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에서 서인숙은 형식적로나마 마준과 유경의 결혼을 승낙합니다. 하지만 서인숙이 어떤 존재입니까? 마준과 유경의 결혼은 결코 참기조차 힘든 일입니다. 마준이 팔찌로 협박을 하니 어쩔 수 없이 물러서는 모양새를 취하는 것뿐입니다. 단지 결혼을 승낙한다는 모양새만 취할 뿐 그 내용은 철저하게 유경을 짖밟음으로써 결혼 자체를 깨려는 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서인숙은 마준을 자극하는 것을 자제하면서 대신 유경이 결혼을 포기하도록 만들려고 하는 것입니다.


                                                       KBS 드라마 캡처


서인숙은 한승재에게 유경이 보육원에 있던 시절의 여러 가지 미심쩍은 일을 언급하면서 유경의 친부모를 확인해보라고 합니다. 유경의 아킬레스근인 개인사를 통해 신유경을 옥죄겠다는 심산입니다. 이에 한승재는 청산공장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유경의 친부를 만나 서울로 데리고 옵니다. 한승재의 말처럼이나 “세상은 넓고도 좁다” 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 그 시각에 서인숙은 단지 마준의 마음만 달래 놓으면서 유경이 결혼을 포기하도록 함정을 파놓고 있습니다. 즉 의도적으로 웨딩드레스 숍에서 유경과 유경의 친부를 대면시키는 것입니다. 이렇게 유경과 친부가 대면하는 장면에서 26회는 끝이 났습니다.


더보기

 

정말 서인숙과 한승재 대단한 위인들입니다. 특히 서인숙의 경우 마준이 보여준 자신의 팔지를 보고서도 일말의 갈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내 팔지를 왜 네가 가지고 있냐‘ 는 식의 놀라움 정도만 표할 뿐입니다. 그러다 다시 유경과의 결혼문제로 마준과 옥신각신하는 과정에서 마준으로부터 결정적인 협박을 당하게 되는데 그제서야 조금 심적인 동요를 일으킵니다.


서인숙: 내가 왜 그 결혼을 허락할 거라고 생각하는 거니?
구마준: 왜냐하면 팔지를 주운 곳이 할머니가 돌아가신 그 자리였기 때문이죠.


아무리 자신의 어머니가 악녀라고 하더라도 이것은 정말이지 구마준의 패륜적인 행동입니다. 이런 마준을 보면 복수의 화신이란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자신의 출생 비밀이 어린시절의 깊은 마음 상처라고 하더라도 다른 삶의 부분들은 보지 않은 채 단지 그 상처 하나만을 부여잡고 있는 마준의 모습이 참 안타깝기만 합니다. 과거의 상처에만 매몰되어 오늘을 살고 있는 마준에게 미래란 것도 없어 보일 정도입니다. 비록 서인숙이 불륜을 저질러 낳은 존재이지만 서인숙이 자신에게 베풀어 주었을 사랑이나 관심은 대단했을 것입니다. 어느 것 하나 부족한 것 없이 누리면서 살았을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구요. 그런데 마준의 마음속에는 복수와 증오만이 가득합니다.

KBS 드라마 캡처


유경은 서인숙에 대한 복수를 위해 구마준과 사랑 없는 결혼을 하기에 이르렀지만 엄청난 갈등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따지고 보면 유경의 입장에서도 마준과 마찬가지로 복수에 방점을 찍은 삶을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 사랑 없는 삶을 맹목적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필자의 판단으로 유경은 복수의 덧없음을 자각하리라 생각합니다. 또한 그 복수가 자신이 아니라 외부의 다른 힘들- 법, 구일중, 김미순 등- 에 의해 이루어지게 되면 유경의 복수에 대한 집착도 누그러지리라 판단됩니다. 이 지점에서 유경이 마준을 쉬 선택하기도, 그렇다고 탁구에게 돌아가는 것은 더욱 힘들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렇다면 유경은 어떤 선택을 할까요? 필자의 추측으로는 두 가지 경우의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유경이 떠나는 것과 마준을 선택하기 힘듦에도 불구하고 마준과 함께 변화하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남아있는 사람이 있으면 떠나는 사람도 있기 마련입니다. 유경은 복수에만 집착하며 살아온 자신의 삶을 어떤 식으로든 뿌리치려고 할 것입니다. 유경이 떠나는 것은 결말상으로도 상당한 감동을 주는 결말 같습니다. 왜냐하면 탁구에게 지은 잘못에도 그의 지척에서 맴돈다는 것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기 때문입니다.


둘째로는 비록 사랑은 아니지만 마준에 대한 동정으로 마준과 함께 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단지 이 경우에는 마준의 변화를 전제되어야 합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마준에게 가장 큰 힘이 되는 존재는 신유경입니다. 탁구도 마준과 함께 팔봉가에서 2년이 넘도록 생활을 했지만 힘이 되는 존재라기보다는 증오와 대결의 대상만이 되어왔습니다. 유경이 마준에게 힘이 되는 존재이다보니 마준을 변화시킬 수 있지 않을까도 싶네요. 팔봉선생, 탁구처럼, 유경이 마준을 변화시키는 큰 힘으로 작용하면 좋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유경의 선택은 마준의 변화 여부에 좌우가 될 것 같네요. 현재로서는 마준의 변화가 참 어렵게 보이고 유경이 떠날 것만 같습니다만, 아무튼 마준이 어떻게 변화할까 정말 궁금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