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하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23 김태희, 아니 몸짱 아줌마를 닮았어! (5)




이 기사를 보고 참 너무 하다는 생각이 든다. 도대체 어떤 면이 김태희와 닮았다는 건지 모르겠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몸짱 아줌마를 닮은 것 같다. 아니면 김희선을 조금 닮은 듯도 하고. 김태희와의 비교는 아마도 이 대만의 여성이 '수의사' 라는 직업을 서울대와 등치시킨 결과가 아닌가 싶다. 지적이다 뭐 이런 면에서 우리의 예쁜 김태희와 비교를 한 것 말이다. 그렇다면 지적이고 얼굴이 좀 예쁘면 모두 다 김태희와 닮았다는 말인가? 이건 아니지 않는가! 

적어도 김태희와 닮았다는 소리를 들을려면, 청순하고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지 않으면 안된다. 김태희의 아름다움의 핵심이 이 청순함과 귀여움이다. 그기가 공포의 성적표가 추가 된다. 지적인 이미지 말이다. 수의사쯤 되니 김태희와 비교될만하다고 본 듯 한데 너무 심한 비교이다. 이런 비교는 너무 설득력이 떨어진다. '중일 뉴스 전문 블로그 프레스원' 이 무엇하는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김태희의 비교만큼은 너무하다. 아무리 양보해서 인기절정의 김태희와 비교하므로써 동반 인기 상승을 노린 것이거나, 상업적인 이윤을 노린 것이라고 하더라도 기사를 쓰는 데 기본적인 원칙이 있는 것이다. 휘발성이 강하고 자극적인 내용의 연예기사라 하더라도 설득력은 있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김태희와는 이미지 자체가 틀린 한 여성을 김태희와 비교하는 것은 설득력도 없을 뿐더러 김태희를 사랑하는 이땅의 모든 남성들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또 이런 기사를 무슨 특종이라도 잡은 듯이 너도나도 메인에 올리는 인터넷 포털의 태도도 이해할 수 없다. 걸러낼 것은 걸러 내어야 하지 않을까? 아니면 "김태희와 닮았다고? 농담하지마!" 하는 식의 기사 정도는 함께 배치 할 수 있는 균형있는 태도는 취해야 하지 않을까?  


연예 기사를 쓰더라도 설득력은 있어야 한다, 설득력 있는 비유를 하고, 비교를 해야한다. 터무니 없는 비교로 독자들을 짜증나게 않게 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스세상 2009.09.23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저 수의사 이쁘긴 한데요? ㅎㅎㅎ

  2. 바람처럼~ 2009.09.23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김태희는 안 닮았네요 ^^;

  3. 딸기우유! 2009.09.26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희를 상당히 좋아하시는 거 같아요 ㅋㄷㅋㄷ
    물론 김태희가 훠얼씬 더 이쁘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