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과소납세 혐의로 비난을 받고 있는 강호동이 '잠정' 은퇴 선언을 했다. 겉으로 보면 이런 그의 은퇴 선언은 호탕한 결정처럼 보인다. 집중되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이권이나 명예를 놓치 않으려는 사람들에 비하면 강호동의 은퇴 선언은 발빠른 행보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이 은퇴라는 게 그냥 은퇴가 아니라 '잠정 은퇴' 라니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참 애매한 표현이다. 이러다 보니 '잠정' 이란 말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강호동이 어떤 의도로 잠정 은퇴란 말을 사용했는지는 분명치 않으나 아마도 자숙하는 기간을 가지면서 자기반성을 하고 이후에 상황이 허락되면 다시 방송에 복귀하겠다는 의미가 아닌가 싶다. 하지만 그런 의미로 사용했다고 하다면 은퇴란 말이 어울리지 않는다. 그냥 자숙기간을 갖겠다고 하는 편이 좀 더 명쾌했다.


그렇다면 강호동은 왜 은퇴라는 말을 사용했을까? 잠정 은퇴라고 하면 은퇴라기보다는 사실상 '일정 기간 연예계 활동 중단' 을 의미하는 것인데 굳이 은퇴라는 말을 사용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따라서 강호동이 은퇴라는 말을 사용한 것은 대단히 영리한 계산이 깔려있는 것처럼 여겨진다. 41세의 강호동이 자신의 활동에 대한 출연료로 백억대의 돈을 그저 쉽게 내팽겨칠 리가 없기 때문에 일단은 위기를 면해보자는 꼼수의 의심을 하게 된다. 즉, 그에게 집중되는 비난의 소나기를 '은퇴' 라는 극단적인 표현으로 피해보자는 약삭 빠른 처신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과소납세 탈세로 국민을 속인 강호동이 이번에는 '은퇴' 라는 말로 국민을 현혹하는 셈이다. 강호동은 국민의 망각증을 최대한 이용하면서 시기를 잡아 다시 방송 복귀를 할 심산이 아닐까? '잠정 은퇴' 란 '일정 기간 비난의 소나기를 피한 후' 다시 컴백하겠다는 복안인 셈이다.

이미지 출처: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9091923091001



만약 강호동이 이런 일련의 과정을 미리 생각하면서 인터뷰를 자청하고 잠정 은퇴 선언을 하였다면 그의 진정성을 믿기가 참 어려워진다. '잠정' 이란 말 속에 도사리고 있는 강호동의 교묘한 술수 때문이다. 강호동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해왔지만 이번에는 분노의 후폭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말을 에두르지 않고 직설적으로, 솔직하게 하는 경우가 시청자들에게 더욱 더 어필한다.


강호동은 잠정 은퇴라는 애매한 말로 대중을 속이려고 할 것이 아니라, 솔직하게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 고 말하는 편이 나았다. 그것이 정공법이었다. 98년에 연예계에 데뷔한 강호동이 여전히 건재한 이유는 특유의 호탕함과 솔직함 때문이었다. 그런데 그러한 강호동의 모습이 '잠정 은퇴' 라는 교묘한 계산(?)이 깔린 발언으로 의심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그가 구질구질한 변명을 늘어놓지 않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잠정 은퇴를 선언한 것은 그것 자체로는 바람직한 처신이다. 그러나 잠정 은퇴라는 의도된 발언은 아직도 그가 과소납세 탈세로 인한 비난을 수긍하지 못한다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 어쩌면 이 발언은 과소납세(라고 하지만 탈세 혐의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와 함께 그의 큰 위기가 되지 아닐까 싶다. 말 한디에 천냥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어 다르고 아 다르다는 말도 있다. 그만큼 말을 하는 태도나 표현방식이, 그리고 말의 내용이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강호동은 자신이 자청한 인터뷰에서 말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을 써서 발언을 했어야 만 했는데 그렇치 못한 것이다.           


특히 '잠정' 이란 말의 진실정이 의심받는 것은 KBS, SBS, MBC 공중파 방송과의 계약을 뿌리치고 종편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기존의 공중파 방송을 그만두고 종편이 생겨나는 그 시점까지를 '잠정' 적인 기간으로 설정한 것 같다. 물론 그 시기에 시청자(대중)들의 비호감 이미지도 조금씩 누그러져 강호동의 복귀에 그다지 거부감을 갖지 않을 지 모른다. 그렇게 된다면 강호동의 잠정 은퇴 발언은 세세하게 준비된 발언이 되는 것이다.


강호동의 은퇴라는 말에 우리 사회가 갖는 부조리한 악습의 고리를 시원하게 끊는 듯해 좋긴했다. 그가 비난에 직면해서 은퇴를 선언한 것은 여러모로 의미가 깊다. 그러나 단순한 은퇴가 아니라 '잠정 은퇴' 라는 발언에 은퇴의 의미를 아주 퇴색시키고 말았다. 마치 강호동의 '잠정 은퇴' 발언이 정치인들의 가식과 닮아 있는 것 같아 참 안타깝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왕비마마 2011.09.10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 참~ 강호동씨다운 대처 같기도해요~
    하루 빨리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네요~

    울 촌블님~
    건강하고 기분 좋~은 한가위보내셔요~ ^^

  2. *저녁노을* 2011.09.10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어제의 눈물을 보니..안타깝기만 했습니다. 쩝~~

    추석 행복하게 보내세요

  3. *꽃집아가씨* 2011.09.10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암튼 추석 잘보내시길 바랄께요 ^^

  4. 2011.09.1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풍경 2011.09.10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보기 나름입니다. 눈은 보고 싶은 것을 보고, 귀는 듣고 싶은 것을 듣는 법이니까요.
    남을 보는 자신의 눈도 성찰하는 제곱의 사유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님도 나도...

  6. June 2011.09.11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호동이 세금보고에 대한 전문적 지식은 잘 알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
    강호동의 개인 전담 세무사의 잘못이 너무도 크다고 생각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