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작한 대로 결국 큰일이 나고 말았다. 다혜가 임신을 한 것 같다. 아직 확인이 된 것이 아니기에 섣불리 예단하기는 힘들지만, 가능성은 거의 99% 아닌가 싶다. 만약 다혜가 임신을 하게 된다면 정말 큰 일이 아닐 수 없다. 강호와 다혜는 그들 자신의 앞가림을 제대로 못하는 정도인데 만약 다혜가 미혼모라도 된다면 이건 정말 큰 문제인 것이다. 어디 생명이 장안으로 태어나는 것인가? 만약 장난처럼 태어났다고 해도 그렇기에 더욱 소중하게 키워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강호나 다혜는 바보들이고 가정을 꾸릴 만한 능력도 없어 보인다. 그러니 참으로 걱정이 되는 것이다.
 

제 3자들의 생각이 아무리 부정적이라고 해도 다혜나 강호, 특히 다혜의 선택이 완고할 수 있다. 아기를 꼭 출산하겠다는 고집을 피운다면 대단히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리라 싶다. 엄마인 송인숙과의 갈등은 불을 보듯이 뻔해지기 때문이다.


송인숙은 자신의 딸인 다혜를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잉보호를 한다. 애당초 이런 문제 때문에 다혜의 자유를 구속했는지 모른다. 아무튼 다혜의 삶은 구속적이고 자유롭지 못하다. 딸에 대한 이렇게 지나친 태도는 송인숙의 성격에서도 기인하겠지만 어리숙한 다혜에게도 있다고 본다. 필자는 이미 다혜의 정신 상태에 대해 약간 언급을 했지만 ‘성격적인 결합’ 이라기 보다는 ‘정신적인 결함’ 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다혜의 행동은 정상적이지 않으며 대단히 위축되고 정신적인 결함을 드러내고 있다. 송인숙의 지나친 구속이 다혜의 정신적인 상태를 악화시켰을 가능성도 크다고 본다. 이런 다혜이다 보니 자연히 송인숙은 딸을 내놓기가 걱정이 되고 과잉보호를 하게 된 것이 아닐까 싶다. 그야말로 악순환이 되어 버린 것이다.




다혜의 임신에 대한 송인숙의 반응은 추측만으로도 끔찍한 느낌이다. 그야말로 다혜의 임신은 송인숙에게는 엄청난 충격일 것이고 자신에 대한 원망과 한탄으로 귀착될 공산이 크다. 딸을 보호하지 못했다는 자괴감, 책임감, 무력감과 함께 동시에 다혜에 대한 증오와 분노가 한꺼번에 폭풍처럼 밀어 닥치리라 여겨진다.


무엇보다 의사인 송인숙이 다혜의 낙태를 선택할 것인가도 관심을 집중시킨다. 임신 초기에 낙태가 가능하다고 해도 특별한 문제가 없는 상태에서 딸에게 낙태를 강요한다는 것은 엄마와 의사의 기로에서 고통스런 선택이 되리라 싶다. 다혜가 미혼모가 되어 평생을 고생할 것을 생각한다면 엄마로서 낙태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리라 싶다. 그러나 생명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낙태는 살인이기도 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기다 다혜의 출산 의지가 완고하다면 정말 어려운 지경이 되고 마는 것이다.


만약 다혜의 출산 의지를 꺾지 못하면서 미혼모가 된다면 강호와의 결혼을 허락할 것인가도 관심이 집중되는 부분이다. 이 문제는 의외로 낙태 문제보다는 쉬울 지 모른다. 미혼모라는 굴레를 딸에게 씌우기는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송인숙은 다혜와 강호를 결혼으로 맺어지게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드라마의 제목도 그렇지 않는가? 결혼해 주세요? 이 결혼은 외길이고 외통수다. 자식이기는 부모가 없다고 송인숙에게는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 되고 마는 것이다. 아니 어쩌면 그저 무덤덤히 받아들어야 할 현실이 되지 않을까?


자식을 놓고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려 살아가는 강호와 다혜를 생각하는 것은 참으로 걱정스러운 일이다. 드라마지만 그들을 지켜본다는 것은 아슬아슬한 줄을 타는 느낌이 아닐가 싶다. 물론 우습기도 하고 어처구니 없기도 하고 말이다. 그들의 삶은 산 너머 산이 될 것 같다.


첫번째 사진: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1006140856471114&ext=na
두번째 사진: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007121029443&mode=sub_view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팰콘스케치 2010.07.13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해 주세요'에 대해 전문가의 반열에 오른 것 같아요^^*

  2. 쿠쿠양 2010.07.14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는 안보지만 이렇게 정리해주셔서 쉽게 이해가 가네요^^



 

수상한 삼형제, 건강은 바보인가? 지극한 사랑인가?




변화하지 않는 인간은 없다. 육체적으로는 말 할 것도 없고 육체에 담긴 정신도 변화한다. 변화하지 않는다면 인간이라고 할 수 없다. 그런데 이 변화의 양상이 좀 특이한데 육체는 악화되는 변화(늙음)는 거치는 반면에 정신은 더욱 성숙해진다. 이걸 발전적인 변화라고 하면 될까? 변화는 인간의 본질이다. 육체가 노쇠해 질수록 인간의 정신은 원만해 지고 지혜로 채워지게 마련이다. 그래서 인간이 젊다는 것과 늙었다는 것이 마치 질량불변의 법칙처럼이나 내외의 질적인 면이 상쇄되면서 젊음이 부럽지도 늙음이 한탄스럽지만도 않은 것 같다.


그러나 이와는 달리 노쇠하는 늙음과 더불어 정신 또한 쇠락한다면 이처럼 불행한 일도 또 있을까? 나이가 들어가면 정신이 조금씩 성숙해 가는 것이 당연한 것이지만 오히려 정신적으로 옹졸해지고 편협해진다면 그걸 퇴보적인 변화라고 할 수 있을까?


각설하고......


<수상한 삼형제>의 엄청난은 변화되기가 참 힘든 인물처럼 보였다. 자신이 변화해야겠다는 필요성을 그다지 느끼지 못하는 인간 같다. 드라마를 보는 내내 청난과 같은 인간을 교육시키는 것이 교육기관의 궁극적인 사명이다라는 생각을 할 정도였다. 엄청난의 거짓말과 허영과 허세는 보는 내내 얼굴이 확확 달아오를 지경이었다.




과연 엄청난이 어떻게 변할까하는 것이 <수상한 삼형제>의 재미가 될 정도이다. 그만큼 많은 시청자들이 욕을 하면서 보면서도 청난이 변하기를 바라는 심정일 것이다. 정말이지 엄청난에게 변화는 어려운 것 같다. 어떻게 저런 인간이 다 있나 하는 정도다. 그런데 요즘 이런 엄청난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엄청난이 변화를 하는 것은 아주 많은 부분 건강의 힘이 크다. 엄청난이 건강을 통해서 변하고 있는 모습은 참으로 가상하다. 건강은 답답하고 어리석게 보일 정도로 엄청난에 대한 집착이 강하다. 물론 건강도 청난을 통해 변해간다. 극중에 건강이 청난을 통해 자신이 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한다. 인간 관계가 상호관계인 이상 서로 영향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청난의 변화가 의미가 있지만 청난을 변하게 하는 건강의 모습은 생각해 볼만 것이 아닐까 한다.


이 세상에 과연 건강과 같은 사내가 있을까 싶지. 엄청난을 만나 함께 살아가면서 폭풍처럼 어려움이 연속해서 밀려오지만 그때마다 청난을 용서하고 받아들인다. 80평 아파트가 있다는 청난의 거짓말에도, 수천의 빚이 있음을 알았을 때도, 청난의 아들 종남이를 알았을 때도 건강은 청난을 용서하고 받아들였다. 청난이 종남을 데리고 자신의 곁을 떠났을 때도 건강은 청난과 종남을 찾아 다녔고 그녀를 다시 결합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계획을 세운다. 이제 건강에 더 큰 폭풍이 불어 닥치고 있다. 하행선이 바로 그 폭풍이다. 아마 가장 험난한 시련이 될 것이다. 건강이 청난을 끝까지 사랑하고 받아들일지 아니면 하행선에게 사랑하는 청난을 양보할지는 알 수가 없다. 마무튼 어떠한 경우라도 건강의 사랑은 참 대단하다.


이러한 건강의 모습은 바보같다. 멍청하다. 현실적으로 볼 때는 불가능 것 같기도 하다. 그러나 과연 건강이 바보이고 멍청이일까? 이걸 막장이라고 할 수 있을까? 드라마이지만 건강은 청난을 변화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청난의 잘못에도 불구하고 청난을 끝까지 용서하고 받아들이는 건강의 모습은 지극한 사랑이 아니면 불가능하지 않을까? 건강의 사랑을 순수하고 지극한 사랑이라 한 들 욕할 자 있을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천댁이윤영 2010.03.1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난은 정말 이름그대로 엄청나요.. 근데 건강은 이름이 왜 건강인지 이해가 잘 안되네요..

  2. 새라새 2010.03.14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이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라고 봅니다..
    전혀 애정이 없다면 드라마에서 처럼 할 수 없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