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왕 김탁구, 아직 막장이란 판단은 이르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1회에서 불륜의 장면들이 막장 비난을 받고 있다. 그러나 필자는 아직은 그러한 비판이 이르다는 생각이다. 오히려 그러한 장면들이 출생의 비밀을 실감있게 그리고 있다는 면에서 설득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불륜만 나오면 무조건 막장이라는 비판은 지양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


모든 불륜 장면이 막장이라면 이 세상에 막장아닌 드라마나 영화 소설이 없을 정도가 아니겠는가? <제빵왕 김탁구>에서 불륜은 구일중의 아내인 서인숙(전인화 분)의 주술적인 믿음과 남아선호가 합쳐져서 만들어진 산물로서 이해할 수 있는 설득력있는 장면이며, 구일중과 미순의 불륜 또한 이와 일맥상통한다고 할 수 있다. 다른 점이 있다면 거성가의 간호사(보모)인 미순의 경우는 남성권위주의와 부에 희생당하는 여성성이라는 측면이 있다.


그런데 이것을 단순히 불순한 남녀관계로만 폄훼하면서 막장이라고 한다면 드라마 전체보다는 부분에 집착하는 오류를 범하고 마는 것이다. 즉, 불륜 그 자체 만이 아니라 그것이 드라마 전체에 갖는 의미를 파악하는 것을 등한시 하는 것이다. 드라마마나 영화의 경우에 남념의 애정씬이 내용상 피할 수 없는 경우가 있기 마련이다. 영화 <하녀>에서 성적 노리개롤 농락당하거나 자발적으로 성을 수단화는 의식을 묘사하기 위해 성적인 표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 그런 예이다. 영화 <동파리>에서 자식이 부모를 때리는 장면이나 <올드보이>에서 모르는 상황이지만 자신의 딸과 성관계를 갖는 것 등은 막장이라면 지독한 막장이다. 그러나 그것에 막장이라는 레벨을 달기보다는 필연적인 요소로 보는 것은 그 장면 자체가 아니라 큰 테두리에서 그 의미를 파악하기 때문이다.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에 대한 막장 논란도 마찬가지이다. 현찰과 연희의 불륜이나, 엄청난의 철없는 짓 등을 빗대어 막장이라고 비난한다. 그런데 따지고 보면 이것은 가족드라마의 시간 편성상의 잘못일지 언정 막장이라고 할 수 없다.


그렇다면 막장은 불륜이나 엽기적인 장면이 드라마나 영화의 내용에 시종일관하는 통일성에서 벗어나 맹목적이고 이유 없이 일어나는 경우로서 필연성을 갖지 못하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1회에서 벌어진 불륜들은 단순히 막장이 아니라 스토리를 낳는 근원으로 파악되거나 원죄적인 운명 등으로 다양하게 해석되는 상징성과 의미를 갖는 것이다. 이 불륜은 어쩌면 성경에 있는 ‘태초의 말씀‘이거나 아라비안 나이트의 ’왕을 기쁘게 하는 이야기‘ 이나 철학의 ’합목적적 존재자‘ 의 위치를 차지하거나 비교될 수 있는 것이 되는 것이다.


이제 2회에 접어들고 스토리의 전개가 점점 흥미가 있어지는 <제빵왕 김탁구>를 아직은 주지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섣불리 막장이라는 식의 딱지를 붙이는 것은 스스로의 안목을 너무 좁히는 누를 범하게 되는 것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닌까 2010.07.24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내용 자채가 막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