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010.6.23) 새벽 3:30분 나이지리아의 시합이 있다. 16강 진출의 기로라고 할 수 있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 나이지리아는 현재 벼랑에 내몰린 상황이다. 지난 17일 그리스전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 선수를 고의로 발길질을 해 퇴장되면서 역전의 빌미를 제공해 주었던 카이타 선수의 살해 문제를 비롯해서,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팀의 흐트러진 조직력등 내홍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데 사실 따지고 보면 나이지리아 팀은 아주 강력한 팀이다. 아르헨티나와의 1차전에서 보여주었던 개인기와 돌파력은 가히 수준급이었다. 비록 아르헨티나에게 패하긴 했지만 대등한 경기를 보여주었다. 만약 이 나이지리아 팀의 사기가 충만하고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회복한다면 우리나라에는 정말 벅찬 상대가 아닐 수 없다.


우리는 16강의 문턱에서 대단한 복병을 만난 셈이다. 이 포스트를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는 표현은 다 짐작했겠지만, 바로 이 나이지리아팀을 빗대어 한 말이다. 용이 아니라 지렁이의 신세로 추락하고 말았지만 아직 용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히 있는 팀이다. 말만으로 나이지리아를 이기고 16강에 올라가자고 하기는 쉽다. 나이지리아 팀은 말만으로 꺽을 수 있는 팀이 결코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 대한민국 대표팀은 어떤 점들을 고려하면서 나이지리아의 예봉을 꺾을 수 있을가? 필자는 전문적인 축구 해설자가 아니기에 단순히 축구외적인 측면에 대해 언급하고자 한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00622184206156h2&linkid=4&newssetid=1352


1.첫골과 심리적인 압박

나이지리아는 현재 2패로 사실상 16강 진출 탈락이 확정되어 있는 상황이다. 그렇기에 굉장이 심리적으로 위축되어 있다. 그러나 이와는 반대의 경우도 상정해 볼 수 있다. 2패를 했기에 부담 없는 시합을 하자는 여유 있는 태도가 바로 그렇다. 3패만은 막아보자는 인식이 크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결연해 질 수 있다. 이러한 심리적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취골이 대단히 중요하다. 대한민국이 선취골을 넣는다면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심리적으로 초초하고 위축되면서 더 많은 허점을 드러내 놓게 될 것이다.



2.개인기를 막는 타이트한 대인 수비

나이지리아는 개인기와 돌파력이 좋은 편이지만 팀워크는 다소 떨어지는 편이다. 만약 나이지리아 선수들의 개인기와 돌파력이 번번이 막힌다면 자멸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할 수 있다. 개인 돌파를 무력화시키면서 공격을 차단하는 것은 나이지리아를 무력하게 만들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3.한 템포 빠른 패스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유럽과 남미의 축구를 혼합해 놓은 듯하다. 체격이 크지만 몸의 유연성은 대단하다. 개인기가 능수능란하지만 동시에 롱패스에 의한 시원한 축구도 구사한다. 이런 체격조건을 극복하는 데는 한 템포 빠른 패스가 요구된다. 우리의 팀워크에 기대하는 바다.



4.긍정적인 사고

지난 시합에 대한 미련 같은 건 훌훌 털어버려야 한다. 특히 나이지리아와 비교대상이 되는 아르헨티나와 4-1 패배는 생각지 말아야 한다. 또한 강팀에 대한 편견이나 선입견도 없애야 한다. 오직 나이지리아 이 한 게임 만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5.축구를 즐기자

무엇보다도 축구는 즐기는 것이다. 승패를 떠나야 한다. 최선을 다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올 수 있다. 이르헨티와의 일전을 앞두고 이전에 쓴 포스트(2010/06/16 - [남아공 월드컵] - 대한민국 '즐기는 축구' 가 아르헨티나를 잡는다!)에서 이 ‘즐기는 축구‘ 강조했다. 패에 너무 집착하다보면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 아르헨티나 전이 그랬다. 즐기자는 생각을 했다면 그렇게 위축되고 쪼그라들지는 않았을 것이다. 우리 선수들은 이러한 즐기는 축구에 대해 너무나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막상 경기장에 올라가면 승패에 너무 신경을 쓰면서 몸과 마음이 위축될 수 있는 것이다.


2패 후 3패를 모면해 보자는 나이지리아의 공격이 거셀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첫골로 그들 심리의 안정감을 깬다면 의외로 대량득점을 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이다. 대한민국팀의 선전을 기원한다.


첫사진 출처: http://kr.news.yahoo.com/sports/golf/view?aid=2010062218081442794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탐진강 2010.06.22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분석입니다.
    첫 골이 중요할 듯 합니다.

  2. mami5 2010.06.22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짜둔동 첫골을 잘 넣어야 되는데..
    잘 되기를~~~()

  3. 2010.06.23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제 아르헨티나 전이 1시간 정도로 다가왔습니다. 벌써 부터 긴장과 기대와 흥분이 한꺼 번에 몰려 오고 있습니다.  밖으로 나가기보다 가족들과 함께 응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대한민국 선수들 경기를 즐기면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승패와는 관계없이 좋은 경기를 보여주면 좋겠어요^^


응원용으로 준비한 아이템들입니다. 술과 안주가 빠지면 안되겠고, 또 아이들의 간식거리도 준비를 해야겠구요. 통닭은 주문하기가 어려울 것 같아 닭고기 70% 인 용가리를 구입했습니다. 칼로리 무진장 높은 것들이네요. 다이어트나 건강에 대한 생각은 잠간 유보하구요^^;; 이렇게 준비하고 아르헨티나 전을 기다립니다. 평생 기억에 남을 행복한 시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는 어떤 것들을 준비하셨나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hoebe Chung 2010.06.17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갖추셨네요. 하하하하....
    요기서 땅콩이랑 쥬스는 저도 있습니다. 지금 감자 팬케익 만들어 두고 기돌리고 있어요.^^*

  2. 둥이맘오리 2010.06.18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원할때 맥주가 빠질수는 없지여....
    어제 너무 아쉬운 경기엿는데.....
    마지막 경기는 아쉬움이 없길 기원합니다....
    잘보고 가요~~~

  3. ageratum 2010.06.19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음날이 시험이라 맥주도 못마시고..ㅜ.ㅜ
    그냥 콜라로 대신했습니다..ㅋㅋ



이제 아르헨티나 전이 1시간 정도로 다가왔습니다. 벌써 부터 긴장과 기대와 흥분이 한꺼 번에 몰려 오고 있습니다.  밖으로 나가기보다 가족들과 함께 응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대한민국 선수들 경기를 즐기면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승패와는 관계없이 좋은 경기를 보여주면 좋겠어요^^


응원용으로 준비한 아이템들입니다. 술과 안주가 빠지면 안되겠고, 또 아이들의 간식거리도 준비를 해야겠구요. 통닭은 주문하기가 어려울 것 같아 닭고기 70% 인 용가리를 구입했습니다. 칼로리 무진장 높은 것들이네요. 다이어트나 건강에 대한 생각은 잠간 유보하구요^^;; 이렇게 준비하고 아르헨티나 전을 기다립니다. 평생 기억에 남을 행복한 시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는 어떤 것들을 준비하셨나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수리치 2010.06.17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킨 배달시켰습니다. 시간안에 올지 모르겠네요.^^
    이제 30분 남았네요.ㅎㅎ



즐기는 축구가 아르헨티나를 잡는다!




경기는 이기는 것이 좋다. 이기기 위해서 노력하고 이기기 위해서 경쟁한다. '승리' 라는 단어는 모든 스포츠인들에게는 자신을 존재케하는 목표일 것이다. 그러나 승리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즐기는 것이다. 승패를 더나 경기를 즐기는 것은 스포츠 정신과도 걸맞다. 그렇게 즐기는 가운데 승리가 찾아오기도 하고 패하기도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이런 경지에 단 한 번도 올라본 적이 없고 이런 생각 자체가 사치였다. 월드컵에서 1승을 올리기 위해 얼마나 격렬한 사투를 벌였던가?


그런데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팀과의 결전을 앞두고 허정무 감독이 "경기를 즐겨라" 라고 말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만큼 우리나라가 성장했다는 말이다. 승패에만 일희일비하는 시대는 끝났다는 것이다. 이미 붉은 악마는 2002년 월드컵에서 이미 그 즐김의 의미를 터득했다.   


그리스와의 첫 경기에서 승리한 대한민국 팀에 거는 기대는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할 수 있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우리나라는 객관적인 전력상 많이 떨어진다. 16강이란 목표를 놓고 보았을 때 그리스전에서의 승리를 가지고 너무 호들갑을 떹 일은 아니다. 단지 승리했다는 그 사실에 기뻐할만 한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전에서 승리를 했다고 해서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를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을 너무 크게 갖는 것은 실망감을 더 크게 만들고 말 것이다. 




허감독의 말처럼 이제부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전을 즐기면서 하면 좋겠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 참 좋은 일이다. 혹 16강 문턱에서 좌절되더라도 다음을 기약하면 된다. 우리가 그만큼 성장하고 여유로워졌고 세련되었다는 것이다. 진정으로 우리가 바라는 것이 바로 이 경지, 즐기는 것이다. 승패에 감정이 북받치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는 즐기는 것이다.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두고 김정훈 북한팀 감독이 "김정일 수령동지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서 꼭 이기겠다." 는 식의 발언을 한 모양이다. 우리의 지난날 부끄러운 초상과 무엇이 다르냐? 스포츠를 무엇 - 그것이 정치이던, 국미화합이던- 에 종속시키면서 사생결단식의 결과를 가져오려는 그러한 모습 말이다. 정말이지  이런 개그도 없다. 아니 슬프다. 아직도 북한이 이런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 우리 북한 동포가 아직도 이런 이데올로기에 맹목적으로 묶여 이런 맹신의 발언을 한다는 것이 통탄스러울 지경이다. 북한 체제가 너무 경직되어 있어서 즐겨가면서 축구를 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의 악몽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1차전에서 토고를 2-1로 이긴 우리나라가 2차전에서 프랑스와 0-0을 기록하면서 16강에 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 마지막 3차전 스위스와 비기기만 해도16강은 무난히 올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운영은 대한민국을 저버리고 말았다. 스위스에게 2:0으로 지고 만 것이다. 이번 2010년 나아공 월드컵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지만 또 그런 결과가 나와도 괜찮다. 이제는 즐긴다는 경지에 다다랐기 때문이다. 우리 축구가 그만큼 발전해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즐기는 것이야 말로 상대에게는 가장 무서운 모습일 것이다.


대한민국의 축구가 이렇게 발전해 있다. 아르헨티나와도 손색이 없이 겨룰 것이다. 승패를 떠나 축구를 즐기는 수준에 다다라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 올린 글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06.17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은 둥글고, 지구도 둥글고, 한번 해보는 거죠.
    우리야 진다고 해도 잃을 게 없잖아요. ㅎㅎㅎ

  2. 미스터브랜드 2010.06.17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즐기면서 오히려 자신감 잃지 않고
    당당하게 하는 것이 결과도 더 좋을
    것 같습니다.

  3. 이곳간 2010.06.17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그냥 즐기면 되는거지요^^

  4. 레오 ™ 2010.06.17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 :1 한국승리를 ....점 쳐 봄니다 화이팅 ~

  5. Phoebe Chung 2010.06.17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기던 지던 좋은 경기 펼쳤으면 좋겠어요.
    딱 한골만이라도..... 골인 하는거 보면 ....후하~~~~~^^*







즐기는 축구가 아르헨티나를 잡는다!




경기는 이기는 것이 좋다. 이기기 위해서 노력하고 이기기 위해서 경쟁한다. '승리' 라는 단어는 모든 스포츠인들에게는 자신을 존재케하는 목표일 것이다. 그러나 승리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즐기는 것이다. 승패를 더나 경기를 즐기는 것은 스포츠 정신과도 걸맞다. 그렇게 즐기는 가운데 승리가 찾아오기도 하고 패하기도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이런 경지에 단 한 번도 올라본 적이 없고 이런 생각 자체가 사치였다. 월드컵에서 1승을 올리기 위해 얼마나 격렬한 사투를 벌였던가?


그런데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팀과의 결전을 앞두고 허정무 감독이 "경기를 즐겨라" 라고 말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만큼 우리나라가 성장했다는 말이다. 승패에만 일희일비하는 시대는 끝났다는 것이다. 이미 붉은 악마는 2002년 월드컵에서 이미 그 즐김의 의미를 터득했다.   


그리스와의 첫 경기에서 승리한 대한민국 팀에 거는 기대는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할 수 있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우리나라는 객관적인 전력상 많이 떨어진다. 16강이란 목표를 놓고 보았을 때 그리스전에서의 승리를 가지고 너무 호들갑을 떹 일은 아니다. 단지 승리했다는 그 사실에 기뻐할만 한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전에서 승리를 했다고 해서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를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을 너무 크게 갖는 것은 실망감을 더 크게 만들고 말 것이다. 




허감독의 말처럼 이제부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전을 즐기면서 하면 좋겠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 참 좋은 일이다. 혹 16강 문턱에서 좌절되더라도 다음을 기약하면 된다. 우리가 그만큼 성장하고 여유로워졌고 세련되었다는 것이다. 진정으로 우리가 바라는 것이 바로 이 경지, 즐기는 것이다. 승패에 감정이 북받치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는 즐기는 것이다.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두고 김정훈 북한팀 감독이 "김정일 수령동지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서 꼭 이기겠다." 는 식의 발언을 한 모양이다. 우리의 지난날 부끄러운 초상과 무엇이 다르냐? 스포츠를 무엇 - 그것이 정치이던, 국미화합이던- 에 종속시키면서 사생결단식의 결과를 가져오려는 그러한 모습 말이다. 정말이지  이런 개그도 없다. 아니 슬프다. 아직도 북한이 이런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 우리 북한 동포가 아직도 이런 이데올로기에 맹목적으로 묶여 이런 맹신의 발언을 한다는 것이 통탄스러울 지경이다. 북한 체제가 너무 경직되어 있어서 즐겨가면서 축구를 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의 악몽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1차전에서 토고를 2-1로 이긴 우리나라가 2차전에서 프랑스와 0-0을 기록하면서 16강에 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 마지막 3차전 스위스와 비기기만 해도16강은 무난히 올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운영은 대한민국을 저버리고 말았다. 스위스에게 2:0으로 지고 만 것이다. 이번 2010년 나아공 월드컵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지만 또 그런 결과가 나와도 괜찮다. 이제는 즐긴다는 경지에 다다랐기 때문이다. 우리 축구가 그만큼 발전해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즐기는 것이야 말로 상대에게는 가장 무서운 모습일 것이다.


대한민국의 축구가 이렇게 발전해 있다. 아르헨티나와도 손색이 없이 겨룰 것이다. 승패를 떠나 축구를 즐기는 수준에 다다라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수리치 2010.06.16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며칠 안남았네요. 제발 2010 월드컵 최대이변이 일어나길...^^

  2. pennpenn 2010.06.16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입니다.
    즐기다 보면 좋은 결과가 오겠지요~

  3. 느릿느릿느릿 2010.06.17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지만 않았으면 좋겠습니다.ㅎㅎ 이기면 더 좋겠지만요.
    몇 시간 안남았으니 빨리 정리해야겠어요.^^

  4. 둔필승총 2010.06.17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정무 감독의 유쾌한 도전, 아주 짝 맞는 말입니다.~~

  5. mark 2010.06.17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랑스런 우리태극 전사들아 오늘도 최선을 다해다오.



남아공 월드컵 조추첨을 기념하여 이전에 올렸던 포스트 다시 올립니다^^


1966년 영국월드컵 World Cup Willie



1970년 멕시코 월드컵 Juanito



1974년 독일 월드컵 Tip and Tap



1978년 아르헨티나 Gauchito



1982년 스페인 Naranjito

1986년 멕시코 Pique



1990년 이탈리아 Ciao



1994년 미국 Striker, the World Cup Pup



1998년 프랑스 Footix




2002년 대한민국/일본 Ato, Kaz and Nik (The Spheriks)

2006년 독일 Goleo VI and Pille




2010년 남아프리카 공화국 Zakumi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