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언니, 구대성의 죽음과 은조의 내면 갈등 요인들




구대성의 죽음으로 대성도가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 마치 산을 하나 넘고 난 다음에 쉬려고 하니 바로 나타난 더 큰 산처럼이나 좀 더 격렬해지는 스토리 전개가 이어질 것 같다. 구대성의 죽음으로 어설픈 서론이 끝나고 질풍노도의 갈등들이 닥칠 듯한 느낌이다. 서론에서 추측하고 있던 모든 가능성들이 역전되고 뒤틀리는 예측불허의 상황을 맞이할지도 모르겠다. 


스토리의 전개를 뻔히 예측할 수 있는 드라마와 달리 <신데렐라 언니>의 스토리 전개는 점점 더 갈등이 고조되면서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정극으로서 대단히 만족스러운 스토리의 전개이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특히 은조에 대한 기대가 높다. 은조가 신데렐라 언니라면 이 드라마의 제목만큼 비중있게 평가되어야 마땅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바로 구대성의 죽음이 은조를 어떻게 변화시키게 될까에 대한 생각과 통한다. 구대성의 죽음 전과 후의 은조는 전혀 다른 존재로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 은조를 잡고있던 존재가 구대성이었기 때문이다. 구대성의 죽음에 이어 대성도가의 몰락까지 이어진다면 은조가 어떤 삶을 선택할지도 큰 관심 중에 하나가 된다.

 
은조가 진 빚이기도 하고 자신의 엄마인 송강숙의 빚이기도 한 구대성은 은조에게는 누구보다도 삶의 지향점을 만들어준 인물이다. 자신의 엄마가 단순한 혈연 관계에 지나지 않는다면 구대성은 어느 남자에게서도 경험해 보지 못한 정신적인 힘과 위안을 주는 존재였다.



그런 구대성의 죽음은 은조에게는 정신적인 혼란을 겪기에 충분한 충격적인 사실이다. 대학의 미생물학과에 진학한 것이나, 대성도가에 남아 효모를 연구하는 것이나 은조에게는 구대성에게 진 자신과 엄마의 빚을 되갚기 위한 수단이었다. 은조의 냉소적인 마음의 깊은 밑바닥에 흐르는 구대성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 그녀를 모질게 붙잡은 측면이 있다. 구대성이 없었다면 은조는 삶의 지향점을 갖지 못한체 여전히 방황하는 삶을 살게 되었을 것이다.
 


구대성의 죽음으로 대성도가내의 가족간 역학관계에도 큰 변화가 올 것 같다.  일종의 새로운 스토리 전개를 위한 재편의 성격이 농후하다. 특히 신데델라 언니로서 은조의 본격적인 등장이 그것들 중에 하나이다. 이미 언급했듯이 은조의 변화가 그것이다. 은조는 구대성으로 인해 삶의 지향점을 찾았고 그 지향점을 이루고자 노력했다. 그러나 구대성의 죽음은 당분간은 지향점의 소실이나 마찬가지이다. 아마도 구대성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구대성이 이루어 놓은 대성도가를 지키려는 노력을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기에 충돌하는 인물이 자신의 엄마인 송강숙일 수 있다. 구대성 사후에 송강숙의 변화는 은조가 지키려는 대성도가에는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송강숙이 대성도가를 끝까지 지키면서 구대성의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고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추측들은 필자의 개인적인 것으로 아무튼 이렇게 관계들과 영향력이 변화되면서 갈등 양상들도 어떻게 나타날지 무척 궁금해진다. 


은조와 송강숙의 관계 만큼이나 은조와 효선의 관계도 무척 궁금해진다. 구대성의 죽음으로 은조와 효선은 그 관계가 역전이 되고 말았다. 단순한 구대성만의 죽음이 아니라 구대성이란 자장내의 인물들에게 미치는 영향이기도 하다.





우선 효선에게는 아버지가 사라지고 만 것이다. 자신이 의지하던 아버지의 죽음은 그녀의 입지를 아주 좁게 만들고 말 것이다. 다음으로 이러한 관계가 송강숙의 태도를 변화시키고 갈등을 유발할 여지는 아주 크다고 할 수 있다. 효선이 의지해야 할 엄마의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송강숙은 그런 효선을 어떻게 받아 줄지의 여부도 관심거리이다.


그러나 은조와 효선과는 관계는 의외로 방향으로 흐를 공산이 크다. 이건 필자의 추측이라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자 한다. 아무튼  신데렐라 언니와 신데렐라의 관계랄 수 있는 은조와 효선의 관계는 구대성, 송강숙과의 관련성 뿐만 아니라 기훈과 정우와의 관련성에 의해서도 또한 영향을 받게 되는 것이어서 재미있게 이어져 갈 듯 싶다. 


은조에게 있어 또다른 내면의 갈등을 일으키는 인물은 기훈이다. 자매의 관계에 기훈과 정우라는 남자들이 끼어들면서 갈등이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 특히  구대성을 죽음으로 몰아간 기훈의 태도는 여러모로 은조와 효선의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구대성을 죽음으로 몰아간 기훈이기에 이러하 사실이 은조에게 어떻게 알려질 것인가의 여부도 중요한 점이다. 


기훈은 이제 다순히 사랑의 대상만이 아니라 진실의 문이 되어 버렸다. 이 문을 기훈이 열어보이느냐의 여부, 그리고 은조의 반응등이 복잡하게 얽히게 되었다. 이것은 기훈의 토로에 의해서만이 가능할 뿐일텐데 이러한 사실, 즉 구대성을 죽음으로 몰아간 것이 단순히 기훈만이 아니라 기훈의 배후에 있는 더 큰 세력이라는 사실이 어떻게 은조와 기훈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이끌어 갈지도 궁금해 진다. 


더불어 정우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야말로 순수한 사랑을 가진 정우가 복잡다단한 갈등에 얽혀있는 은조에게 어떤 힘이 될지도 무척이나 궁금하다. 현실의 복마전에서 이상의 무지개로 존재하는 정우이기에 의외로 정우의 힘은 클지도 모른다. 변함없이 한 결같이 은조의 옆에 서있는 소나무같은 정우의 존재는 어쩌면 은조가 찾고 있는 이상일 수도 있는 것이다. 


은조의 내면 갈등들이 어떻게 나타날지를 부족하데로 생각해 보았다. 구대성의 죽음으로 맞게 될 인물들, 특히 은조의 변화되는 모습들이 참 궁금하다. 
    

첫번째 이미지: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24
두번쩨 이미지: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42810472095353
세번째 이미지: http://www.mytv21.kr/sub_read.html?uid=6408&section=sc190&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hoebe Chung 2010.04.29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대성이 죽었나보네요. 저는 은조보다 효선이 더 걱정스럽네요.

  2. 보시니 2010.04.29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신데렐라 언니를 시청하지는 않지만, 걸어서 하늘까지님 덕분에
    어디가서 이 화제가 나와도 벙어리가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ㅎㅎ

  3. 나인식스 2010.04.29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앞으로의 이야기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해요~ㅋㅋ
    오늘도, 신언니를 보기 위해 9시 50분부터 행복할것 같네요~^^

  4. killerich 2010.04.29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앞으로 전개가 기대됩니다^^

  5. 모과 2010.04.2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숙의 간교함이 싫어서 개인의 취향을 보고 있습니다.
    이제 신언니 더 재미있어지겠네요.

  6. Deborah 2010.04.29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긴장이 고조되는 전개네요. 은조 연기력은 타고 났으니 안봐도 잘할거에요.

  7. 빨간來福 2010.04.30 0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넘 복잡해요. ㅠㅠ 지금 왕과나를 열심히 보고 있는 저는 몇년후에나 보게 될지.....ㅠㅠ



세바퀴, 유키스 동호의 강남댄스가 더 좋아지는 이유?

http://spn.edaily.co.kr/entertain/newsRead.asp?sub_cd=EA21&newsid=01292326589919176&DirCode=0010201


세바퀴에 유키스 동호의 출연은 재미있는 가운데서도 생각거리를 제공해주었다. 1994년생인 동호는 우리 나이로 17세로 그야말로 얼굴에 솜털이 보송보송한 유소년이다. 세바퀴에서는 닭머리를 하고 나와 그룹의 이미지와 싱글 '만만하니'의 강한 인상을 심어주려고 하는 것 같았다. 유키스의 '강남댄스' 가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시건방춤' 처럼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오면서 인기 또한 급상승중이다. 아니 유키스는 아이돌 그룹의 핵심으로 부상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이 강남댄스의 시건방스러움과도 이미지 매칭을 하려고 한 듯 하다.


강남댄스는 강한 남자 댄스의 이니셜로 강남과는 관련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남댄스라는 단어는 괜히 강남이 떠오르고 일부 강남 졸부들의 시건방진 행동을 연상시키는 것 같다. 이 별난 연상에 대해 더 언급해 보자면, 강남댄스가 '강한 남자 댄스' 의 이니셜임을 알고 있음에도 언제나 유키스의 강남댄스는 강남에서 추는 춤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세바퀴에서 가녀린 동호가 강남댄스를 추는 모습은 강한 남자의 이미지 보다는 강남 졸부의 황태자 이미지를 더 연상시켰다. 이렇게 괜히 냉소적이 되는 것은 무슨 심뽀란 말인가? 동호가 너무 귀여운 꽃미남이라서 그럴까?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1022350381001




아이돌 그룹 유키스는 사실 마초적인 강한 남자들이기보다는 곱상한 꽃미남들이다. 그러니 그들이 아무리 강한 이미지를 지향하려고 강남댄스를 선보여도 강한 이미지는 생겨나지 않는다. 오히려 강한 남자의 이미지 대신에 굉장히 냉소적인 이미지가 두드러진다. 세바퀴에서 동호가 추는 강남댄스에서 아주 냉소적인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노래 가사가 냉소적이라 그렇겠지만 말이다.


그래서 강남댄스는 그 단어가 의미하는 '강한 남자' 의 이미지보다는 강남이라는 졸부적인 이미지와 냉소적인 이미지를 더 강하게 풍긴다. 그렇다면 강한 남자의 의미는 마초적인 남자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재력가'에 가까운 것일까? 진정으로 여자들을 사로 잡는 강한 남자는  마치 재력가의 황태자들 같은 존재를 뜻하는 것일까? 꽃미남들이 강한 남자가 될 수 있는 밥법은 외모와 더불어 재력이나 권력이란 투구를 착용하는 것이 아닐까? 오해 없기를 바란다. 유키스가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풍기는 모습에서 필자가 그런 이미지를 추출했다는 것이다. 그러니 그냥 개인적인 생각에 지나지 않는다. 이상하게 강한 남자보다 강남이 더 강하게 보인다.


그런데 이런 졸부들의 황태자들이 뿜어내는 냉소적인 모습은 누구를 향한 것일까? 이러한 해석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 졸부들의 황태자들이 보잘것 없는 서민들에게 보내는 냉소일 수 있다. 이게 일반적이다. 떵떵거리며 살다보니 뵈이는 게 없는 것이 그들의 모습이다. 둘째는, 그들의 고귀한 신분에도 불구하고 그들 자신과 사회 현실에 대한 냉소로 볼 수도 있다. 졸부들의 황태자들 중에서도 현실에 대해 정의로운 인간들은 많은 법이니 말이다. 


http://www.gwangnam.co.kr/news/news_view.htm?idxno=2009121517195098578



두 가지의 경우 중에 어떤 경우일까? 노래 <만만하니>의 가사로 추측해 보면 두번째에 가깝다. 아니 가깝다기 보다 그렇게 해석하고 싶다. 강남 졸부의 황태자들에 대해서 만만하게 볼 인간들이 있을까? 그렇다면 유키스의 이미지에서 생각했던 꽃미남 유소년과 졸부의 황태자 중에서 졸부의 황태자는 빼버려야 하는 것이 타당할 것 같다. 유키스 멤버들의 실제 삶도 강남이나 졸부들의 황태자와는 거리가 멀 것 같고 말이다.
 


이렇게 빼고 더하고를 하다 보니, '꽃미남 유소녀들이 사회를 향해 내지르는 냉소' 만이 덩그렇게 남는다. 꽃미남 유소년들이란 별 의미가 없다. 10대 아이돌이 되려면 스테이지에 맞는  준수한 외모는 가지고 있어야 하니까 말이다. 가사로 추측해 볼 때 그들은 제법 돈 많고 힘있는 여친에게 차인 것 같다. 무시 당한 것 같다.  자존심을 아주 상한 것 같다. 열불 난다! 그래서 '만만하니' 하고 소리치는 거다. 또 냉소적이 되는 것이다. 너 같은게 하고 냉소적이 되는 것이다. 꼭 여자만으로 볼 필요도 없다. 나를 알아주지 않는 사회, 각박한 사회, 엿같은 어른들이 어지럽히고 사회에 대한 냉소일 수 있는 것이다. 해석하기 나름이다.
 


이렇게 생각하니 유키스의 강남댄스와 노래 <만만하니>가 더욱 더 좋아진다. 우리 사회가 서로 만만하게 보지 않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현수 2011.07.31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그런다고해서눈하감박할것같습니가
    그런다고살아잇는것은아니잖아요
    손님이어덕게사람을죽엿잖아요칼로살인을하는것이시엿스니가하는말이에요

  3. 현시녀 2011.07.31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시진정하세요
    약을먹고
    물드세요

  4. 아가시 2011.07.31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시녀님알겟습니다
    아함잘먹겟습니다아함
    물을드시겟습니다후룩후룩
    후룩
    우엑

  5. 세진 2011.07.31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헤원이말맞아
    언니가칼로사람을살인을햇서
    그런다고사람을살인을할수가잇겟습니가
    애그러지말고 범인을체포하라고하는게어덯겟니

  6. 공부를열심히하고잇는현수 2011.07.31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금높은음자리표이기대문낮은음자리표이기대문이다
    범인체포하라고어덯겟니라고하면어덯겟다라는말이로군요나블거없네요
    국장님이못하면은제가할수가없습니다
    범인체포하라고하면하겟습니다
    신헤영유신화괜찮아요넌오늘뒤졋서요
    수갑을준비햇스면좋겟습니다

  7. 국장님 2011.07.31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잘생각햇다
    전형사가책임지고범인을체포하도록알
    겟나

  8. 전형사 2011.07.31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알겟습니다국장님
    충성

  9. 방청객 2011.07.31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후후후후

  10. 일을하는애 2011.07.31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님이오셧서요

  11. 손님 2011.07.31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님이오셧서요
    진자네요
    현이친구로구나

  12. 현이현진이 2011.07.31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안녕하세요
    현진이에요
    오는길로사고낫서요
    교통사고낫서요

  13. 지효 2011.07.31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모미안해

  14. 이모 2011.07.31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괜찮아

  15. 현수 2011.07.31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구나발을다쳣서
    얼마나많이다쳣서
    너한테할말잇서불럿는데괜찮겟지
    현이를살인을한사람이바로같은반에잇는학생잇다고하는데맞아

  16. 현숙이언니동생 2011.07.31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맞아요
    같은반이잇는학생이바로저기잇는데칼로사람을살인을하려고햇서요
    이름은신헤영이에요
    고모여러운일잇스면찾아오라고하셧잖아

  17. 학생 2011.07.31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는노란색이잖아
    커피는갈색이다

  18. 선생님 2011.07.31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수업을하느라수고많앗서요
    수고하셧습니다

  19. 여러분 2011.07.31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셧습니다

  20. 현수 2011.07.31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아가고모한테찾아와서마음에든든하구나

  21. 현수 2011.07.31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아가고모한테찾아와서마음에든든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