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이요원과 우주소년 아톰






우리 나라 최초의 여왕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참으로 궁금하다.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이요원을 선택했다. 여러 가지 기준들이 있을 것이다. 강인한 여성상, 아름다운 여성상, 수수한 여성상 등이 있을 것이다. 드라마 <선덕여왕>은 어떤 기준에서 선덕여왕상을 결정했을까? 제작자들이 선덕여왕상으로 이요원을 선택한 이유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또 그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혔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필자는 일단 제작자들의 의도를 모른다. 모르는 상태에서 선덕여왕상으로 이요원이 선택된 이유를 나름대로 생각해 본다.

왜 선덕여왕으로 이요원을 선택했을까? 이 문제는 드라마 <대장금>과 이영애가 일으켰던 한류의 바람을 생각해 본다면 대단히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개인적으로 <선덕여왕>은 <대장금>을 뛰어 넘을 수 있는 가치가 충분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따라서 <선덕여왕>의 주인공 선정은 여러 가지 면에서 신중하게 고려되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점들이 고려되었을까? 제작자의 의도를 간파하기란 쉽지 않다. 아니 아주 쉬울지도 모른다. 직접 물어 보면 그만이다. 그렇다면 이 글도 쓸데없는 짓이 되고 만다. 그러나 아무리 제작자의 의도가 분명하다고 해도 우리가 생각할 여백의 부분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나름대로 고려점들을 살펴보는 것도 앞으로의 주인공 선정에 일조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미지 출처 http://cafe.daum.net/leeheewoo/evh/906?docid=1ASwd|evh|906|20090116003942


처음 필자가 <선덕여왕>의 포스터를 보았을 때 여러 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그것은 감동이기도 했고, 부끄러움이기도 했고, 또한 기대이기도 했다. 다들 필자와 같지는 않을 것이지만, 여왕이라고 하면 엘리자베스 여왕이나 빅토리아 여왕만을 떠올리기만 했다. 이것은 우리의 여왕들을 얼마나 무시해 왔는가하는 것을 뜻한다. 그저 역사 시간에 선덕여왕, 진덕여왕 하는 이름만을 듣고 그냥 넘겨버린 것이다. 그리고 까맣게 잊어버린 것이다.

그런데 우리의 여왕이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구체적인 인물로 나타난 것이다. 덕만의 어린 시절의 모험과 지혜와 지식은 가히 당시로서는 상상하기 조차 어려운 수준이었다. 그리고 여왕의 자리에 앉기까지의 고난의 과정 또한 마찬가지이다. 포스터를 보았을 때의 그 기대감은 드라마를 보면서 자긍심, 자랑스러움 감정으로 발전했다. 다시 강조하면, 이것은 두 가지의 이유 때문이다. 하나는 비록 실록과는 벗어난 허구적인 내용이 많다고 해도 선덕여왕에 일관하는 감정은 지혜와 용기를 두루 갖춘 위인이라는 사실이다. 우리의 역사에 이런 여왕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 자랑스러웠다. 또 다른 하나는 새로운 한류의 바람에 대한 기대이다. 필자는 <선덕여왕>이 <대장금>의 한류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아니 기대에만 그치지 않는다. 한류를 대비한 부가 가치를 창출하는 여러 가지 문화 콘텐츠를 개발하고 제작에 나서야 한다고 본다. 특히 이번 기회에 우리의 인상적인 캐릭터 피규어를 개발해야 한다고 본다. 일본의 애니매이션과 피규어 산업이 엄청난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것을 볼 때 이 <선덕여왕>은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또한 <선덕여왕>의 영화 제작, 애니매이션 제작, 피규어, 관광 산업 등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



이러한 의미에서 선덕여왕을 실록에 의해 실증한 모습을 복원하는 것보다는 문화 컨텐츠라는 의미에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드라마가 선덕여왕의 실증적인 이미지를 해칠 리도 없다. 선덕여왕은 왕이라는 남성성과 여왕이라는 여성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선덕여왕상으로 이요원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본다. 그것은 첫째로 이요원이 중성적인 이미지를 강하게 가지고 있기 때문이고, 둘째로, 이런 이유로 이요원은 애니메이션적인 요소가 다분히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이요원의 이미지와 <미래 소년 코난>의 코난의 이미지, 그리고 아톰의 이미지를 비교해 보면 될 것이다.

필자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제작자들이 이요원을 선덕여왕으로 선정한 가장 큰 이유가 중성적인 이미지라고 본다. 그리고 애니매이션적인 이미지라고 생각한다. 미실 세주 고현정의 경우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 연기는 만족스럽지만 이요원에 비하면 애니메이션적인 성격은 다소 떨어진다고 생각된다. 개인적인 판단이다. 이요원을 주인공으로 케스팅한 한 것은 앞으로 <선덕여왕>의 애니매이션과 피규어, 그리고 컴퓨터 게임을 위해서도 훌륭한 전략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의 한류의 방향을 짐작케 하는 부분이다.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서 단순히 배우 위주의 한류보다는 그들의 삶에 더욱 밀착되어 끊임없이 문화 이미지를 재생산 할 수 있는 피규어, 만화, 애니매이션의 제작이 바로 그러한 것들이다.

이런 면에서 보면 이요원은 아주 잘 선택한 캐릭터이다. 미실에 묻혀있다느니, 인기가 미실에 미치지 못하느니 하지만 필자는 이요원의 진가는 드라마 <선덕여왕>이 끝나고 나서 드러날 것이라고 본다. 한류의 바람과 함께 말이다. 일본인들에게는 코난의 이미지, 아톰의 향수를 불러일으킬지도 모른다. 너무 과장일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련 2009.11.10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ㅅㅇ) ㅎㅎ 선덕여왕 앞으로 더 잘되었으면 좋겠어요 ^0^ ㅋㅋ

  2. 핑구야 날자 2009.11.10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케릭터 산업 육성 잘하면 엄청난 부가가치가 생길텐데...

  3. 핫스터프™ 2009.11.10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잖아도 일각에서는 이요원에 대한 캐스팅에 대해 약간의 의구심도 품더군요.
    더 이쁘거나 혹은 더 연기도 잘하거나 또는 더 멋진 배우도 많은데 왜 이요원이냐는 점입니다.
    개인적으로 이요원의 캐스팅은 나쁜 캐스팅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미실이라는 전략이나 성격적으로 완벽한 캐릭터를 앞에 두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대치되는 또 다른 미실스러운 선덕여왕을 세울필요가 있을까 싶어요.
    그렇다면 되려 극적반전이나 긴장감은 덜했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좀 더 인간적인 향이 풍기고 덕스러운 외모에 솔직담백한 미소만으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미실처럼 위압이 아닌) 매력을 갖춘 이요원은 때론 답답하고 불안하고 멍청한듯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기지를 발휘하며 난관을 헤쳐나가는 인상을 잘 만들어 내고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마치 아톰과 같이 말입니다^^

  4. 펨께 2009.11.10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신 글 잘보고 갑니다.
    제가 잘 모르는 분야라 댓글이 좀 엉성한것 같네요.
    좋은 한주 맞이하세요.

  5. 뽀글 2009.11.10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너무 잘보고가요^^;; 아톰~^^;;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6. 민시오™ 2009.11.10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덕여왕이 대장금 이후 큰 이슈가 되긴 합니다.
    대단하지요.. 그런데 미실 캐릭이 워낙 강해 선덕여왕이미지가 부각되지 못한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말씀처럼 캐릭산업에 부각되어 잘 되었으면 합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10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민시오님, 미실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 선덕여왕이 상대적으로 나약해 보이기도 합니다. 드라마와는 달리 만화나 애니매이션에서는 선덕의 이미지가 좀 더 강령하기를 바랍니다.

  7. 보시니 2009.11.11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선덕여왕을 시청하진 않지만, 우리나라의 문화컨텐츠도 중국만큼 다양해져 우리나라를 알리는데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선덕여왕이 국내 시장만을 국한하여 제작된 드라마는 아닌가 보네요~

  8. 코로돼지 2009.11.12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티비가 없어서 잘 모르겠어요..ㅎㅎ
    그런데 애니메이션 적인 면은 뭔지도 잘 모르겠어요^^;;
    (바본가봐요..ㅜㅜ)

  9. 김명곤 2009.11.14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요원과 아톰의 이미지를 연결시켜
    문화콘텐츠로 해석한 점은 독특한 발상이시군요.
    그런 발상이 방송사의 마케팅에 활용된다면 아주 좋을텐데...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1.15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덕영왕의 이미지를 이요원씨 처럼 중성적인 이미지로 가져간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 나름대로 생각해 보았답니다.
      김명곤님, 즐거운 일요일 저녁 시간 되십시오^^

  10. 보링보링 2009.11.15 0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인데 애니메이션으로 만들면 흠흠 그럴수도있겠군요~ㅎㅎ

  11. 쿠쿠양 2009.11.15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의 평가로는 이요원에 대한 평가는 안습일 정도인데;;
    이글을 보니 또 새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