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터삼형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6.11 잠자는 삐용이! (5)
  2. 2010.05.30 내가 뭘요 하는 표현? (12)
  3. 2010.05.17 외로운 루이 (20)


빠삐용입니다. 뒤에 흰색(펄) 햄스터는 찐빵이구요. 잠이 오는지 움츠리고 뒤척거리다가 잠에 빠져듭니다. 빠삐용은 어렸을 때 부터 우리를 탈출하려고 반복적으로 시도하였습니다. 오직 탈출이라는 생각하나로 수 십번을 같은 동작을 반복하면서 보여주었던 그 끈질긴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유독 빠삐용만 그랬으니까요. 다른 녀석들은 자신들의 운명에 순응하였지요. 아니 또 한 녀석은 예외이네요. 빠삐용의 아빠인 루이 말입니다. 어렸을 적 빠삐용은 루이와 성격이 너무 비슷한 것 같았습니다. 다른 종인데도 말입니다. 그 아빠에 그 아들이었을까요. 그런데 왜 빠삐용만 루이의 그런 행동을 닮았을가요. 지금은 아빠 햄스터 루이와는 많이 다릅니다. 어릴적의 성격은 거의 찾아 볼 수가 없답니다. 이제는 비만에 가까운 몸매에 낙천적인 성격으로 변했답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악마 햄스터! (루이)  (4) 2010.06.12
[동영상] 찌그러져 자는 빠삐용?  (4) 2010.06.12
잠자는 삐용이!  (5) 2010.06.11
추방당한, 에이스  (0) 2010.06.10
순둥이 에이스  (8) 2010.06.09
두리번 두리번, 에이스  (8) 2010.06.0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루카_ 2010.06.11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 정말 이뻐요. ^^;;;
    저도 한때 아기토끼를 키워본적이 있지만...
    연약한 동물에 애정을 주는 것도
    큰 기쁨이더라구요.
    삐용이 정말 귀여워요. ^^b

  2. SAGESSE 2010.06.11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는 이름 고대로 항상 탈출을 꿈꾸는 빠삐용이었는데,
    이젠 완전 삐~♬용이 된거네요~ 낙천주의자로! 변신.
    삼형제 셋 다 사이좋게 지내면 좋을텐데요

  3. 이름이동기 2010.06.13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정말 귀엽게 자네요 ~
    통통한것이 ~ ㅎㅎㅎ



지난 3월 31일의 사진인데요, 삼형제(에이스,빠삐용, 진빵) 중에 에이스가 빠삐용의 머리 위를 물어 피가 나는 사태가 벌어졌답니다. 아래 사진들을 에이스를 재빨리 세수태야에 격리시킨 사진입니다. 어찌 반성의 모습이 보이나요? 아니면 내가 뭘 잘못한 건가요? 하는 표정인가요? 참고로 플라스틱 세수대야는 햄스터가 금방이라도 탈출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표면이 미끄럽고 경사가 져서 전혀 빠져나오지를 못하는 군요^^


삼형제가 참 의좋게 함게 살았는데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런 불상사가 벌어졌네요. 에이스 왜 그랬냐?



 

후회가 된다는 푱정인가요? 아니면 격리한 것에 화가 난 표정인가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워서 자는 게 편안해요!  (10) 2010.06.02
쳇바퀴에 누워서  (2) 2010.06.02
내가 뭘요 하는 표현?  (12) 2010.05.30
잠이 와요, 잠이 와!  (9) 2010.05.22
아기 같은 아빠 햄스터 루이  (8) 2010.05.21
너무 예쁜 엄마 햄스터 엘리  (12) 2010.05.2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0.05.30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풍선 달면 더 재미있을 듯

  2. 자수리치 2010.05.31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네들도 표정이 다양하네요. ^^

  3. 유아나 2010.05.31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워요. 삐뚤어진 햄토리 ㅠㅠ

  4. 하록킴 2010.05.31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스 조폭햄이였군요^^;
    어린시절 에이스의 폭력을 피해서 탈출을 많이 한것 아닐까요?
    빠삐용이?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02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까지 너무 다정한 삼형제였는데...
      빠바용의 경우는 어린 시절에 제일 활동이 왕성하고 항상 케이지를 탈출하려고 발버둥치곤 해서 이름을 그렇게 붙였어요. 이런 빠삐용이 순한 에이스에게 이렇게 당할지는 의외였습니다.

  5. 빨간來福 2010.06.01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다시 뭉치겠죠. 정말 저 얼굴은 "비뚤어 질테다" 하는것 같은...ㅎㅎ

  6. mark 2010.06.02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망가지 않나요?


사진 속의 루이의 모습이 너무 외롭게 보입니다. 루이를 보면 항상 드는 생각입니다. 너무 작아 애처롭고......그 작은 마음에도 무엇인지 모를 많은 것들이 짐처럼 꽉차 있는 것 같고......다른 햄스터들 보다 유난히 우리를 나오려는 발버둥을 심하게 치고....

외로움을 떨쳐버리기라도 하는 것처럼 말이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GESSE 2010.05.17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는 외로워 보여도 젤로 귀여워요!

  2. Zorro 2010.05.18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넘 나오고 싶어하는거 같아요ㅠ

  3. 하늘엔별 2010.05.18 0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신 먹이나 잔뜩 주고 갑니다. ^^

  4. 티런 2010.05.1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 보니 더 외로운 느낌이....
    그래도 ....귀엽습니다~~

  5. 보시니 2010.05.18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컬릿 통이 카메라 렌즈로 잠시 보였네요.ㅎㅎ
    이렇게 작은 동물들도 외로워 하는 걸 느끼신다니... 정말 애정이 넘치십니다.

  6. 느릿느릿느릿 2010.05.18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를 다보이고 붙어있는 걸 보니 탈출하고 싶은 욕구가 있나 봅니다.
    그냥 보고만 있어도 귀엽네요.^^

  7. 비케이 소울 2010.05.19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가 무척 귀엽습니다..ㅎㅎ

  8. 빨간내복 2010.05.19 0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햄토리는 외톨이 같아보이네요. 어디나 반골은 .... 아닌가?

  9. ThinkingPig 2010.05.19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습니다. 무언가를 기른다는 것이 쉽지 만은 않은데 부럽습니다^^. 저는 집에서 열대어를 키워보려고 계속 시도중인데 실천에 옮겨 지지가 않네요...이쁘게 키우세요~~~

  10. 공학코드 2010.05.19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햄스터 키웠던 시절이 떠오릅니다

    서로 물어 뜯으며 눈알이 없어졌던 아름다웠던(?) 기억이...

  11. 하록킴 2010.05.20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도 봄을 타나보네요 ㅎㅎ
    그런데 햄스터가 탈추하면 추햄-_-? 인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