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천어 축제, 진정한 축제가 아닌 이유?






축제의 사전적인 의미는 '축하의 제전' 라고 한다. 즉, 축하를 위한 제사의식이다. 영어의 festival 도 종교적인 제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렇다면 축제라는 동양적인 제의나  festival이란 서양적인 종교(기독교)적인 제의  모두 신성함을 그 기본으로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기본적인 의미가 현대에 이르러 아무리 퇴색되었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휴식,즐거움,풍요,수확, 공동체의식, 종교적인 제의 등의 생산적이고 종교적인 것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예를들면, 농산물 수확을 위한 위한 축제, 맥주 축제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아무리 먹고 마시는 축제라고 하더라도 먹고 마시는 행위가 주가 아니라 수확물이나 음식은 인간의 휴식이나 제의, 기원을 위한 축제의 부수적인 것으로 제공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산천어 축제는 처음부터 산천어를 죽이고 먹는 것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렇게 고기를 날로 먹는 대규모 축제는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 같다. 이것은 축하의 제의나 휴식이라는 측면에서도 맞지가 않다. 축제를 위해 산천어가 부수적으로 제공되는 것이 아니라 산천어를 잡아 죽이고 먹는 행위 그 자체를 축제라고 하는 것이다. 산천어의 입장에서는 축제가 아니라 비극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양보해서 산천어를 잡아 먹는 행위를 대규모로 벌인다면 이러한 행사에 축제라는 이름은 최소한 붙이지 않아야 한다고 본다. '산천어 낚시 대회' 정도로 하면 되는 것이다.
  


이 산천어 축제에는 가족 동반으로 참가하는 경우가 많은 데 과연 교육적으로도 좋을지 모르겠다. 생물(산천어)들을 무차별적으로 포획함으로서,  혹 축제의 의미를 신성함이라고는 전혀 없는 인간이 중심이 되는 천박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즉, 추게를 단순히 인간을 위해 놀고 먹는 낭비적인 것으로 말이다. 이렇게 말하면 브라질 리우의 축제 같도 놀고 먹니는 마찬가지가 아니가 할 지 모르지만 실제로 다르다. 리우의 축제에 생물을 대량으로 죽이고 먹는다는 소리를 들어 본적인 없다. 또 그들의 춤과 노래는 일종의 원시적인 제의에 가까우며 생산적이고 휴식적인 의미도 많은 것이다.


과연 산천어를 죽이고 먹는 것이 축제가 될 수 있을까? 축제가 될 수 없다고 본다. 만약 산천어의 풍요를 기리며 인간들의 풍요를 기원하는 제의적 성격을 보여주려면 차라리 산천어 박물관을 하나 짓는 것이 더 났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의 축제가 왜 이렇게 변질된 것으로만 나타나는지 참으로 부끄럽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아나 2010.01.14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네요. 방송에서 산천어 축제가 우리나라 겨울 축제 중 으뜸이라는 내용을 소개한 적이 있었는데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겠네요.

  2. 티모시메리 2010.01.14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관료들은 말 만들기를 무척 좋아하는 것 같아요.
    무슨 말인지 알 수 없는 것들도 많고.. 국적불명, 의미불명의 단어들이 쏟아져 나오는 걸 보면..
    아휴...

  3. Deborah 2010.01.15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문제가 있군요.. 제대로 의미를 생각해서 저런 축제도 만들었음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