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왕 김탁구>가 드디어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50%대의 고공 시청률에 육박하며 국민 드라마로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 드라마가 이토록 높은 관심과 사랑을 받게 된 것은 기성세대들에게는 중년연기자들이 전해주는 과거에 대한 향수와 젊은 세대들에게는 젊은 날의 초상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신세대 젊은이들의 풋풋함과 시행착오의 삶이 어필 할 수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이러한 점을 처음부터 의도하고 제작하였다면 정말 천재적인 발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대단원 막과 관련해서 우려했던 해피 엔딩은 피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적어도 한승재와 서인숙은 악에 대한 댓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의 흐름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러한 의견의 흐름을 존중해 준 것인지 아니면 작가가 이미 짜놓았던 극본의 내용인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결말이 전적으로 해피 엔딩으로 끝나지 않은 것은 참 잘 된 일입니다.
 


그런데 다른 등장인물들의 결말들과는 달리 서인숙만이 열린 결말로 끝났습니다. 아마도 서인숙마저도 갑작스럽게 변화를 주기에는 무척이나 부담스러웠을 것입니다. 그러나 비록 서인숙을 고집불통의 악녀로 여전히 남겨두고 있지만 사실상 서인숙에게는 해피엔딩인 셈입니다. 제작진들이 교묘하게 시청자들을 속인 셈입니다. 왜 그럴까요?



언뜻보기에 서인숙은 변화지 않은 인물로 마무리를 짓고 있지만 그녀를 고통 속에 빠트려온 주위의 거의 모든 조건들이 해결된 셈입니다. 한 사람 구일중만을 제외하고 말입니다. 구일중은 끝까지 서인숙을 용서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구일중을 제외하고 나면 서인숙에게 주위의 다른 인물들은 호의적으로 환경으로 변화하여 자리합니다.


KBS 드라마 캡처



우선, 서인숙에게 가장 도전적인 인물이었던 신유경이 마준과 화해를 하고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합니다. 여행을 다녀와서라도 신유경은 결코 서인숙의 라이벌로 자리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마준이 신유경이 차고있던 서인숙의 팔지를 돌려주는 것이 단적인 예가 되겠죠. 신유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서인숙이 신유경을 무시하고 천대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 가능성은 아주 작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둘째로는 마준입니다. 마준을 거성가의 주인으로 앉히려는 서인숙에게 마준의 몰락은 무엇보다도 참기 힘든 고통일 것입니다. 그러나 마준은 비록 거성의 대표는 되지 못하지만 몰락하지는 않습니다. 한승재의 말처럼 경쟁에서 지면 추락한다는 식의 인식이 얼마나 잘못되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마준이 신유경과 화해를 하고 정상적인 가정을 꾸며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서인숙도 아들의 앞날에 축하를 빌어주게 될 것입니다.
 


셋째로는 탁구입니다. 서인숙은 탁구가 거성가의 대표가 되는 것을 참 싫어했습니다. 그런데 탁구가 마준을 누르고 대표 자리를 차지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심 없이 대표자리를 자경에게 내어준 것은 서인숙은 생각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탁구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간 것을 내심 기뻐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탁구에 대한 애정이 조금식 커져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자경입니다. 구일중이 이끌던 가부장적인 거성을 이제 자경이 맡게 됩니다. 탁구와 마준이 자신들의 지분을 자경이에게로 몰아주었기 때문입니다. 자경의 이러한 모습은 서인숙에게는 참으로 큰 만족감을 줄 것입니다. 비록 마준에게 기대한 것에는 못미치지만 자신의 딸이 대표자리에 앉은 건 큰 행복일 것입니다.


서인숙만이 변화가 없는 캐릭터로 열린 결말을 보여주었습니다. 결론을 간추리면, 서인숙은 마지막을 장식하면서 불행한 삶을 예고했지만 사실은 불행이 아니라 행복한 존재입니다. 그녀는 다시 행복해 질 수 밖에 없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