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드라마로써 <프레지던트>가 보여주려고 하는 것은 정치 이면과 정치인의 사적 영역에서의 인간적인 모습이라고 기획의도에서 밝히고 있다. 그런데 참 불만스럽다. 정치란 교육과 같이 사람을 다루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기에는 양심이 빠져있다. 자발적인 양심과 도덕에 입각해야만 하는 가장 정치(精緻)한 영역이 정치(政治)이지만 실상은 양심이나 도덕과는 거리가 먼 권모술수의 장이 되어버렸다.



현실 정치가 아무리 타락하고 추잡하다고 해도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언제나 이상에 가까워야 한다고 본다. 그렇다고 드라마가 단순히 현실을 망각하거나 도피하는 곳이 되라는 것도 아니다. 어중간한 회색이 난무하는 정치드라마라면 그것은 단순히 현실정치를 그대로 옮겨온 것일 뿐이다. 여기엔 도대체 어떤 의미가 있을까? 리얼리즘이라고 할 수 있을까? 정치 현실을 그대로 그리고 있는 <프레지던트>를 리얼리즘 드라마라고 할 수 있을까? 필자의 판단으로는 아니라고 본다. 현실정치를 그대로 옮겨온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본다. 이런 식의 현실정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드라마라면 차라리 다큐멘터리가 더 낫다고 본다. 현실 정치를 보기만 해도 된다. 한 정치인의 인간적인 면과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권모술수만 있다면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것이 훨씬 효과적인 것이다. 다큐멘터리야 말로 시청자들에게 더욱 더 효과적으로 다가갈 수 있기 때문이다.



<프레지던트>는 정치인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사실상 시청자들을 무시하는 대단히 기만적인 드라마가 아닐 수 없다. 마치 민중을 역사의 배경으로 물러나게 하는 영웅사관처럼 정치인의 판단과 결정이 정치인들의 타협과 술수에만 근거해 있는 것처럼 보여주기 때문이다. 대통령을 만드는 국민은 빠져있다. 국민의 입장이나 국민의 현실에 대한 고민은 부재해 있다. 국민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치인의 이미지에 속는 아둔한 모습이 드라마의 저 너머에 있는 듯 하다. 단순히 정치인의 삶을 밀도있게 그린다고 해서 리얼리즘이 될 수 없는 이유는 배경에 머물러 있는 국민의 모습 때문이다. 따라서 이 드라마는 전제부터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권력이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기본적인 전제를 무시하고 권력은 ‘정치적인 권모술수에서 나온다’ 는 주장을 하고 있는 듯 하다.



아무리 양보해서 정치인의 인간적인 고뇌와 현실정치의 필요악인 권모술수를 보여준다고 해도 적어도 그 전제에는 양심이 자리잡고 있어야 한다. 여기에 도덕성까지 추가되면 더욱 좋겠지만, 도덕성이야 정치와 별개로 생각될 수 있는 사생활일 수 있다. 예를 들면, 클린턴이 르윈스키와 성추문을 일으켰을 때 그 성추문 자체보다도 클린턴의 거짓말이 더 문제가 되었던 것을 보면 도덕성은 정치인의 치명적인 결격사유는 아닐 수도 있다. 그렇다고 도덕성을 무시하자는 말은 아니다.



아무튼 이 드라마가 권력을 추구하는 현실 정치속의 정치인들에 대한 이해에 도움을 주기는 하겠지만, 이것 보다는 현실 정치의 권모술수를 정당화하는 위험성도 내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위에서 강조했듯이 정치인에게 국민이 빠져있고 오로지 정치적인 고려와 판단만이 있다면 의도는 하지 않았겠지만 이 드라마는 기만적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nnpenn 2011.01.23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한 정치 평론가이시군요~
    사실 너무 현실정치만을 반영하여 조금은 식상하지요~
    일요일을 뜻깊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2. Shain 2011.01.23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부분 때문에 프레지던트의 제작진, 작가가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습니다
    안 그래도 많은 드라마에서 서민과 국민이 실종되고 있지요
    정치 드라마와 사극은 영웅형 인물관을 강조해서 자꾸만 정치 일선에서 국민을 소외시키고 있습니다..
    대체 저렇게 지독하게 굴어가면서 주인공이 이루고자 하는 뜻이 무어냐...그 질문이 계속됩니다.
    오히려 상대편 후보가 존경스러워 보일 정도니까요...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후보?
    실제 간첩단 사건에 연루되신 분들이 저런 행보를 보인다면 가슴이 답답할 것 같습니다..
    양심을 잃은 정치인의 극단... 갑갑하긴 하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11.01.24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의 복잡함이나 정치인의 현실적인 한계 등을 다루고 있다고 하지만 현실정치에서 너무 익숙한 장면들이라 너무 식상하기만 하네요. 특히나 이 드라마가 의도하는 부분이 정치인에만 맞추어져 있어 불만스럽구요. 혐오스럽기가지한 현실정치를 티비 드라마로까지 본다는게 참 답답할 지경입니다.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네요,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여강여호 2011.01.23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 드라마를 통한 정치평론...
    대단히 흥미롭고 공감가는 내용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1.01.24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강여호님 포스트를 보면서 비평과 평론에 대한 부럼움을 가지고 있었는데요, 전 그저 주관적인 감평을 쓰고 있을 뿐이랍니다. 정치평론이라니 당치도 않은 표현이구요...

      행복한 새로운 한주 되시기 바랍니다^^

  4. 더머o 2011.01.24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 요즘들어 않보고있었네요....

  5. Deborah 2011.01.24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성이 결핍된 그런 드라마는 맞는 것 같네요.

  6. zellaim 2011.01.27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조금 다르게 생각하는게 사실 저모습이 지금의 현실 아닌가요?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되고 사람보다는 지역을 보고 후보가 얼마나 깨끗한지 도덕적인지 일을 잘할런지를 보는게 아닌... 이미 현실에서 국민은 소외되어 있고 정치인은 그걸 이용하죠. 그리고 국민은 욕하고 다음 선거를 별르지만 다음선거역시 큰 변화 없죠. 차라리 철저히 저렇게 현실적인 모습을 계속적으로 그렸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대선과 총선전에 사람들이 보고 느껴서 제대로된 사람을 뽑게... 그런면에서는 지금의 모습이 전 바람직 하다고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