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이전의 포스트에서 <대물>이 <도망자, Plan B>(이하 도망자) 보다 시청률이 높은 이유를 ‘정치적‘과 ’오락적‘으로 일별한 바가 있다. 정치적인 내용이 대중들의 관심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대중들의 정치과잉을 지적하기도 했다. 따라서 오락적인 내용의 <도망자>가 정치적인 내용의 <대물>에 비해 시청률이 낮은 것은 쉽게 예견할 수 있는 사실이었다.




그러나 <도망자> 9,10회를 보면서 이러한 구분이 잘못된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대물>이 ‘정치적’ 인 드라마임은 분명하지만 <도망자>는 더 ‘정치적‘ 일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말하자면, 필자는 <도망자>의 첫인상에 속고 만 셈이다. 드라마만이 아니고 어떤 경우에고 첫인상만을 고집한다는 것은 잘못이라는 소중한 교훈을 얻었다.


그렇다면 <도망자>는 어떤 의미에서 정치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것은 바로 동전의 양면 같은 권력 이면의 속성을 제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지금 <도망자>는 정치적인 권력의 어둡고 추악한 본질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지우와 진이, 그리고 도수가 움직이는 이 동선들은 거대하고 어두운, 그리고 타락한 정치권력의 어지러운 이면이라는 사실이다. 동전의 뒷면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러니 정치적인, 너무나도 정치적인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필자는 10회에서 양두희라는 인물로 대변되는 타락한 정치권력의 악마성에 무기력함을 느낄 정도였다. 지우와 진이 같은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가 그 타락한 정치권력의 이면을 파헤치지 않는다면 그 이면을 알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사실 때문에 말이다. 정치 권력에 직접 적인 이해당사자가 아닌 사람들은 없다. 세금과 관련이 있고, 치안에 의존하는 것 등이 그렇다. 그러나 이런 경우가 아니라 좀 더 부정적인 이해당사자, 이를테면 진이처럼 살인 사건의 피해자라거나 인간 존엄성에 피해를 입었다거나 공권력에 의해 억울한 누명같은 걸 쓰는 경우 말이다. 그러나 진이나 지우처럼 그 실체를 밝히기 위해 분투하는 경우는 극히 더불다. 타락한 정치력에 맞선다는 것이, 특히 개인적으로 맞선다는 것이 무모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만큼 서늘하기 짝이 없는 사악한 정치권력의 어두운 면이다.




그러나 동전의 면을 바꾸어 놓으면 그 악마성은 완전히 모습을 바꾼다. 그것은 환의에 찬 세상이 된다. 국민을 위한 권력이란 이름으로 치장되어 반짝거리고, 지극히 선한 모습으로 환한 웃음을 짓고, 정의와 사랑의 미사여구로 달콤한 노래를 부른다. 지우와 진이가 목숨을 무릅쓰고 진실을 밝히려는 공간은 타락한 권력의 가면 속인 것이다.


아직 양두희가 멜기덱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양두희가 멜기덱은 아니라고 본다. 멜기덱은 양두희와 대통령 후보인 자신의 아들 위에 군림하는 더 거대한 권력이라고 생각하는데 북미에 있는 존재라면 미국이나 미국의 정치 집단이 아닐까 싶다.


<대물>이 정치의 표면을 드러내주고 그 이면의 모습들을 상상하게 한다면 <도망자>는 정치의 이면을 보여주면서 그 위선적인 표면의 모습을 역겹게 만든다고 할 수 있다. 정치에 가해지는 충격의 강도 측면에서 보자면 <도망자>가 <대물> 보다도 더 정치적인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타락한 정치 권력은 그 더러운 이면을 보여주기를 끔찍이도 싫어하기 때문에 말이다.

 

*이미지 출처: KBS 드라마 포토 갤러리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2010/11/04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밝혀진 조선은행권 지폐와 금괴의 비밀
2010/10/2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경박스런 탐정 지우를 보며 느낀 몇가지 감정들!

2010/10/28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카이의 진실한 사랑과 죽음?
2010/10/28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드러나는 양두희의 정체?
2010/10/27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도수와 지우가 파트너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2010/10/23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멜기덱의 정체는?
2010/10/22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늦게 시동 걸린 도망자의 흡입력?
2010/10/21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드러나는 카이의 정체와 음모?
2010/10/2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대물 vs 도망자, 몇가지 흥미로운 것들?
2010/10/16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대물’ 이 ‘도망자’ 를 시청률에서 앞서는 이유?
2010/10/14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이나영은 비를 사랑하게 될까?
2010/10/09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로컬과 글로벌 사이에 끼인 시청자들?
2010/10/07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김탁구를 넘을 시청률 상승에 시동을 걸다?
2010/10/02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Plan B, 이나영의 정체가 궁금하다!
2010/09/30 - [드라마/도망자 Plan B] - <도망자> 탐정과 액션, 코믹이 조화된 글로벌 대작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11.10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기에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겠어요? ㅎ

  2. 지후니74 2010.11.10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지 않는 권력과 그 어두운 단면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군요.
    드라마라서 그렇지 이런 권력과 한 개인이 맞선다는 건 계란으로 바위치는 격이겠지요.~~

  3. killerich 2010.11.10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도망자 열심히 보고 있는데..^^

  4. 아쿠아 2010.11.10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면에서는 추노보다 더 짜임새있고 재밌던데요.

  5. 선민아빠 2010.11.12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권력의 무서움을 대물이든 도망자든 보여주고 그 뒷면, 어두운면을 보여주는것 같더군요~

  6. mark 2010.11.16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드라마도 봐야하는데 계속 보게 되면 다른 일 하는데 지장이 있기도 하고 안보먼 궁금하고... ㅋㅋ 원로 탈렌트 송재호씨는 제가 좋아하는 배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