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16회가 끝난 지금 거성가의 가정부인 공주댁의 정체에 대해 관심이 증되고 있습니다. 김미순, 닥터윤과 함께 서인숙에게 복수를 계획하는 중요한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전부터 어딘가 의뭉스런 구석이 있었는데 실제로 공주댁은 김미순과 연통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김미순과 공주댁이 서로 의기 투합을 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호기심을 많이 자아냅니다. 앞으로 드라마를 통해 자연스럽게 드러나겠지만 여간 궁금한 것이 아닙니다. 그러다 보니 쓸데없는 상상도 하게 되고 괜한 추측도 하게 됩니다. 그만큼 공주댁에 대해 관심이 많이 쏠린다는 뜻이겠지요. 아무튼 공주댁은 미순과 닥터윤과 함께 서인숙의 불륜과 홍여사 살인(과실치사와 유기)에 대한 정보를 상당부분 함께 공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거성가에서 오랜 동안 생활해온 공주댁의 정보가 훨씬 광범위 할 것입니다.


필자는 이전의 포스트에서 공주댁이 홍여사가 죽어가는 현장에 있었을 수도 있다는 추측까지 했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김미순이 서인숙에게 ‘殺人者’ 나 ‘운명은 이제 더 이상 당신의 편이 아닙니다‘ 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낼 수가 없는 것이지요. 이 지점에서 한승재가 서인숙을 협박하기 위해 보냈다는 의심도 해볼 수 있습니다. 서인숙과 공범이니까 말입니다. 아무튼 한승재가 자신의 입지를 넓히게 위해 서인숙에게 보낸 협박 편지라 하더라도 공주댁의 역할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글의 흐름을 좀 벗어나서 공주댁과 관련해서는 재미있는 비교를 해 볼 수 있습니다.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것입니다. 좀 딱딱하게 표현해서 공주댁은 김미순과 닥터윤이 고용한 스파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한승재도 팔봉 빵집에 있는 김탁구를 감시하기 위해 조진구에게 접근해서 회유하였지만 결과적으로는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또 고재복에게도 접근하여 어느 정도의 결실을 맺기도 합니다. 고재복은 돈에 눈이 멀어 ‘제빵실 오븐 가스 폭발’ 이나 ‘밀가루 반죽 소다 혼합 사건’ 을 일으키고 탁구를 난처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이 발각되어 더 이상 이런 짓을 할 수 없지 싶습니다. 이런 한승재와는 달리 김미순과 공주댁은 돈으로 매수하고 매수된 관계라기보다는 신의로 맺어진 관계처럼 보입니다. 공주댁이 홍여사에게 갖는 고마움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한승재의 행동이 범죄라면 김미순의 행동은 진실을 찾아내기 위한 의로움인 것입니다. 동기 자체가 완전히 다른 것이지요. 


다시 글의 흐름으로 돌아가서, 공주댁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공주댁은 왜 구일중에게는 여러가지 사실들을 알리지 않느냐 하는 것입니다. 구일중에게 서인숙과 한승재의 불륜과 홍여사 살인 사실을 적은 내용을 보낼 수 있는 것입니다. 서인숙의 불륜이나 홍여사의 죽음에 대해 구일중에게 사실을 밝힌다면 진실은 빨리 드러날 것이고 김미순에게도 나쁘진 않으리라는 것입니다. 왜 구일중은 제쳐두고 김미순과만 접촉하는지는 의문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공주댁이 구일중에게 직접 진실을 털어 놓거나 편지로 보내는 경우 큰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일까요? 만약 그렇다면 도대체 그 문제는 무엇일까요? 혹 김미순의 계획이 구일중의 거성식품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구일중에게는 비밀로 하는 것일까요? 아무튼 이 문제는 앞으로 드라마의 스토리 전개에 의존할 수밖에 없지 싶습니다. 


16회에서 공주댁의 정체가 거의 드러났습니다. 이제 관심은 공주댁이 어느 선까지 사실을 알고 있느냐입니다. 공주댁의 행동 하나 하나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두번째 이미지  http://www.artsnews.co.kr/news/9308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머니뭐니 2010.07.30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빵왕 김탁구를 시청하진 않는데...
    가는곳마다 김탁구 얘기를 하네요.
    김탁구가 완전 대센가 봐요~

  2. 2010.07.30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10.07.31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렇게 보고 잇습니다만, 운명은 이제 당신의 편이 아닙니다라는 편지는 무언가 홍여사의 죽음과 서인숙의 관련성을 드러내 놓고 있는 듯 합니다. 그저 제 추측일 뿐입니다.

  3. 영심이 2010.07.30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도 김탁구 아주 재미있게 봤어요 ㅎㅎ
    한승재가 공주댁을 미행할때 아주 조마조마 했었다니까요^^;;;;

    그나저나 공주댁은 모든걸 다 알고 있을 것만 같은데..^^;;
    담주까지 또 어케 기다린담~ ㅋㅋㅋ

  4. 코리안블로거 2010.07.30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주댁은 예전 큰사모님 살아있을때부터 서인숙을 좋아하지 않았었죠^^
    그나저나 김미순이 벼랑에서 떨어진 뒤에 어떤일이 있었는지가 궁금하네요~
    지금 김미순은 제력이 있는 사람이 된건지 그렇다면 어떻게 돈을 벌 수 있었는지 이런 내용은 안 나왔었죠?

    저 역시 재밌게 보다보니 궁금한것도 많고 그러네요.ㅋㅋ

  5. pennpenn 2010.07.30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주댁이 이걸 미리 밝히면 드라마
    이야기거리가 줄어 들기 때문입니다.

    탁구가 서태조를 구마준이라고 알아보지 못한 것도
    구일중 회장이 팔봉빵집에서 김탁구를 알아보지 못한 것도
    모두가 제작진의 의도된 농간(?)입니다. ㅎ ㅎ ㅎ

  6. 하록킴 2010.07.31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공주댁이 핵심 인물이였군요+_+;



수상한 삼형제, 통쾌한 복수극은 경찰과 검찰 무능력의 결과?



62회에서 드디어 현찰과 우미의 위장이혼 복수극이 성공했다. 신세진을 활용한 멋진 두뇌싸움이었다. 연희는 완전히 우미의 지략(?)에 빠져 망하고 말았다. 참 통쾌했다. 재판정에서 현찰과 우미는 검은 수트를 입고 있어 마치 첩보요원 같았다. 아마도 그런 컨셉으로 간 모양이다. 통쾌했다.


그런데 안타까운 것은 이 복수의 과정이 좀 더 설득력이 있게 진지하게 이루어졌더라면 하는 것이다. 현찰과 우미, 그리고 연희의 갈등이 이 <수삼>을 이끌어가는 주요한 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절절한 부분이었기에 보다 현실적으로 복수가 전개되기를 바랬다. 그러나 이러한 기대와는 달리 첩보요원 블랙코미디가 된 듯한 느낌이라 그 울림이 축소되고 말았다. 통쾌한 결과만을 기대하기에 그 과정은 아무래도 괜찮다고 판단했기 때문일까?
 

이 위장이혼 복수극 자체도 비판의 여지가 많았다. 태연희의 이혼을 하면 증언을 번복해 주겠다는 말 한마디에 이러한 위장이혼 복수극이 진행된다는 것도 무리이거니와 태연희가 아무런 서류상의 확인 절차도 없이 그저 이혼하겠다는 현찰의 말만 믿고 증언을 번복해 주겠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엉성하기 짝이 없었다. 악녀 태연희가 이렇게 허술한 여자인지 몰랐다. 하지만 이러한 정도는 참아 줄만 했다. 연희에 대해서 위장이혼으로 복수를 한다는 건 그래도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참으로 황당하게도 신세진을 스파이로 활용하는 설정은 완전히 첩보물로 만들면서 참으로 보기가 민망했다. 전혀 현실성이 떨어졌고 황당했다. 신세진은 도대체 자신에게 접근해 오는 연희에 대해 의심조차 하지 않았다. 그저 돈으로 매수 되어 철저하게 연희의 스파이로 활동한다. 우미가 이 사실을 우연히 알아내어 역 정보를 흘려 연희가 재판정에서 증언을 번복하게 한다.



절절했던 우미의 심정만큼이나 이 복수가 현실성이 있기 위해서는 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다양한 노력을 했어야 하며 연희가 보여주었던 여러 가지 허점에 대해 다각적인 수사가 진행되어야 했다. 이러한 노력이야 말로 진정으로 현실적인 복수가 되는 것이다. 이 법적인 노력을 하지 않다보니 현찰과 우미의 위장이혼이라는 비법적인 방법이 동원된 것이다. 통쾌하긴 하지만 어딘지 아쉬움이 남는 복수극이었다. 재판에서 승소하고 법원을 나와 기뻐하는 현찰과 우미의 모습과 법원 앞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연희를 보면서 도대체 근엄하게 서 있는 저 법원 건물이 도대체 현찰에게, 우미에게 무엇을 해주고 있는지, 무슨 도움이 되었는지, 무슨 역할을 했는지 기가 찰 노릇이었다. 고작 연희의 증언 번복에 망치를 두드리고 선고를 하는 모습이라니!


이 지점에서 김순경의 사퇴가 떠오른다. 사과 두 개에 부패 경찰로 몰리는 비과학적인 경찰의 감찰시스템도 떠오른다. 뭘 좀 알아 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카메라에 돈봉투가 찍힌 것도 아니고 김순경의 주위의 인물들, 김순경의 이력까지 총체적으로 살펴보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냥 부패 경찰로 몰고 불명예 사퇴를 하고 말았던 것이다.
 

이런 경찰이니 한편으로 현찰과 우미가 믿을 수 없는 것이 당연했을지도 모른다. 법에, 경찰에 기대지 못하니 당연히 자신들이 위장이혼 복수극을 결행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만약 드라마 <수삼>이 이것을 인식하고 이러한 내용으로 몰고 갔다면 이 드라마는 그야말로 대단한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 가족드라마에서 법이, 경찰이 제대로 역할을 해주지 못해 당사자들이 복수를 결행하게 하는 이 설정은 대단히 의미가 있는 것이다.


아무튼 정의와 진실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어 다행이다. 그런데 앞으로 연희가 사라진 <수삼> 얼마나 흥미있게 진행될지 무척 궁금하다. 아니면 극약처방으로 연희를 좀비처럼 또 일으켜 세울까?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0.05.31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이긴하지만 그런면이 있더라구요,.

  2. BlueRoad 2010.06.01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주말에 친지들과 시간을 보낼 때, 어르신들이 보셔서 몇번 같이 본 적이 있는데..
    저 에피소드를 본것 같네요.. 뭔가 풍자 같기도 하다고 생각하면서 봤었는데..^^

  3. 건강정보 2010.06.01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삼은 엄마 보셔서 몇번 보고 그 이후로 같이 보고 있는데
    하여간 KBS 주말드라마는 중독성이 강해요..ㅎㅎㅎ

  4. 공학코드 2010.06.01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수극이 성공할때 참으로도 통쾌했었죠 하하하

  5. Angel Maker 2010.06.01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글을 보면 볼 수록 더 관심이 가는군요.
    지금 걸어서 하늘까지님의 수삼 관련된 글들 하나하나 찾아보고 있답니다^^

  6. 티런 2010.06.0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어주신 태그만큼 수삼은 여러장르를 망라한듯 보입니다.ㅎㅎ

  7. NetCIS 2010.06.04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4의 검사장급섹검용의자의 실명을 공개하였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섹검용의자들은 실명공개가 제맛이죠.
    http://NetCIS.textcube.com/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