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형제 중 두 형제의 잠자는 모습입니다. 서로 기대며 자는 모습이 너무 평화롭게 보입니다. 자고있는 모습이 정말 평화롭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09.12.21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여운 녀석들입니다. 깨물어 주고 싶어요. ^^

  2. ageratum 2009.12.21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는 언제봐도 귀여운거 같아요..^^

  3. Raycat 2009.12.21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오래전에 햄스터를 키운 기억이...^^.

  4. 펀패밀리 2009.12.22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이 추운 계절에
    참~~ 부럽도록 편안하고 행복해 보이네요^^

  5. 하늘엔별 2009.12.22 0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꾸는 지 코를 벌렁거리면서 잘 자네요.
    오늘도 먹이 3개 주고 가요. ㅋ~~

  6. 몽고™ 2009.12.22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 할루~

    아;;;컴터가 후져서리 엄청 느리게 로딩되네요 ㅠㅠ

    ㅋㅋ 햄스터 넘 귀여워연~ㅎ

  7. Phoebe Chung 2009.12.2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강아지도 지금 저렇게 자고 있어요.
    날이 추우니 웅크리고 있네요.ㅎㅎㅎㅎ

  8. 드자이너김군 2009.12.22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정말 귀여워요. 햄스터도 저렇게 자는군요. 아마 추워서 그런것 이겠죠?ㅎㅎ

  9. 달콤시민 2009.12.22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들은 잘 때 잘 보면 배가 씰룩씰룩하잖아요 숨쉬는 거 때문에 ㅋㅋ
    이게 어찌나 귀여운지 모르겠어요 정말!!

  10. 머니야 머니야 2009.12.22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네요^^ 쌔근쌔근 자는 모습의 조용한 움직임까지 느껴지는것 같아요~

  11. gosu1218 2009.12.22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잘도 잔다...
    보고 있는 저도 몸이 이불속으로 스르르 들어갈 것만 같아요 ㅎㅎ

  12. 2009.12.22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엄마 햄스터 엘리의 건강한 모습입니다. 요사이 쳇바퀴 다이어트로 몸이 많이 날씬해 졌구요, 아줌마 답지않게 너무 예쁘답니다.다른 가족들 보다 손을 덜 타다보니 좀 까칠한 면이 있지만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답니다. 남편인 루이와 떨어져 있는 게 항상 마음에 걸립니다. 

좀 길어 지루하실지 모르겠지만 예쁘게 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09.12.14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오늘도 햄스터 먹이 주고 감다~~ ^^

  2. Zorro 2009.12.14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게 잘 먹네요^^

  3. 소이나는 2009.12.14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깜찍해요.
    어떻게 보면 남편이랑 좀 닮은 것도 같기도 하구요 ^^;;;;
    햄스터는 구분하기는 쉽지가 않네요 ^^;;




어휴, 오늘 컴퓨터가 먹통되어 이리저리 만지작 거리다가 조금 전에 완전히 밀어버리고 다시 복구했습니다.  알약에 바이러스가 감지되고 치료를 해도 계속 치료가 되지않고 완전히 난리가 났더군요. 속도가 느린 것은 말 할 필요가 없고 사진, 문서등도 열리지 않고 말이죠. 뭔 윈도우 32 응용프로그램이 아니라는 메시지만 떠고 말이죠. 참 답답하더군요. 혹 컴퓨터 중독 초기 현상은 아니겠죠^^ 컴퓨터에 오래 앉아 있지 말자 결심해 해도 매일 매일 잘 안되네요. 포스트 올리려 해도 독서나 신문등을 보거나 나름대로 생각하는 시간도 갖고 해야 하는데, 이건 뭐 컴퓨터 앞에 앉으면 뭐가 나오기라도 하는 듯 막무가내로 앉아있으니 이거 참...... 

자신을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져야 겠습니다. 블로그를 지속적으로 해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건강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뭐, 다른 경우도 다 마찬가지이겠지만 말입니다. 블로그를 하는 데 어떤 원칙을 가지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건 뭐, 그냥 무절제하게 하다 보니 체력도 고갈되고, 건강에도 안좋은 것 같고......블로그 운영의 원칙 같은 걸 공지로 올리려 하니 이게 도 실천이 될가 무렵기도 해서 그냥 다시 결심만 해봅니다. 혹 블로그 이웃님들 좋은 정보나 개인적인 원칙이 있으시면 좀 가르쳐 주심이 어떨런지...... 

사실 블로그 참 재미있습니다. 중동성이 강한 것 같습니다. 노력에 따라 정신적인, 물질적인 보상까지 따르다 보니 신명나게 블로그를 꾸려갈 수 있고 말입니다. 머니야 머니야님 블로그에서 보니 월 천만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하더군요. 큰 자극이 되는 포스트였습니다. 또 다른 이웃님들의 블로그들을 보면서 블로그 수익 만이 아니라 지식과 정보를 제공해 주시고 자기만족과 성장, 소통을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블로그의 진정한 의미가 이런 것이구나 하고 느겨지더군요. 그러면 저는 어떤 블로거인지, 이런 자기 정체성의 문제까지 이어지더군요. 사실 제 블로그는 너무 중구난방이고 어지럽기까지 합니다. 얼마 전부터 카테고리를 좀 더 구체화시키고 되도록 연관된 카테고리로 체계화 시켜야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블로그에 변화를 주어야 하는 데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컵퓨터가 먹통이 되고 이런 저런 생각을 했네요.     

제가 컴퓨터 초보다 보니 누구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덜컥 재설치를 하고 나니 후회가 되는 것 있죠. 전에 보조 프로그램인가에 이전 복구가 있는 게 생각이 나더군요. 그걸 한 번 시도라도 해보는 건데~~그런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이젠 시원합니다. 


햄스터 사진과 동영상들이 다 날아가 좀 그렇네요. 몇 달 동안 찍은 기록물들인데 말이죠. 또 가족 사진들도 있는데 다시 돌이킬 수는 없죠. 포스트로 올리려고 생각해 놓은 것도 많은 데 다 날아가고 나니 햄스터들에게 미안하네요. 또 오늘 올린 포스트 하나가 베스트에 올라 기념삼아 캡처를 해두었는데 그것마저 다 날아가 버렸네요.     

아무튼 시원합니다. 이제 컴퓨터 잘 돌아갑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펀패밀리 2009.11.30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속 시원하시겠습니다
    저는 복구능력은 없어서 오늘 새로 컴퓨터 구입했는데..
    사실 5년 넘게 사용했으니까 할만큼은 하 것 같구요..
    더 좋은 블로그 기대하겠습니다^______________^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30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감사합니다. 저는 조립식을 구입해서 겨우 몇개월 사용하고 있는데 이런 돌발사태가 발생하는 군요^^
      5년이면 정말 관리를 잘 해 오셨네요^^
      저는 복구는 꿈도 꾸지 못했는데 맏은 시디를 넣으니 알아서 복구가 되더군요^^ 대신 이전의 자료는 몽땅 날아가구요~~^^;;

  2. White Saint 2009.11.30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록물들 다 날라가서 가슴 아프겠어요... ;;; 저도 2002년에 조립했던 것 작년에 새로 하나 구입해서 쓰는데... 자료 모아뒀던 것들 날라갈때 가슴이 많이 아프죠... ㅠㅠ

  3. 소이나는 2009.11.30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겠네요.. ^^
    저는 대부분의 자료는 백업해두워서 다행히 아직은 걱정이 없었답니다.
    전에 연변에 살 때 전화기 없이 반년을 살아본 적이 있는데..
    처음에는 불편했지만 또 편한점도 있더군요.
    컴터도 우리나라에서는 필수용품이 되어버린 것 같아요..
    많은 자료가 날아가버리셨다니... ㅜ.ㅜ 안타깝습니다.~~
    다른 곳에서 좋은일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4. 티런 2009.11.3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소중한 자료가 날라가면 엄청 가슴이 아픈데....
    저도 몇번의 경험들이...ㅠㅠ

  5. Phoebe Chung 2009.11.30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이런일도 있을수 있는거네요.
    저도 조심해야겠네요. 그나저나 사진들이 다 날아가서 어쩌나요.

  6. 하록킴 2009.11.30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축하 드림니다. 제 컴터도 요즘 이상한 소리가 ㅡ.ㅡ;나는데 ㅋ

  7. 하록킴 2009.11.30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건강하셔야 합니다^^

  8. 러프 2009.11.3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포멧을 해야되는데 그놈의 귀차니즘-_-;;

  9. 탐진강 2009.11.30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게도 동영상과 사진 등을 많이 날린 것 같군요.
    백신은 믿을 수 있는 V3 Lite 무료백신을 쓰세요.

    자료는 백업을 생활화해야 겠습니다.
    암튼 이제 훌훌털고 새로운 마음을 시작하셨다니 기운내시라 말씀드립니다.
    활기찬 한주되세요.

  10. 인디아나밥스 2009.11.30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컴퓨터가 맛이가서 포맷하는 바람에 중요한 자료를 날린적이 있습니다.ㅠㅠ
    그래서 그 이후부터는 하드를 두개 설치해서 사용합니다.ㅎㅎ

  11. 느릿느릿느릿 2009.12.01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과 동영상 날아갔다고 하니 안타깝습니다.
    저도 지난주에 노트북 VGA가 나가버려서 요즘엔 다른 직원 PC에
    노트북 하드를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해보심 좋지 않을까요.

  12. 바람처럼~ 2009.12.02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게 생각하면 블로그가 있어 자료가 다 날라가도 남아있을 수 있을거 같아요 ^^;
    그래서 여행기를 올리는 저에겐 블로그가 아주 소중한 창고같네요~
    날아간 동영상과 사진은 정말 안타깝네요 ㅠ_ㅠ



저 햄스터, 빠삐용인데요, 앉아서도 뭐든 척척 잘해요. 사람 같지 않나요? 동영상의 제 모습 너무 귀엽죠. 끝까지 보시면 너무 너무 귀여울 거예요^^ 꼭 끝까지 재롱 봐주세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28 0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소이나는 2009.10.28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스모선수같아요 ㅎㅎ ^^;;
    축쳐저 누워있네요 ㅎㅎ

  3. 달콤 시민 2009.10.28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다 귀엽다~~ ㅎㅎ
    근데 맨 아래 다람쥐 쳇바퀴 이미지도 넘 귀여워요! 흐흐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28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귀엽죠. 저도 촬영하면서 너무 귀여워 꼭 개물어 주고 싶더군요^^ 쳇바퀴 위젯인데요, 다른 동물의 위젯도 있더군요. 마음에 드시는 것 있으시면 한 번 달아 보세요^^

  4. 느릿느릿느릿 2009.10.28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소파에 앉아있는 포즈인데요.ㅎㅎ

  5. Raycat 2009.10.28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오래전에 골든햄스터를 한번 키웠다지요.

  6. 돌모루 2009.10.28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들은 안싸우나보죠?
    전에 우리집에서 키운햄스터는
    너무싸워서 두마리를 못키웠어요
    싸움말리다 손가락물리기까지...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28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아직은 싸우지는 않습니다. 모두다 숫컷들입니다. 그런데 부부인 경우 암컷이 임신하면 예민해서 숫컷을 멀리하고 싸운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또 먹이가 충분치 않으면 싸우기도 하구요. 저도 손가락을 깨물린 적이 있는데요, 새끼들 우리에 따로 살던 아빠 햄스터를 넣어주었더니 정말 격렬하게 싸우더군요. 그때 말리다가 물렸죠^^

  7. 하얀곰> 2009.10.2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햄스터가 쪼그맣고 귀여워서 저도 한 번 키워보고 싶었는데, 예민해지면 어미가 새끼를 잡아먹고, 붕가붕가도 한다는 얘기를 듣고 굉장히 좀 거시기하더라구요;




아기 햄스터들이 귀엽게 자는 모습들입니다. 너무 귀엽죠^^ 보통 햄스터는 하루 14시간을 잔다고 합니다. 그외 시간들은 이빨을 가는 데 사용합니다. 평균 수명이 3~4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자고,  또 이빨 가는 데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 햄스터들이 한편으로는 가엾기도 합니다. 설치류의 운명이라고 할까요~~  귀여움의 이면에 드리워진 슬픈 운명이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이렇게 귀여운 햄스터들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잊혀졌던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귀엽게 자는 모습 감상하세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이 이런일이! 방문자수가 급증한 것입니다. 많은 블로거님들께서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것입니다. 얼마 전에 방문자수의 급감 원인에 대해서 포스팅했는데,  그 포스팅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갑자스럽게 방문자수가 급증하여 놀랐습니다.

왜 이런 현상이 생겼는지 저로서도 모르겠습니다. 만약 제가 그 이유를 안다면 계속해서 그런 방문자수를 유지할 수 있겠죠. 말 그대로 퍽유 사인 같습니다. 급증한 부분만 그래프의 눈금이 치솟아 있습니다. 28일날 급증이라 할 정도로 블로거님들이 많이 방문해 주셨는데요, 28일날 제가 한 포스트를 보니  1개의 포스트입니다. 28일의 급증은 27일 포스트 때문일 가능성도 있기에 28일 하나의 포스트에 27일 4개의 포스트를 더해 총 5개의 포스트입니다. 추측컨대 이 5개의 포스트 중에 어느 하나가 블로그님들을 방문을 이끌었던 것입니다.[ 2009/09/28 - [햄스터 일반] - 귀엽게 장난치는 새끼 햄스터(출생 9일 후)  2009/09/27 - [음식] - 소고기, 제발 믿고 좀 먹자! 2009/09/27 - [햄스터 일반] - 발라당 누워 자는 새끼 햄스터  2009/09/27 - [음식] - 장어구이 맛 보세요
2009/09/27 - [햄스터 일반] - [동영상]귀여운 아기 햄스터들(출생 8일 후) ]



위의 포스트 중에 급증이라고 할만큼 많은 블로거님들을 끌만한 포스트가 무엇이었는지 알 수는 없습니다. 대충 조회수로 판단해 보건데 2009/09/27 - [햄스터 일반] - 발라당 누워 자는 새끼 햄스터 이 많은 방문자수를 기록한 포스트로 여겨집니다. 발라당 누워 자는 새끼 햄스터의 모습이 좀 귀여웠던 것 같습니다. 또한 동영상이기에 읽는 부담을 그다지 느끼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또 우연이 작용했을 것입니다. 포스트 자체와 더불어 포스팅을 한 시간이며, 요일, 날짜 등도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솔직히 로또 복권의 당첨과 같은 것이라 생각합니다. 너무 운이 좋았습니다.

제가 급증의 이유를 줌 더 자세하게 말씀드리지 못하겠군요. 도움도 되드리지 못합니다. 다만 많은 포스트를 하려고 노력했고, 포스트에 의미를 담고자 노력했으며, 햄스터를 기르는 과정에 많은 재미있는 장면들이 포착되어 재미있는 동영상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찾아 주셔서 너무나 고맙습니다. 앞으로 더욱 좋은 포스트를 올리려고 노력하겠습니다. 더욱 더 관심 가져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성용 기저귀와 변기통  (0) 2009.10.01
나영이가 그린 그림  (6) 2009.09.30
방문자 수의 급증 그 이유는?  (5) 2009.09.30
경차 모는 남자가 민망하다?  (1) 2009.09.29
신,신,신  (2) 2009.09.29
국회의원들이 왜 소녀시대 윤아를 불러!  (4) 2009.09.29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처럼~ 2009.09.30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
    전 크게 요동치지는 않네요 하하하

  2. ageratum 2009.09.30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저렇게 한번 대박 터지면 블로깅 할 맛 나죠..^^

  3. 감자꿈 2009.09.30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정말 귀여운 동영상었잖아요. ^^




감상해 보세요. 행복해 져요^^ 



퍼온 곳: http://jangwon101.tistory.com/558
원출처:Youtube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XX 2009.08.22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좋은 영상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