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훈과 서혜진의 별거는 단순히 당사자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친정으로 돌아온 딸 혜진에게 가족, 특히 엄마는 걱정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출가한 딸이 언제나 행복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는 것이 엄마의 심정일 것입니다. 김동훈의 아버지인 김영호는 제자가 개업한 식당에 초대받고 찾아가다가 우연하게도 며느리인 서혜진을 보게 됩니다. 제자의 식당이 사돈집 근처에 위치하고 있었던 거지요. 프랑스에 연수를 가 있어야 할 며느리를 본 것이 얼마나 충격이었을까요?


동훈과 만나고 헤어진 혜진은 집 근처의 포장마차에서 소주잔을 기울이게 되는데요, 이곳에 혜진의 엄마가 찾아옵니다. 그리고 모녀가 대화를 나눕니다. 외롭다는 딸의 말, 동훈과는 맞지 않다는 딸의 말에 엄마는 가슴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모녀가 진지하게 나누는 대화이지만 정답이 있을 수는 없습니다. 그저 안타깝기만 합니다. 엄마의 마음은 정말 안타깝기 이를 때가 없습니다.


이미지 재캡처 출처 :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105012107133&mode=sub_view 

혜진과 만나고 헤어진 동훈 또한 포장마차에서 홀로 소주잔을 기울입니다. 아내의 배신에 대한 분노가 아직도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여러 가지 감정들이 스쳐지나갔을 것입니다. 이렇게 술 한잔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니 아버지 김영호가 정원 그네에 홀로 앉아 있습니다. 김동훈을 기다린 것입니다. 그리고 부자가 대화를 나눕니다. 아내 혜진을 이해하고자 했다는 말, 가정적이기를 바랬기에 프랑스 유학을 보내주었다는 아들 동훈의 말에 아버지 김영호는 혜진을 모른다고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이 또한 진지한 대화일 뿐 동훈과 혜진의 관계를 진전시킬 수 있는 정답이 될 수 없습니다. 비록 삶의 연륜에서 나오는 지혜의 말은 될 수 있겠지만 그 또한 절대적인 가치를 지닌 말은 아닙니다. 결국 동훈과 혜진의 부부 갈등은 그들 스스로가 풀어나가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장면들에서 자식에 대한 부모의 애틋한 사랑을 읽게 됩니다. 이 세상의 모든 부모들은 자식들의 행복을 바랍니다. 별거를 하고 있는 자식들에게 그들이 전하는 말의 핵심은 서로를 이해하는 것입니다. 한 발짝 물러나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들이 살아오면서 느낀 경험이고 지혜일 것입니다. 부모들의 말이 정답이 될 수는 없지만 그 깊은 사랑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의 말에 담긴 사랑은 얼마간 자식들이 음미해야만 마음으로 뼈저리게 느낄 수 있는 사랑입니다. 서혜진에게도, 김동훈에게도 부모의 말이 당장은 어떤 빛이 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 세상 누구보다도 사랑이 깃든 말임은 분명합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한 발짝 물러나는 너그러운 마음은 큰 분노와 소외감 속에서는 실천하기 어려운 미덕입니다. 동훈이 아내 혜진의 배신(이나 불륜)에 분노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동훈이 혜진을 친정으로 보내고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있지만 자신이 한발작 물러나고 이해하겠다는 감정은 갖기 힘듭니다. 혜진 또한 이런 남편에게 정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사랑이 저만치 물러나고 있습니다. 근본에서부터 서로를 돌아보아야 하지만 그들의 자존심은 이를 허락하지 않습니다. 이런 당사자의 감정을 우선적으로 존중해 줄 수 밖에 없지만 부모의 입장에서는 자식들이 서로 한 발작씩 물러나길 바라는 것이지요. 행복은 그저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서로 양보하고 이해할 때 찾아온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김동훈과 서혜진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와 관계없이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이 진심어린 사랑의 말은 당장은 동훈이나 혜진의 귀에 거슬리고 공감되지 않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경험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랑이란 걸 알 것입니다. 이런 부모가 동훈과 혜진의 곁에 있다는 것은 정말 큰 행운입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으며 의미를 되새겨 볼만한 부분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nnpenn 2011.05.02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청하자 않아도 본듯 합니다
    싱그러운 5월을 멋지게 맞이하세요

  2. 2011.05.02 0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스마일타운 2011.05.02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마음은 다 같은가봅니다.
    5월달도 행복한 달이 되시길 바랍니다.

  4. Shain 2011.05.02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혼하고 갈등하는 위기가 왔을 때 마음을 안심시키는 조언을 해주는 부모..
    그런 부모가 꼭 필요할 때가 있지요...

  5. 머니야 머니야 2011.05.02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윽..이 드라마는 접해보질 못한 불우한 1인입니당..ㅠㅠ
    덕분에 어떤내용인지 조금은 알게되었네욥^^

  6. 비너스매니저 2011.05.02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월 가정의 달이네요 ㅎㅎ
    지금 바로 부모님께 전화 한통 드려야겠네요 ^^
    잘 읽고 갑니다 ^^

  7. 2011.05.02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선민아빠 2011.05.02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맘을 부모가 되어서야 조금씩 알아갑니다~

  9. 리우군 2011.05.02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롬에서 접속하니 악성코드가 감지됐다고 차단시키는데 광고때문일까요? 처음격는 증상이라!

  10. 로사아빠! 2011.05.02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 드라마는 봤다가 안봤다가 하는데,,
    글을 보니 대략 내용이 감이 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