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도 더웠던 올 여름. 집에 에어콘이 없는 관계로 햄스터들이 엄청 고생을 하였답니다. 사람들이야 선풍기라도 사용할 수 있었지만 햄스터 가족은 사방이 막힌 우리 속에서 무더위와 사투를 벌이느라 엄청나게 고생을 했습니다. 힘없이 늘어져 있는 모습이 불쌍하기까지 하더군요, 그래서 햄스터가 물을 엄청 싫어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목욕을 가끔씩 시켰습니다. 케이지를 가는 동안에 잠깐 놓아 둔 정도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아마 햄스터 녀석들이 스트레스 좀 쌓이지 않았나 걱정도 되었지만 그래도 시원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행동에 대한 변명으로 삼았습니다. 목욕을 다 시키고 나니 물에 젖은 핸스터 녀석들의 모습이 너무 귀엽더군요,  

꼭 하늘나라의 별 요정처럼 보이지 않나요?

















* 목욕을 끝낸 후 우리 속 햄스터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구구, 온몸이 너무 간지러워요?  (10) 2010.11.10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
마초녀 깜찍이?  (11) 2010.11.02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 Rain 2010.11.07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목욕시키는 장면을 떠올려봐요.
    무척 예쁘고 귀여울 듯. 그러면서도 조심스럽게..^^
    애들 너무 귀여워요.

  2. 소이나는 2010.11.07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림고수가 기를 뿜어내는 듯한 모습이군요. ㅎㅎ
    천녀유혼~~~ (만화책 열혈강호에서 작가님이 기르는 햄스터가 생각난요 ^^;; )

  3. 문을열어 2010.11.08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끼야아아~~ 완전 귀엽습니다!!!!!!
    하얀색 아이가 사랑스럽네요^^

  4. PinkWink 2010.11.08 0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애들이.. 음.. 멋져졌는데요.. ㅎㅎ^^

  5. 라온그리메 2010.11.08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별이네요^^ 저도 내년 여름엔 샤워 좀 시켜줘야겠습니다. 축축 늘어지는 여름날의 햄스터는 불쌍해요...

  6. Zorro 2010.11.08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이뿌니 햄스터들이 목욕을 햇네요^^

  7. 하록킴 2010.11.09 0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햄스터들도 목욕이 가능하군요+_+
    저는 시도 차체를 안해봤는데...
    사실 무서워서 만지지도 못햇어요 ㅋ 자꾸 물어서;;

  8. iPhone Development 2012.05.07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 놀랍 귀엽다.



햄스터 가족들 사진들을 너무 오랜 만에 올리네요. 밀린 사진들이 너무 많은 데도 컴퓨터에 사정에 좀 있어서 차일피일 올리는 걸 미루다보니 거의 올리지를 못하고 있네요. 햄스터 가족 동정이 궁금하신 분들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요.

아래 사진들은 올 여름, 정말 무더웠던 여름에 찍은 사진들인데요(여름에 찍은 사진들이 너무 밀려있어 앞으로 여름에 찍은 햄스터 사진들이 당분간 올라갈꺼에요), 자신 모습들입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만 빠져있는데 엘리에게 미안한 마음에 엘리 자는 모습들만 모아 올려주도록 하죠.

햄스터 자는 귀여운 모습 사랑해 주세요~~*^^*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
마초녀 깜찍이?  (11) 2010.11.02
찐빵과 빠삐용의 슬픈 이별  (13) 2010.09.28
햄스터 삼형제의 행복했던 한 때[동영상]  (4) 2010.09.04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나는 2010.11.06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비슷하게 자네요 ㅋㅋ
    왜 저는 자면서 위로 자꾸 올라가서 벽에 머리를 박는지. ㅋㅋ
    위에 두번째 녀석이 ㅎㅎ 절 닮았어요 ㅎㅎ

  2. 씨디맨 2010.11.07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몸을 똘똘 말고 자는군요. 완전 세상모르게 곤하게 ㅎ

  3. 무념자 2010.11.07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귀엽네요 ^0^
    귀여운 모습과는 달리 엽기적인 식성을 가지고있지만 ㅋㅋ

  4. killerich 2010.11.07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정말 귀엽군요+.+

  5. HKlee002 2010.11.0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마나!
    정말 귀엽게 자네요 ㅎㅎㅎㅎ

  6. 빨간來福 2010.11.11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가족들 정말 오랜만에 올리셨네요. 너무 귀엽습니다.




햄스터의 입술이 이렇게 섹시한 줄 미처 몰랐어요~~ 섹시한 분홍빛 입술이죠? 뽀뽀해 주고 싶은 입술이 아닌가요? ㅋㅋㅋ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컵 햄스터를 아시나요?  (9) 2010.01.07
나른한 모습  (6) 2010.01.06
섹시한 분홍빛 입술?  (16) 2010.01.05
눈 속이 아닌 톱밥 속의 루이  (4) 2010.01.05
삼형제의 심각한 속삭임  (12) 2010.01.04
두 손 안의 귀여운 아기(?)  (19) 2010.01.04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이팔사 2010.01.05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군요......^^

    새해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고 복많이 받으시구요.....

  2. 홍천댁이윤영 2010.01.05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네~ 정말 섹쉬~~ 하군요^^

  3. 소이나는 2010.01.05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저러고 자고 있는 건 아니겠지요^^?ㅎㅎ
    요즘 인터넷을 못해서 자주 못들어왔어요 ^^;;;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하늘엔별 2010.01.05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의 입술을 요렇게 자세히 들여다 보긴 처음이군요.
    정말 예쁜데요. ㅋ~

  5. 라오니스 2010.01.05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를 자세히 볼 일이 없었는데.. 녀석이 귀여운데요..
    거기다가 쭈욱 내민 섹시한 입술까지.. 쪽 뽀뽀 해주고 싶습니다... ㅎㅎ

  6. Phoebe Chung 2010.01.05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하하...쟤 남자 아닌가요?ㅋㅋㅋ
    저러고 자는가봐요. 입좀 맞춰 주시지....^^

  7. 딸기우유! 2010.01.0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귀여워요

  8. 벼라 2010.01.06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술 자랑은 좋지만 저렇게 자면 고개가 아프지 않을까요 ㅎㅎㅎㅎ



새끼 햄스터 귀엽게 자는 모습입니다. 감상 하신후 감평을 쓰실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아는 소우주 2009.11.20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어제 부터 여기에 와서 촌스런 블로그님께서 햄스터를 직접 키우시는 지 이제야 알았네요.ㅎ
    위에 돌고 있는 햄스터가 그런 의미였군요.ㅎㅎ
    햄스터 동영상을 보니 몸을 동그랗게 말고 이쁘게 잘 자고 있네요.
    맨날 계속 움직이는 모습만 보다가 저리 보니 좀 신기하군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20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고 있는 모습은 참 귀엽고 예쁩니다. 자궁속의 태아 모습 같지 않습니까? 어린티를 아직 벗지 못할대의 동영상입니다. 이제 너무 자라서 귀엽다기 보다는 의젓(?)하다는...ㅎㅎ

  2. 소이나는 2009.11.20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직일때는 기똥차게
    잘 때는 죽은듯이,,,
    제가 가장 추구하는 바를 햄스터들은 실행에 옮기고 있군요 부러워요 ㅠ,ㅠ

  3. ciroo 2009.11.20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아가들이 너무 이쁘네요. 천사 같아요. 토끼같기도 하고...
    너무 너무 귀여워요. ^___________^

  4. 엔시 2010.07.12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엽네여~저도 햄스터 키우고 있는데 저희 햄스터랑 비슷하네요 ㅋㅋ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모군 2009.11.07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정말 귀엽네요. ㅎㅎㅎ 마지막 위젯까지.. ㅎㅎ

  2. 하얀 비 2009.11.07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질끈 감고 있을 때의 모습은...천사나 다름이 없는 듯....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저도 햄스터 키워봐야겠습니다. 키울 자신은 없지만...ㅠㅠ

  3. Phoebe Chung 2009.11.07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 자고 부시고
    먹고 자고 부시고 귀여워요.ㅎㅎㅎ

  4. 홍천댁이윤영 2009.11.07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에서 햄스터가 들고 있는 게 옥수수알인가요??? 넘 귀여워서요^^ 호호

  5. 한수지 2009.11.07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저희집에서도 애들때문에 길러봤는데ㅐ... ㅎㅎ
    조놈들 성깔 있더라구요 ㅎㅎ
    잡으려니 손을 막 무는데 ㅎㅎㅎㅎ

    좋은 글.. 마음으로 읽고갑니다
    멋진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

  6. 소이 2009.11.07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왜케 구석을 좋아하는지 ㅎㅎㅎㅎ
    두손 앞으로 모으니 ㅋㅋ 귀여운 짓하는 것 같네요 ^^

  7. 또웃음 2009.11.0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진짜 다 컸군요. ^^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0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이제는 자 자란 건 같습니다.
      아빠 햄스터가 오히려 가장 적어 걱정입니다.
      잘 먹지도 않고 움직임만 많을 걸 보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감자꿈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PAXX 2009.11.08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찍하고 귀엽습니다^^

  9. rince 2009.11.08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햄스터에게 안 좋은 기억이 있어서요. 햄스터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상 행동을 보이는데 너무 잔인하더라구요. ㅠㅠ

  10. 스누피탕 2009.11.0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운데요~





너무 귀엽게 자는 햄스터들 모습입니다. 감상하시고 귀여우면 햄스터들에게 추천 주세요. 추천은 저 아래 손 모양을 누르면 됩니다. ㅋㅋㅋ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뻘쭘곰 2009.11.04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면서도 옥수수를...ㅋㅋㅋㅋ

  2. 워크투리멤버 2009.11.04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쥐 안같아요~ 너무 귀엽네요!

  3. 소이나는 2009.11.04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늘 저렇게 구겨져서 자네요 ㅎㅎ.. 그리고 설마 자면서 먹는건가요 ㄷㄷㄷ

  4. 신우섭 2009.11.05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살이 찐거 같아요.
    운동점 시켜야할듯.

  5. Phoebe Chung 2009.11.05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여워 죽겠네요.^^
    한번 만저 봤음.




아기 햄스터들이 귀엽게 자는 모습들입니다. 너무 귀엽죠^^ 보통 햄스터는 하루 14시간을 잔다고 합니다. 그외 시간들은 이빨을 가는 데 사용합니다. 평균 수명이 3~4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자고,  또 이빨 가는 데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 햄스터들이 한편으로는 가엾기도 합니다. 설치류의 운명이라고 할까요~~  귀여움의 이면에 드리워진 슬픈 운명이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이렇게 귀여운 햄스터들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잊혀졌던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귀엽게 자는 모습 감상하세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기 햄스터들이 귀엽게 자는 모습들입니다. 너무 귀엽죠^^ 보통 햄스터는 하루 14시간을 잔다고 합니다. 그외 시간들은 이빨을 가는 데 사용합니다. 평균 수명이 3~4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자고,  또 이빨 가는 데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 햄스터들이 한편으로는 가엾기도 합니다. 설치류의 운명이라고 할까요~~  귀여움의 이면에 드리워진 슬픈 운명이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이렇게 귀여운 햄스터들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잊혀졌던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귀엽게 자는 모습 감상하세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자꿈 2009.10.07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잘도 자네요. ^^

  2. 켄사쿠 2009.10.09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흐 귀엽네요!!!ㅎㅎ 햄스터의 크기가 얼만하죠? 직접본적이 없습니다..ㅠㅠ

  3. 니미 2010.04.30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라고 ㅅㅂ 거지련아




아기 햄스터가 조개 위에서 자는 귀여운 모습입니다. 너무 귀엽고 앙증맞은 모습입니니다. 역시 사람이나 동물들의 자는 모습은 참 귀엽고 평화롭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얀 비 2009.10.05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대를 마련했군요. 포근한 가을이 되길...^^
    자는 모습이..꼭 저랑 닮았어요. 귀엽군요.
    ㅋㅋ. 오해는 마시고요. 제가 귀엽다는 게 아니라, 잠자는 자세가...^^
    그런데..태그에서...한없는 사랑이 느껴집니다. 아름다워요. 그 모습 자체가...

  2. 또웃음 2009.10.05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귀엽네요.
    딱 싱글침대 사이즈인데 먹이 그릇이었다니...
    앞으론 침대로 쓰셔야겠어요. ^^

  3. 까망괭이 2009.10.15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 계의 비너스?!

  4. 청옥 2009.10.1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러고 자는거 보면 분명 암컷 같은데 맞나요? 아이 종류도 펄이니 조개 위에서 자니 정말로 진주 조개가 되는군요. ㅎㅎ 너무 너무 평화로워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