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게도 네 마리의 새끼 햄스터들 중에는 암컷이 딱 한 마리밖에 없습니다.  어쩔 수 없이 암컷 깜찍이만 남겨놓고 세 마리를 큰 우리로 옮겼습니다. 마음이 좀 짠하더군요. 인간의 편리를 위해 자기 번식의 욕구도 제대로 발산하지도 못하고 강제적으로 생이별을 시켜서 말입니다. 그래도 한 가닥 위안을 얻는 것은(순전히 인간 중심적인 생각이지만) 형제들과의 번식은 막아야 하지 않는가 하는 어거지에 가까운 변명입니다.

미안하다, 감찍아!   



 

함께 있는 마지막 모습입니다. 큰 우리에 보금자리를 만들고 잠시 네마리를 함께 넣어 둔 것이 마지막 함께한 시간입니다.



아래 사진들은 깜찍이 혼자 남아 있는 이전에 네마리의 새끼 햄스터가 함께 생활하던 우리입니다. 비좁았습니다. 혼자 남은 것이 불안한지 안절부절 못하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듯 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proo 2009.10.26 0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귀여운 햄스터~~~
    요 덧글창 위에도 햄스터 한마리가 ㅋㅋㅋ
    먹이도 좀 줬어요~ ^^ 잘자라거라~

  2. 소이나는 2009.10.26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얀색 참 귀엽네요 ㅎㅎ
    새집은 부수지 않나봐요 ^^~~
    깜찍이는 독방신세이군요.. 햄스터들의 번식력이란 ㄷㄷㄷ

  3. mindman 2009.10.26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귀여운 놈들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