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경합이 끝이 났습니다. 양미순은 쌀 케잌을 만들었습니다. 김탁구는 이스트를 대신해서 여러 가지 발효종을 가지고 빵을 만들었습니다만, 자신이 실패를 인정할 정도로 제대로 된 빵을 만들지 못했습니다. 단지 탁구는 발효종으로 사용한 것들 중에서 김치와 요거트는 다루기가 아주 까다롭다는 사실을 발견했구요, 청국장은 가능성이 있는 발효종이라 말합니다. 서태조(이하 구마준이라 표기)는 자신이 만든 빵이 없습니다. 사실 마준은 춘배라는 작자가 전해준 주종빵의 레시피를 그대로 이용해서 빵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니 마준이 독창적으로 만든 빵은 존재하지가 않습니다. 그럼에도 구마준은 탁구가 이스트 없이 빵 만드는 것에 실패했다고 솔직히 자인한 것과는 달리 주종빵을 자신이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거짓말을 합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세 사람의 빵을 팔봉 선생은 시식하면서 평가를 내립니다. 이들에게는 참으로 긴장이 고조되는 순간입니다. 양미순의 쌀케잌은 통과를 시킵니다. 탁구와 마준의 빵을 차례로 맛본 팔봉 선생은 탁구의 빵은 통과 마준의 빵은 탈락을 선언합니다.


팔봉 선생의 평가는 주관적입니다. 그러나 삶의 지혜가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빵이라는 관점에서, 이 심사 결과의 가장 중요한 채점 포인트는 '재미' 에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먼저 양미순의 쌀케잌은 누가 보아도 재미있습니다. 밀가루로 만들어야할 케잌을 쌀로 만들었으니 파격적이고 재미있습니다. 쌀과 크림의 결합을 상상하기는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밀가루 대용이라면 일반적으로 호밀이나 수수, 보리 같은 곡물을 생각하기 쉬우니까요.


탁구는 자신이 스스로 실패를 인정했지만 김치, 요거트, 청국장과 같은 발효종에 대한 재미있는 관찰을 하였습니다. 빵과 김치, 빵과 청국장의 조합 참 재미있습니다. 비록 결과는 실패를 했지만 빵을 만드는 과정에서 탁구가 한 생각들은 기발하고 재미가 있습니다. 탁구는 실패한 결과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했기에 아쉬움이나 억울함이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가장 걸림돌이 되었던 유경의 문제도 경합 하루 전날 그녀의 행복을 빌어줌으로서 극복이 되었구요, 마준이 설빙초로 자신의 후각과 미각을 없애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동생을 용서하듯 그렇게 잊으려 합니다. 즉, 이스트 없이 빵 제조 실패의 결과를 자신에게로만 돌릴 뿐 어느 누구를 탓하지 않습니다. 가진자들의 권위의식이나 배운자들의 거만함에 비하면 탁구의 진실함은 너무 바보같기만 합니다. 하지만 정작 바보는 자진자들이요, 배운자들이 아닐까 합니다. 청국장과 빵의 조합처럼이나 탁구와 이 삭막한 현실의 조합은 참 아름답게 보입니다.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39124


이렇게 타인을 배려하는 탁구와는 달리 구마준은 탁구에 대한 적개심으로 가득합니다. 구마준은 복수와 질투의 감정으로 빵을 만듭니다. 설빙초로 탁구의 미각, 후각을 잃게 합니다. 그러나 마준 또한 이스트가 없이 빵을 만들지 못합니다. 그런데 낮에 팔봉 빵집에 돌멩이를 던져 소동을 일으켰던 정체불명의 춘배라는 사람을 우연히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춘배는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빵의 레시피를 마준에게 전해줍니다.

결국 마준에게 2차 경합은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빵'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춘배의 대리자적 역할을 하는 데 불과합니다. 재미있다는 말이 아니라 무시무시한 빵을 만들고 맙니다. 마준이 엇나가고 성격이 비뚤어지는 것은 모든 것을 가진 그가 가진 탐욕과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인데요, 2차 경합에서 만든 빵은 이것들의 결정체에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빵을 만드는 과정은 복수와 질투로 가득차 있습니다. 그러니 이 빵에서 느껴지는 것은 재미가 아니라 1차 경합때 보다도 더큰 '차가움' '살기' 가 응축되어 있는 것입니다. 팔봉선생이 느끼는 것은 정말 참혹할 정도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자신의 제자로 받아들였지만 그에게서 느껴지는 살기는 참으로 참기 어려운 것이 아닐까 합니다. 따라서 구마준은 새로운 운명의 갈림길에 서지 않을까 싶네요. 


덧붙여, 춘배의 등장으로 갈등라인이 더 추가가 되면서 드라마가 더욱 재미있어지고 있습니다. 이 춘배의 정체는 아직 완전히 드러난 상태는 아니나 그가 던진 돌멩이를 산 한지에 적힌 '거자필반(떠난 자는 반드시 돌아온다)' 는 글귀나 자신이 마준에게 봉빵을 만든 주인이라고 하는 점이나 발효일지의 두번째 페이지에 적인 '팔봉, 춘배' 라는 이름으로 보아서 팔봉 선생과 많은 갈등을 일어키게 될 인물이 틀림이 없습니다. 앞으로의 전개가 참 기대가 됩니다.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