간식들  (24) 2009.11.23
여행과 문화차이  (1) 2009.09.25
여행과 건강  (9) 2009.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