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삐용과 찐빵은 같이 살아가고 있는 형제인데요. 무슨 이유인지 찐빵의 비명소리(?)가 자주 들리곤 하지만 그래도 다정한 편이랍니다. 함게 잘 때는 너무나 사이좋은 모습이라 너무 귀엽답니다.

녀석들은 좀(?) 비만인데요, 요즈음은 쳇바퀴를 조금씩 타기 시작하면서 좋은 징조를 보여주고 있답니다. 쳇바퀴 자꾸 타면 날씬해 지고 초코렛 복근도 생기겠죠.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도 전염병?  (7) 2010.07.15
먹이를 저장하는 햄스터, 에이스  (28) 2010.07.13
손 안의 형제, 빠삐용과 찐빵  (5) 2010.07.11
사과 먹는 엄마햄스터 엘리  (10) 2010.07.10
엘리 아줌마  (21) 2010.07.03
엄마와 딸  (6) 2010.07.02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