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삼형제, 어른들은 왜 다들 바보가 될까?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을 통해 어른들이 죄다 바보가 된다는 사실을 볼라치면 좀 불편하고 씁쓸해진다. 때로는 나이가 들어서의 고통과 때로는 나이가 들어서의 유쾌함이 다르긴 하지만, 죄다 바보로 만든다는 사실은 동일하다. 드라마의 스토리 전개상 필연적으로 바보로 보일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지만 바보가 되어서는 안 되는 경우도 있다. 어느 경우에고 안타깝긴 매 마찬가지이다.


가장 먼저 언급하고 싶은 위인은 주범인이다. 계솔이개솔이와 사랑에 빠져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처해있다. 이 둘의 사랑은 아름답다. 나이 들어 서로 사랑하는 것이 아름답지 못하다는 선입견은 버리는 것이 좋다. 그러나 문제는 어른인 주범인이 사위인 김이상이나 백마탄에게 소꿉장난 같은 사랑의 조언을 구하는 모습을 볼라치면 이건 도대체 뭔가 하고 머리가 띵해지며 넘어가기 일보직전이 되고 만다. 그런데 이상이나 백마탄이 코치해 주는 내용들이 죄다 유치하기 짝이 없으니 더욱 어이가 없다. 주범인은 어찌 이토록 계솔이개솔이라면 사죽을 못 쓰면서 오만 궁상을 따 떠는지 이해부득이다.



둘째는 전과자이다. 드라마에서 가장 짜증나는 인물이다. 전과자는 요즘 너무 바보 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 엄청난과의 관계에서 특히 그렇다. 엄청난이 시어머니에게 해서는 안 되는 말이나 행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어른의 입장에서 따끔한 조언이나 질책을 해야 함에도 오히려 엄청난이 하는 짓에 주눅이 들어 한다. 시어머니 전과자가 파출부도 아니고 그 잘난 용돈 몇 푼 가지고 집안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 며느리 엄청난이 아무리 머리에 든 것 없이 무지막지한 위인이지만, 그래도 시어머니로서 따끔한 충고를 해야 하는 것이다.


셋째는 이상이다. 아직도 신혼인 이상이 어영과 별거를 하고 있는 사실을 보면서 이상이 너무 바보 같다는 생각이다. 아직 어른이 아니라서 그럴까? 아무튼 이상은 참으로 바보 같은 인물이다. 본가가 어렵다고 해서 혼자 훌쩍 본가로 떠나, 어영과 별거하는 것을 보면서 이상이 유능한 형사인지는 모르지만 가정 경영은 완전히 빵점이며 바보 같은 처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본가에는 자신의 형인 건강이와 엄청난이 있고 김순경이나 전과자가 그리 힘들지도 않는 것이다. 아니 힘들다고 해도 마치 마마보이처럼 본가로 혼자 와서 어영과 별거를 한다는 사실이 너무 믿기지가 않는다.


이외에도 계솔이개솔이, 건강이, 현찰이 모두 바보 같긴 마찬가지이다. 현찰의 문제를 잠깐 언급하자면 연희에게 사기를 당하고 제대로 대처조차 하지 못하는 모습이 너무 바보 같다는 생각이다. 왜 이렇게 하나 같이 어른들이 바보처럼 되어야 했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첫번째 이미지: http://newsmaker.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6&artid=201004141752081
두번째 이미지: http://www.artsnews.co.kr/news/74128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0.05.02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말입니다. 정말 이야기를 풀어가지 않는게 요상합니ㅏ. 쩝~

  2. killerich 2010.05.02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a...

  3. 1111 2010.05.02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젤웃긴게 주범인 할배가 개솔미 할매집앞에서 기웃거리다가 도우미딸에게 들켜서 불르니까 뒤돌아보면서 능글능긍웃던 그표정...참내 나이먹어서 그게 할짓인가...예술이따로없드만...

  4. 박미란 2010.05.03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솔이가 아니라 계솔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