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결혼해 주세요>에 대한 이전의 글(2010/06/30 - [드라마/결혼해주세요] - 결혼해 주세요, 신분 상승에 따른 ‘아내‘ 의 의미 변화?)에서 신분상승에 대해 언급했던 적이 있다. 대학교수가 된 김태호에게 아내 남정임의 의미가 다르게 느껴진다는 내용의 글이었다. 충분히 공감할 만은 글이었는지는 모르겠다. 항상 문제는 상대적인데 어느 한쪽을 일방적으로 두둔하는 것은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 필자는 주로 남정임을 중심에 놓고 대학교수가 된 태호의 태도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내용을 피력했던 것 같다.


그런데 태호의 입장에서도 정임에게 불만이 있었을 것이다. 신분이 변화했다면 그러한 변화에 적응을 하는 것도 필요하니까 말이다. 이 포스트에서는 태호를 중심으로 정임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는 그런 태도를 다소나마 옹호하고자 한다.


대학교수인 태호가 일방적으로 정임을 ‘촌스럽게‘ 여기지는 않았다. 태호의 입장에서는 대학교수라는 신분에 어울리는 최소한의 자질만을 기대했을 뿐이다. 그러나 정임에게는 과거의 삶이 관성으로 작용하는 듯 대학교수가 된 태호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세련된 아내의 모습은 아니더라도 적당히 보기좋은 아내의 모습은 보여줄 필요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정임은 언제나 악착같은 아줌마의 모습에 가까웠다. 이러한 정임의 태도 그 자체는 잘못된 것이 아니다. 오히려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그러나 아내와 아줌마의 차이는 대학교수가 된 태호에게는 너무나도 크다. 특히 공적인 자리에서는 말이다.  이왕이면 아줌마의 모습보다는 아내의 모습이 바람직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정임은 아내보다는 억센 아줌마에 가까웠다.


태호에게 정임은 어떤 존재로 비칠까? 태호는 정임이 대학교수의 교양있는 아내를 원하는 것 같다. 굳이 이러한 바램을 표면적으로 드러내 놓치는 않지만 정임에 대한 요구가 이를 반증한다. 하지만 태호의 이런 기대와는 달리 정임은 아줌마 같은 존재로 자리한다. 태호는 정임에게 옷을 사주었지만 비싸다는 이유로 입었던 옷을 도로 벗어 놓는다. 여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모처럼 이들 부부가 간 식당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디저트를 먹는데 자신이 가져온 떡을 꺼내 놓고 먹어라고 한다. 인터뷰에 입고 온 옷은 작아도 너무 작다. 교수 부인이라면 어느 정도의 수준은 유지해야 하는 데 말이다.


무엇보다도 부부 인터뷰 장면에서 태호에게 남정임과 윤서영의 존재는 큰 차이가 나는 존재였다. 자신의 입장을 헤아려 주면 좋으려만, 정임은 과거의 관성에 젖어 태호의 입장은 좀 체로 고려하지 않았다. 정임은 자신의 입장에서는 자연스럽다고 생각했겠지만 남편인 태호의 입장을 맞추어 주지 못했다. 아니 맞추어 주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인터뷰 현장에 나타난 윤서영을 너무 의식한 나머지 인터뷰 질문에 대해 별스러운 것들을 말한다. 태호가 자신을 위해 훌라춤을 추었다는 이야기까지도 서슴없이 내뱉고 말이다.
 

http://www.artsnews.co.kr/news/87927


특히 인터뷰 현장에서 방송 관계자가 즉흥적으로 집에서의 아내 정임과 직장에서의 아내( 워킹 와이프라고 한다) 서영을 구분해서 인터뷰를 하자고 제안을 한다. 정임에게 이러한 것은 참 화가 나고 기분이 언짢은 일이긴 하지만 인터뷰 현장에서 이러한 업무상의 일들을 너무 의식할 필요는 없었다고 여겨진다. 아무튼 인터뷰가 다 끝나고 태호, 정임, 서영을 비롯해서 다 같이 술을 한잔 하게 되는 데 이 자리에서 정임은 학벌상 소외감을 느끼게 된다. 에세이 이야기가 나오고, 책 등 교양과 관계된 이야기가 나오자 정임은 소외된 듯한 느김을 갖는다.  그런데 사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정임이 너무 자격지심을 갖고 예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었다고 본다. 결국 정임은 마음 속 깊이 괴로워하다 잘 마시지도 못하는 술을 마시고 취하게 된다. 이 이후에서의 에피소드가 참 재미있기는 하지만 태호와 정임의 관계를 주로 다루고자 하기에 이후의 에피소드는 생략한다.


필자가 판단하기에 태호의 태도에 상당한 문제가 있다. 그러나 정임에게도 문제는 없지 않다. 태호가 정임으로부터 원하는 것은 아내로서의 정임이다. 그러나 정임은 아내 보다는 당차고 뻔뻔스러운 아줌마의 모습을 보이기만 한다. 여기에서 태호와 정임은 엇박자를 지속적으로 내는 것이다. 앞으로 윤서영을 사이에 두고 태호와 정임의 갈등이 어떻게 전개되어 나갈 지 참 궁금하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돌양 2010.07.05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대학교수 사모님은 어떤 자격을 가지고있어야하는지 ㅡㅡ;

  2. 보링보링 2010.07.05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해주세요는...아직 본적이 없어서...ㅎㅎ한번 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