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기사는 처음 본다. '테크노 골리앗' vs '공룡센터' 맞짱뜨나, 라는 타이틀만 보면 최홍만과 샤킬 오닐의 격투기 기사이다. 그런데 읽어내려가다 보면 이 격투기 기사가 프로 골프 기사로 둔갑한다. 갑자기 러프 라는 단어가 나오고 양용은 선수의 이름도 등장한다. 완전히 골프 모드의 기사로 바뀐다. 그야말로 '트랜스포머 기사' 이다. 어떻게 이런 기사를 버젖이 내놓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

캡처 파일이 선명하지 못해 짜증스럽겠지만 한 번 읽어보시라! '2승 3패를 거뒀다', 라고 끝나는 단락 이후부터 말이다. 양용은이라는 이름이 선명하다. 참 놀랄만한 일이다.


아래의 갭처 화면을 클릭 하시면 선명하게 읽으실 수 있습니다.

 기사 캡처 http://www.ccdailynews.com/section/?knum=116685


기사 캡처 http://www.ccdailynews.com/section/?knum=11668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웃음 2009.10.09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