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삼형제, 현찰 vs 지훈의 '뒤늦은 자각' ?




현찰이 악녀로 변한 연희에 대해 '뒤늦은 자각' 을 하면서 강력한 뺨을 날렸다. 시원하다. 그야말로 뒤늦은 자각이었다. 아마 우미가 학원을 다니기 시작하면서 집안 돌아가는 꼴에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역시나 아내가 없어봐야 아내의 빈자리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안다. 지금까지 우미가 죽니 사니 하면서 마음의 아픔을 호소해도 우정이니 하며 실없이 변죽만 두드리든 현찰이 이렇게 '뒤늦은 자각' 을 한 것은 늦은감이 있다.


사실 현찰은 판단력이나 사리분별력이 거의 초등학교 수준(?)이었다. 정말 바보처럼 연희의 접근과 유혹을 눈치 채지도 못했단 말인가? 이 현찰이 남자 구실을 하는 인간은 맞단 말인가? 연희가 자신의 아파트나 호텔로 유혹하고 백허그를 하고 가슴에 안겨오는데도 연희의 그런 행동들을 단지 우정으로만 생각했다는 말인가? 초등학교 동창이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을까? 아무리 사업상 연희가 필요했다고 해도 남녀사이의 선은 분명히 그었어야 하는 것이다. 아무튼 현찰이 이렇게 '뒤늦은 자각' 을 하면서 악녀로 변한 연희의 따귀를 아내인 우미가 보는 앞에서 사정없이 갈겨준 것은 도우미를 위해선 참 다행스럽다. 앞으로 현찰이 어떻게 변해 갈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좀 마음에 든다.


현찰의 이 '뒤늦은 자각' 과 관련해서는 꼭 언급해야만 할 인물이 있다. <지붕킥>의 지훈이다. 공항으로 가는 차 속에서 세경의 고백을 들으며 지훈이 자신을 사랑하는 세경에 대해서, 그녀의 사랑에 대해서 '뒤늦은 자각'을 했다고 한다. 이 지점에서 재미있게도 현찰의 뒤늦은 자각과 지훈의 뒤늦은 자각을 비교해 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현찰의 '뒤늦은 자각' 에 비한다면 지훈의 '뒤늦은 자각' 은 앞뒤 사정상 전혀 설득력이 없는 이상스러운 자각이 아닐 수 없다. 현찰의 자각은 연희의 거짓과 가정 파탄을 통해 강력하게 일어난다. 자각은 그 자각을 일어나게 하는 대상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악녀로 돌변한 연희와 이혼에 대한 우미의 결단이 바로 현찰을 각성시킨 대상이었다.



그러나 지훈에게는 뒤늦은 자각을 하게 만든 분명한 대상이 없다. 세경의 고백이 전부다. 세경의 고백만을 듣고 자각이 일어났다는 것은 지나친 감정의 과잉이다. 만약 지훈이 세경을 사랑하고 있었고 그것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었다면 이러한 감정이 세경의 고백으로 인해 자각을 일어나게 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러한 세경에 대한 감정이 없는 상태에서 이민을 떠나는 당일 날 세경의 고백을 듣고 뒤늦게 자각을 한다는 것은 괴상망칙하다.


정음은 또 어디로 사라져 버렸단 말인가? 세경의 고백을 듣고 정음에 대한 사랑이 더욱 각별해졌다거나 하면 '뒤늦은 자각' 이랄 수는 있다. 그러나 오직 세경의 고백만을 듣고 "아아, 정음을 사랑한 나의 감정은 거짓이었다. 세경을 단순히 동정한 것은 위선이었다! 나는 진정으로 세경을 사랑했다. 내 가슴 속에 세경이 있었다" 는 식으로 자각을 일으켰다면 뒤늦은 자각이 아니라 '정신 분열증' 이다.


지훈에게 뒤늦은 자각이라는 고상한 말은 사실 황당한 결말을 위한 화려한 데코레이션처럼 여겨질 뿐이다. 세경이 털어 놓은 그 사랑의 감정에 뒤늦은 자각 증상, 즉 뽕맞은 것 같은 몽롱한 상태에 도달하고, 핸들을 틀어 동반 자살을 했거나 멍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했을 것이다. 지훈의 '뒤늦은 자각' 은 그야말로 황당하기 짝이 없는 결말을 초래하고 말았다.


이에 비하면 현찰은 '뒤늦은 자각' 을 통해 정신이 확 깬다. 여러 가지 생각을 했을 것이다. 뒤늦은 자각을 하게 한 여러 대상들이 뇌리를 스쳐지나갔을 것이다. 참 바보 같은 인간이지만 그래도 우정이었다고 더듬거리며 말하는 모습과 연희의 뺨을 내리치는 모습은 그야말로 "뒤늦은 자각" 이라는 이름을 붙이기에 딱 적절하다. 이렇게 보면 의사인 지훈은 현찰보다 더 바보 같은 존재처럼 여겨진다. 좀비였던 현찰이 인간이 되어간다면 인간이었던 지훈은 좀비로 삶을 마감하고 말았다. 지훈은 좀비가 된 채로 '시간이 멈추어' 있다.


첫번째 이미지 출처: http://joy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700800&g_serial=483110
두번째 이미지 출처:http://www.stv.or.kr/ez/bbs.php?table=health&query=view&uid=1275&p=1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런 2010.03.30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찰의 자각이 너무 늦은것 같아요....
    편안한 하루되세요^^

  2. killerich 2010.03.30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니까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3. 스마일맨 민석 2010.03.30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욜꺼 못보았는데...
    덕분에 내용을 알았네요.
    감사해용 ^^

  4. 유아나 2010.03.30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니 지훈이 모를 수가 있지 하다가도
    모른 척하고 싶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5. 빠삐코 2010.03.30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찰이가 그래도 우미데리고 막 갔을때는 다행이다 싶었어요,, 지금이라도 그렇게 깨달은게 ..
    앞으로 우미하고 잘 살지,, 둘이 입장이 바껴서 우미는 본인발전에 시간을 투자하고 현찰이는 우미만 바라보고,,
    어떠케 될지 궁금해요ㅋ

  6. 걸어서 하늘까지 2010.03.31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찰의 행동이 참 시원했습니다. 앞으로 현찰과 우미 행복하게 살면 좋겠습니다.

  7. 하록킴 2010.04.02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 요즘 인기인가 보네요^^
    추노이후 즐겨보는 드라마가 없어서...


<수상한 삼형제>, 현찰과 도우미 과연 부부가 맞나?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119882&section=sc4



<수상한 삼형제>는 그 제목만큼 수상한 드라마는 아니다. 사실 수상스럽기는 우리의 현실이 더 그렇다. 그런 현실을 반영하는 드라마라는 면에서 수상스럽기보다 솔직히고 분명하다. <수상한 삼형제> 현실의 보편적인 여러가지 갈등 양상들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어 의미있는 드라마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특히 우리 사회의 늘어나는 이혼 사유를 제대로 보여주는 부부들의 이야기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는 면에서도 그렇다. 현찰과 도우미 부부의 갈등이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 현찰은 돈을 가족의 가치보다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장이다. 아내 도우미는 그 이름이 의미하는 것처럼 시댁 살림에 묶여 여자로서의 삶에 상당한 제약을 당한다. 그리고 남편 현찰의 무관심 또한 소외감을 느끼게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현찰과 도우미 부부를 어렵게 만드는 존재는 연희이다. 연희는 그야말로 '수상한' 이란 제목에 걸맞는 수상한 여자가 아닐 수 없다. 현찰에 대한 수상한 집착은 그야말로 병적일 정도다. 엄연히 부부인 현찰과 도우미 사이에서 자신의 감정에만 집착하면서 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모습은 정말 수상하다는 표현을 넘어 엽기적이기까지하다. 의도적으로 현찰과 도우미 사이의 관계를 떼어놓으려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연희의 존재를 좀 더 깊이 살펴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도우미 스스로 나서서 연희에게 충고도 하고 분노도 표출하지만 연희는 오히려 도우미가 과민하게 반응한다는 식으로 억장 무너지는 소리만을 반복한다. 정말 참기 힘든 억지가 아닐 수 없다. 현찰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시간이 갈수록 현찰과 도우미의 부부생활에 대한 질투로 이어진다. 현찰에 대한 연희의 이러한 집착과 앞뒤 살피지 않는 행동은 도우미에게는 참을 수 없는 짓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초등학교 동창이고 찜질방의 실장으로 일하고 있다고 해도 부부사이에 지나치게 끼어드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부부와 친구는 엄연히 다른 것이다. 친구라는 이유로 부부 사이에 끼어들면서 마치 친구로서의 관계가 순수하다고 항변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2150250181001


현찰의 태도도 문제다. 동창이자 실장이라는 이름으로 끈적끈적 들러붙는 연희의 행동에 분명하게 선을 그어야 하는 현찰이 오히려 도우미보다도 연희를 변명해주고 두둔하는 모습은 볼썽사납다. 도우미에겐 남편의 배신처럼 여겨진다. 남편이 무엇인가? 아내의 반쪽이 아닌가? 그런데도 아내의 입장보다는 친구 연희의 입장을 이해하려고만 하는 현찰이 과연 아내 도우미의 반쪽이라고 할 수 있을까? 아내인 도우미가 아니라 초등학교 동창 연희를 더 두둔하고 함께 시간을 보내려는 현찰은 부부와 가족의 소중함을 그다지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도우미가 어떠한 상황에 처해 있는지 아이들은 어떻게 생활하는지에 대한 남편이나 아빠로서의 역할보다 돈에 너무 집착하다 보니 아내와 자식의 소중함을 모르는 것이다.


<수상한 삼형제> 현찰, 도우미 부부의 갈등이 어떻게 해소가 될지 참 궁금하다. 이혼이라는 극단적인 경우로 이어질 수도 있고 예기치 않은 반전이 등장할 수도 있다. 또한 연희가 갈등의 핵으로 자리하고 있으니 앞으로 연희의 처신이 어떻게 진행될지도 궁금하다. 이렇게 <수상한 삼형제>의 등장인물들의 갈등이 어떻게 전개되어 나갈지 그리고 그 갈등을 해소하는 과정이 어떻게 될지 기대가 된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과 2010.02.18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희 같이 남의 남자에게 침바르려고 하는 여자들이 좀 많지요.
    추접스런 행동하고 뻔뻔한 ...도우미 도움으로 직장을 얻게 됐는데 ..남편까지 빼앗으려닌 속셈이지요.
    추접스런 여자의 대표주자 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19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희의 마음도 이해가 가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친구 그 이상의 선을 넘어려고 한다던가, 그래서 도우미와 아이들에게 고통을 주는 주는 것은 참 어이가 없습니다.

  2. 너돌양 2010.02.19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이해가 안되는 드라마일뿐입니다ㅡㅡ; 저 역시 모과님과 비슷한 생각..아무리 생각해도 유부남에게 접근하는 여자들은 좋게 안보이네요^^;;;

  3. casablanca 2010.02.19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찰이 분명한 정리를 못하고 중간에 양다리 걸치는 서이 문제가 있는것 같더군요.
    연희 역시 친구 남편이자 사장인데 좀 무리가 있는 설정인것 같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