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와 <대물> 두 드라마를 직접적으로 비교할 수 있을까요? 드라마의 내적인 작품성이 아니라 이 드라마들이 현실과 관련하여 갖는 의미의 관점에서 말입니다. 바로 이 드라마들이 현실과 맺는 접점의 성격 말입니다. 즉, 동시간대에 이 두 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이라고 할 수 있겠죠. 어떤 드라마던 부정적이거나 긍정적, 또는 혼합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고 또 그런 방식으로 시청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이 점은 드라마 자체가 만들어 낼수도 있지만 드라마가 방영되는 사회적인 현실과 심인적인 요소도 무시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이 포스트에서는 사회적인 현실이나 심인적인 요소와 관련하여 살펴보고자 합니다.

 

SBS 드라마


오락적 VS 정치적

<도망자 Plan B>와 <대물> 두 수목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실험적인 기회를 제공해 줍니다. 이것은 오락적인 요소가 강한 <도망자>와 정치적인 요소가 큰 <대물>에 대한 관심이 어느 쪽으로 더 기울어질까에 대한 호기심에서 기인합니다. 물론 <도망자>에 정치적인 요소가 없는 것이 아니며 <대물> 역시 오락적인 요소가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중심이 되는 드라마 성격을 대체로 오락적, 정치적으로 편의상 구분을 하는 것입니다. 현재 시청률은 <대물>이 거의 더블 스코어 차이로 <도망자>를 앞서가고 있습니다. 이런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하면 시청자들이 정치적인 요소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대물> 1회에서 긴박했던 잠수함 침몰이나 아프칸 인질 사건 같은 시사적인 사건들과 맞물리면서 그 관심을 증폭시킨 측면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여성대통령의 등장과 정치에 대한 풍자는 시청자들과 코드를 일치시킨 면이 있습니다.


이와는 달리 <도망자>의 오락적인 요소는 탐정이 범인의 실체를 규명해가는 과정이 다소 어수선한 면이 있기에 정치적인 명쾌함을 선호한 면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 불거져 나온 연예계의 비리와 스캔들로 인해 사회정의와 정치에 대한 관심이 큰 것에도 기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 VS 권상우

이 두 드라마에 출연하고 있는 비와 권상우를 드마라 비교의 중심 인물로 세운다는 것은 무리입니다. 이 두 인물 외에도 드라마 시청율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인물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고현정이나 이나영 같은 인물들이 그렇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와 권상우를 비교하는 것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이미지의 강도입니다. 시청자들이 어느 누구를 더 부정적으로 보느냐에 따라서 시청률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필자만 하더라도 <대물>보다 <도망자>를 선택하고 시청하고 있는데요, 필자 개인적으로 권상우의 이미지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물>의 시청률이 높다는 것은 이미 법적인 판결이 난 권상우를 의혹이 아직 해소가 되지 않고 아직 법적인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비보다 다소나마 신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KBS 드라마


글로벌 VS 로컬

<대물>에 비해 <도망자>는 그 배경이 범아시아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글로벌한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도망자>가 블록버스터 드라마라거나 글로벌 드라마라고 칭하는 것도 과장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국적인 풍경들이 그다지 낯설지 않다는 것입니다. 해외여행이 자유화되고 여행의 경험들이 늘어가면서 이러한 풍경들이 호기심을 자아낼 만큼 놀랍지도 않구요. 촬영국들인 일본,중국, 마카오, 또 북미의 여러 곳들이 흥미를 자아내기는 하지만 이것 자체로 시청률을 끌만큼 놀랄만한 점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히려 <대물>에서 묘사되고 있는 정치 현실의 이면이 더욱 흥미를 자극하는 경향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치에 식상함을 느끼지만 또 언제나 새로운 곳이 정치입니다. 특히 여성 대통령은 호기심을 자극하는 새로운 영역입니다. 미지의 세계처럼 여성 대통령이 탄생하는 과정이나 대통령이 된 이후의 사건들은 그야말로 시청자들에게는 이질적이고 새로운 경험일 것입니다.    



위에서 약간은 터무니없는(?) 듯한 비교를 했는데요, 단순히 시청률 비교를 통해서 우리 사회의 정치 지향적인 관심을 여실하게 드러내 줍니다. 이전 <여명의 눈동자><제5공화국><모래시계>등 굵직한 정치 드라마가 이러한 현상을 잘 보여줍니다. 오락적인 요소가 강한 <도망자>가 인기를 누리기에는 우리의 현실이 너무 답답한가 봅니다. 오락으로 잊어버리기에는 정치적인 상황, 비의 의혹이 심각하다고 느껴지니 말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20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하늘엔별 2010.10.20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획부터 도망자는 대물에 게임이 안 될 거라고 느꼈습니다.
    시대를 반영하는 드라마는 항상 관심의 대상이 되었으니까요. ^^

  3. DDing 2010.10.20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두 드라마가 방송 외적인 일들로 시끄럽죠.
    잘 정리가 되어서 좋은 드라마로 남길 바라네요~ ^^

  4. 나이스블루 2010.10.20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도...여러가지 방면에서 계속 비교 될 드라마라고 생각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핑구야 날자 2010.10.20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지훈이 병역등.. 계속 도마에 올라 좀 찜찜하지만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6. 지후니74 2010.10.20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드라마의 시청자 타켓이 틀리긴 하지만 현재는 대물이 앞서가는 양상이네요. 도망자가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네요.~~

  7. 꽁보리밥 2010.10.20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 다 나름 재미있지만 역시 긴장감과 다음을 기다리게
    하는 재미는 도망자보다 대물이 더 나아보입니다.
    물론 개인적인 취향이지만요.^^

  8. 선민아빠 2010.10.20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한 분석이신데요~ 대물을 보면서 현실정치에 식상한 사람들이 이상을 꿈꾸는 기회가 되는것 같기도 하구요...

  9. 카타리나^^ 2010.10.20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슬슬 관심이 떨어져가고 있어요
    훔...왜 이러나 모르겠네 ㅎㅎ

  10. 이곳간 2010.10.20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대물봐요^^ 고현정이 나와서요 ㅎㅎ

  11. 빨간來福 2010.10.20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드라마 다 인기는 있는데 뒤에선 삐걱이는 것 같아요. 대물도 그렇고 정지훈씨도 그렇고....

  12. 자수리치 2010.10.20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물과 도망자를 번갈아 보다가, 대물로 완전히 넘어왔네요.^^

  13. 아이미슈 2010.10.20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자 1회를 보는데 뒤에서 코난아빠가 무슨 만화영화냐? 하는소리에..
    보기가 싫어져서...ㅎㅎ쉬고 있답니다..

  14. 감성PD 2010.10.20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유명한 드라마를 둘다 안보는 1인 ㅋㅋ
    1회를 안봤더니 계속 안보게 되더라구요;;;
    한번 시작해볼까요? ㅎㅎ

  15. mami5 2010.10.21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드라마를 아주 잘 표현해 주셨네요..^^
    저는 대물을 더 재미있게 보고깄답니다.
    약간의 오락적인면에서..^^

    덕분에 잘 보고갑니다..^^

  16. 대물짱 2010.10.21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대물이 더 좋음 ~ 차인표형 연기력도 좋고 솔찍히 비 연기력 엉망...
    대물에 나오는 연기자들이 연기력이 정말 몰입하게 만든다는... 어쨋든
    대물짱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