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지나면 당시에는 하지 못한 말들이나 비사들이 밝혀지게 마련입니다. 지나간 시간들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기에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또한 폭풍의 핵을 벗어난 자리에서 그 사건이나 말들이 당사자들이나 대중에게 큰 파장을 일으키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4월 13일 방송된 '무릎팍 도사' 에 김완선이 출연해 자신의 과거 비사들을 털어놓았습니다. 참으로 충격적인 그야말로 폭로에 가까운 말이었습니다. 사실 이해 당사자인 자신의 이모 한백희 씨가 세상을 떠난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하는 말이라 약간은 당혹스럽기도 하지만 그래도 얼마나 자신의 이모를 의식했으면 이제서야 이런 충격적인 비사를 털어놓는지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아마 김완선에게 이모의 이야기는 묻어놓기에는 너무나도 무거운 짐이었을 것입니다.


김완선은 가수 데뷔 이후 13년 동안이나 자신의 매너지였던 이모 고 한백희로부터 단 한푼의 수익금도 받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김완선은 "이모가 저한테 일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 단 한 번도 돈을 받지 않았다"며 자신이 가수로 데뷔한 1986년 이모와의 결별을 선택한 1998년 까지 '단 한 차례도 수익 배분이 없었다' 고 말했습니다. 너무나도 충격적인 사실입니다. 김완선의 화려한 가수생할을 기억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어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그저 황당할 뿐입니다. 어떻게 친 이모라는 사람이 자신의 조카에게 그런 대우를 했는지 믿기지도 않습니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4870



연예인(특히 기획사가 키우는 프로젝트 그룹들)과 연예 기획사간에 노예계약이라 불리는 이면 계약 사실들이 사회적인 이슈를 몰고 왔습니다. 대형 연예기획사 조차도 이러한 노예계약의 전횡을 일삼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러한 노예계약에 대한 대중의 심각한 인식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이러한 불공정한 노예계약이 사라지지 않고 있기도 합니다. 연예계의 고질적인 병폐입니다.


김완선의 비사를 통해 바로 이런 노예계약이 최근에 붉어진 것이 아니란 사실을 확인하게 됩니다. 김완선의 비사가 노예계약의 원조라는 사실은 확인할 수 없지만 이러한 착취 구조가 예전부터 있었으며 드문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추측하게 합니다. 김완선이 가수 활동을 하면서 13년 동안이나 수익금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은 바꾸어 말하면 최근의 노예계약의 뿌리가 아주 깊어 일거에 개선하기가 힘들다는 것을 방증합니다. 또한 동시에 역설적으로 이런 노예계약이 연예계에서 횡횡하면서 연예인들을 피폐하게 만들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깨달게 됩니다. 김완선은 "외모부터 의상까지 모두 이모의 뜻이었다. 심지어 인터뷰도 이모가 했지 내가 해 본 적이 없다. 음악에 대한 선택도 이모가 했으며 노래가 끝나고 내려오면 자신의 기준에 따라 사람이 있건 없건 무섭게 혼냈다" 고 말하면서 가수로서 자신의 정체성은 물론이고 인간으로서도 깊은 회의감이 들었음이 틀림없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요. 그야말로 김완선의 말에 따르면 자신의 인권과 관련된 것들은 깡그리 무시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노예계약이라도 이런 노예계약은 없다고 할 정도입니다. 


김완선은 참 용기있게 자신과 관련된 과거의 비사를 털어놓았습니다. 만약 그녀가 그 당시에 이러한 사실을 털어놓았다면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을 것입니다. 그리고 잘못된 점들이 개선되었을 것입니다. 이모라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13년 동안이나 이러한 사실을 털어  놓지 않은 것은 김완선이 정말 큰 희생을 한 것입니다. 물론 어린 나이에 가수생활을 시작해서 연예계의 생리를 몰랐던 탓도 있겠지요. 이제  이런 힘든 시기의 어려웠던 문제를 덤덤하게 털어 놓는 것은 자신의 한을 털어 놓는 것만이 아닐 것입니다. 또다시 자신과 같은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일 것입니다. 과거가 의미있는 것은 현재에 그 의미를 새롭게 재조명하면서 현재의 불합리한 모순을 개선하는데 동력으로 삼는 것입니다. 이번 김완선의 노예계약은 그냥 오락적인 요소로 치부해 버릴 것이 아니라  오늘날 암암리에 그러나 광범위하게 일어나고 있는 노예계약을 근본적으로 뿌리 뽑는 계기가 되어야 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2011.04.15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피 위켄드....ㅎㅎ...
    시간이 좀 더디 갔으면 합니다.
    행복한 주말 시작하십시오

  2. 리우군 2011.04.15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보고 너무 화가낫었어요. ㅋㅋㅋ 아니 이모란 사람이 대체...

  3. 세리수 2011.04.15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완선 댄서...굉장히 보고 싶은데 저 프로를 못봤네요ㅠㅠ^&^

  4. ♣에버그린♣ 2011.04.15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아주 딱입니다.

  5. 달려라꼴찌 2011.04.15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뉴스기사 보고 깜놀했습니다 ^^

  6. 클라우드 2011.04.15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기사를 접하고는 맘이 안 좋았어요.
    세상에나....ㅠ

  7. 귀여운걸 2011.04.15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노예계약 근본적으로 뽑아야합니다!!

  8. †마법루시퍼† 2011.04.15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탄할 노릇이에요!

  9. 소셜앤미디어 2011.04.15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노예계약의 원조네요..;
    주말의 시작이라고 하는 금요일 저녁입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10. 더머o 2011.04.15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예계약도 대물림이었군요 ㄷㄷ;;

  11. 공룡우표매니아 2011.04.16 0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말없게 만드네요
    어쩌면 그렇게 철저히.......

    즐거운 휴일 되세요~~

  12. 햇살가득한날 2011.04.16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때 방송보면 완벽한 노예계약이던데요?

  13. PinkWink 2011.04.16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이렇게 다시 컴백하는 것이 참 반갑습니다.
    그 어려운 고통을 이기고....^^


영화배우 문성근이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하여 자신의 트위터에 안타까운 마음과 그녀를 죽음으로 내본 사회 기득권층의 횡포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습니다. “장자연배우가 상납을 강제 당한 게 연예계의 막강권력. 늘 문제돼왔던 감독, 기획/제작사에 더해 '언론 사간부'까지 등장한 건 우리 사회가 그만큼 무너져 내렸다는 것이다” 특히 ‘연예계의 막강권력‘ 이나 ’언론 사간부‘ 라는 표현으로 언론을 언급한 것은 비판기능을 수행해야할 언론이 얼마나 속속들이 부패해 있는지를 짐작케 합니다.

 


그런데 우려스러운 것은 ‘연예계 권력’ 이나 ‘방송, 언론‘ 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계에서는 침묵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침묵은 경찰이나 검찰에 무언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정의를 외치는 정칙인들이라면 바로 장자연의 억울한 원혼을 달래주는 것이야말로 정의 임을 분명하게 인식해야 합니다. 어디 정의가 다른 곳에 있는 것입니까. 바로 이런 억울한 죽음을 밝혀주는 것이야 말로 ’정의’ 인 것입니다. 더 나아가 우리 사회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입니다.


장자연 사건에는 우리 사회의 기득권층의 개입이 의심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장자연 사건의 바른 해결은 우리사회의 미래를 위해서도 대단히 중요한 사건입니다. 만약 이 사건이 이번에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권력의 어두운 이면에서 기득권층의 부정과 부패, 그리고 비양심적인 행동은 끊이지 않을 것입니다. 과연 이런 사회를 정의로운 사회라고 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이전에 이파니도 자신의 무명시절에 성상납 요구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녀의 발언은 대단히 심각한 발언이었지만 그저 흐지부지되고 말았습니다. 참 안타까운 일이었습니다. 고 장자연의 억울한 죽음이 있고 한 발언이었기에 고 장자연을 죽음으로 내몬 실체가 이파니의 발언과 어느정도 연관되어 있어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파니의 발언은 농담 수준의 우스개가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장자연 사건이 이번에도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이 다시 한 번 더 죽어 말 못하는 망자를 욕보인다면 우리 사회의 정의는 요원해지는 것입니다. 좀 과한 주장인지는 모르겠지만 정의를 강조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조찬기도회에서 그저 무릎 끓고 실체 없는 대상을 향해 기도만 할 것이 아니라 바로 이런 억울한 고 장자연 사건을 성역 없이 조사하라고 공언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각하는 돼지 2011.03.08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이상하게 이 문제는 침묵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ㅜㅜ

  2. 2011.03.08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그들이 정의를 외치는 것 일까요? 씁쓸합니다. 이번 장자연 재수가 제대로 이루어 지길 바랍니다
    잘보고 갑니다^^

  3. 예찬 2011.03.08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들도 다 아는 이상은 그냥 넘어갈수는 없으리라 봅니다.
    그들이 마땅한 처벌을 받기를 바랍니다.

  4. Shain 2011.03.08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던 걸 건드린 탓인지...
    본인들에게는 심각하지 않은 모양입니다...
    힘없는 사람들에 대한 착취..라는 걸 부각해야할텐데
    그런 건 보고 싶지 않은게지요

  5. 2011.03.0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HPMicroServer 2011.03.08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일들이 어디선가 또 벌어지고 있을텐데.. 정말 경찰들은 뭐하는건지
    이 세상에 정의가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저희는 벌을 받아야하는 사람들이
    제작한 프로그램을 보면서 참 즐겁게 웃고 산다는 것이 아이러니 할 따름입니다.
    빨리 이번 사건이 정말 정의롭게 마무리 되었으면 좋겠어요..

  7. PinkWink 2011.03.0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길... 수사해야합니다... ㅠㅠ 강력하고도 철저히.. 말이죠... 에구....ㅠㅠ

  8. 새라새 2011.03.08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한 것들이 공공연하게 어디선가 현재에도 벌어 지고..
    그로인하여 소중한 생명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보면 조금더 적극적인 수사로 대처햐야 한다고 봅니다. ㅋ

  9. 빨간來福 2011.03.09 0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넘어가나 보다 하고 안도했던 인간들이 이번에는 두배로 가슴이 철렁하겠습니다. 저런 짐승같은 사람들이 사회의 지도층이라고하니 참 한심스럽습니다.


    지송합니다. 쬐금 흥분했네요 ㅠㅠ

  10. 라오니스 2011.03.09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가 살아있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리스트에 거론되는.. 지금 어딘가에서 떨고 있을 그 사람들
    단단히 혼나길 바랍니다..

  11. ama 2011.03.10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짚고 넘어가서
    앞으로 방송에 진출하는 다음 세대는 이런 풍류가 없길,,
    그 곳에 관계한 이들의 양심선언을 인간적으로 기대하며..

  12. 귀여운걸 2011.03.12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울한 사건이 낱낱이 파헤쳐 이런일이 앞으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13. 하록킴 2011.03.12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큰 문제는 윗대가리들 이죠 ㅡㅡ^

  14. 해바라기 2011.03.17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안타까운 노릇입니다
    고인도 눈 감을 수 있도록 철저히 종결을,
    또,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 아닌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