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사 연호는 자신의 학부모인 준이 아빠 한경훈을 사랑합니다. 연호가 이렇게 사랑하게 되는 과정은 초등학교 교사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민망한 부분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또한 처녀가 아이 딸린 유부남을 좋아하지 말란 법은 없지만 그래도 연호가 아이있는 유부남을 좋아하는 것이 약간은 이상한 남성 취향 같이 보이기도 했구요. 이러다보니 연호에 대한 이미지는 물론이고 드라마 자체에 대한 이미지도 그다지 좋지 않았으리라 추측이 됩니다. 단지 필자 개인의 생각입니다.

KBS드라마 포토 갤러리 사진 캡처


그런데 22회에서 변호사와의 파혼으로 심기가 불편해진 아버지 종대씨는 연호에게 맞선을 보도록 합니다. 머리 속에는 온통 준이 아빠 한경훈 생각뿐인데 맞선 보자는 아버지 종대씨의 강요에 어쩔 수 없이 따라 나서게 됩니다. 맞선을 보는 내내 연호는 한경훈 생각 뿐입니다. 맞선 상대가 무슨 생각을 하냐며 묻자 그제서야 현실로 돌아올 정도입니다.


맞선을 본 연호는 한경훈과의 관계에 대해 나름 진지하게 생각해 본 것 같습니다. 진지한 모드를 보여주는 연호의 모습이 의외입니다. 지금까지 그녀가 보여준 자기중심적이고 덤벙대고 사례깊지도 못한 언행으로 판단해 보면 너무나도 갑작스런 변화라 놀랍기도 합니다. 맞선을 마치고 한경훈의 콜택시를 부릅니다. 택시 안에서의 그녀의 태도가 무척이나 감정적이 됩니다. 맞선을 보면서 시들한 관계이기만 한 한경훈과 헤어지기로 작정한 모양이니 말입니다. 집 앞에 내려서 연호는 준이 아빠에게 말합니다. 마지막이라고 말입니다. 한경훈의 감정도 연이에게로 조금씩 다가오는 상황이었는데 갑작스런 연호의 발언은 한경훈에게도 조금은 충격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KBS드라마 포토 갤러리 사진 캡처



이 둘 사이가 이렇게 끝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지금까지 연호가 한경훈을 스토크처럼 따라다녔다면 이제는 한경훈이 연호에게 조금씩 다가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둘의 사랑이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합니다.


그런데 이 둘의 사랑보다도 필자에게 더 궁금한 것은 준이 아빠의 정체입니다. 준이 아빠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은 22회에서 그를 찾아왔다는 남자가 있었다는 정임의 아버지의 말 때문입니다. 정임의 아버지는 준이 아빠의 집주인입니다. 그 남자가 누구인가 하는 생각을 하다 보니 준이 아빠의 정체까지 미치게 된 것이죠. 더 나아가 마치 핵분열을 일으키는 것처럼 준이가 과연 한경훈의 아들인가의 의심에까지 미치게 되더군요. 정말 비밀이 많은 듯한 한경훈입니다.  택시기사를 하고, 연호가 근무하고 있는 초등학교 정수물 배달원을 하는데다, 또 이 학교의 영어회화 강사까지, 또 번역일을 하는 좀 황당한, 좋게 말하자면 이색 경력과 합쳐지면서 이 사람의 정체가 도대체 무엇인지 상승작용을 일으키더군요. <구미호-여우누이뎐> 만신의 정체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참 궁금해 집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dori 2010.08.30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드라마도 자주 봐야겠습니다..ㅎㅎ
    그래야 소통이 될 것 같습니다.
    좋은한주 여세요^^

  2. 소박한 독서가 2010.08.30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는 안보니 패스~ㅎ
    인사 드리고 갑니다^^

  3. 핑구야 날자 2010.08.31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선생님의 사랑에 때로는 진한 마음이

  4. *저녁노을* 2010.08.31 0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뭔가 있을 것 같은 냄새를 풍기던데...ㅎㅎ
    잘 보고 가요

  5. killerich 2010.08.31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잘보고갑니다^^..
    결혼해주세요도 한번 봐야겠군요^^..

  6. killerich 2010.08.31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잘보고갑니다^^..
    결혼해주세요도 한번 봐야겠군요^^..

  7. pennpenn 2010.08.31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지 않아도 본 듯 합니다.

  8. G-Kyu 2010.08.31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바타 소개팅에서 처음 본 분(?)인데
    이렇게 드라마에서 정극을 하시는 모습을 보니 신기합니다 ㅎㅎ
    오히려 그 반대가 되어야 하는데 말이죠 ㅎㅎ

  9. 블루버스 2010.08.3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 매일 보는 건 아닌데... 지난 주말에 봤습니다.
    두 사람 드라마에서나 가능한 인연이지요. 현실성은 없는듯.^^;

  10. 스마일맨 민석 2010.08.31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
    매주 보고 있다는... ㅋㅋ
    아... 집에 있을때만요 ㅋ

  11. bluepeachice 2010.08.31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가요.. 헉 근데 첨보는 배우들만...ㅜㅜ

  12. 인디아나밥스 2010.08.31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초등학교 여교사가 애딸린 유부남에게 안달복달 하는 모습이 좀 샘이 납니다. 이 겉보기와는 다른 남자 준이아빠의 정체가 저도 궁금합니다.ㅎㅎ

  13. 건강정보 2010.08.31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있을꺼 같기는 해요.....
    왠지 반전이 있을꺼같다는....^^

  14. 4-story 2010.09.0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부자집 도련님..이건 너무 상투적이죠..준이는 아마 친아들이 아닌 것 같기도 하고.. ㅋ 혼자 드라마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