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는 축구가 아르헨티나를 잡는다!




경기는 이기는 것이 좋다. 이기기 위해서 노력하고 이기기 위해서 경쟁한다. '승리' 라는 단어는 모든 스포츠인들에게는 자신을 존재케하는 목표일 것이다. 그러나 승리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즐기는 것이다. 승패를 더나 경기를 즐기는 것은 스포츠 정신과도 걸맞다. 그렇게 즐기는 가운데 승리가 찾아오기도 하고 패하기도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이런 경지에 단 한 번도 올라본 적이 없고 이런 생각 자체가 사치였다. 월드컵에서 1승을 올리기 위해 얼마나 격렬한 사투를 벌였던가?


그런데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 팀과의 결전을 앞두고 허정무 감독이 "경기를 즐겨라" 라고 말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만큼 우리나라가 성장했다는 말이다. 승패에만 일희일비하는 시대는 끝났다는 것이다. 이미 붉은 악마는 2002년 월드컵에서 이미 그 즐김의 의미를 터득했다.   


그리스와의 첫 경기에서 승리한 대한민국 팀에 거는 기대는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할 수 있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우리나라는 객관적인 전력상 많이 떨어진다. 16강이란 목표를 놓고 보았을 때 그리스전에서의 승리를 가지고 너무 호들갑을 떹 일은 아니다. 단지 승리했다는 그 사실에 기뻐할만 한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전에서 승리를 했다고 해서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를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을 너무 크게 갖는 것은 실망감을 더 크게 만들고 말 것이다. 




허감독의 말처럼 이제부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전을 즐기면서 하면 좋겠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 참 좋은 일이다. 혹 16강 문턱에서 좌절되더라도 다음을 기약하면 된다. 우리가 그만큼 성장하고 여유로워졌고 세련되었다는 것이다. 진정으로 우리가 바라는 것이 바로 이 경지, 즐기는 것이다. 승패에 감정이 북받치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는 즐기는 것이다.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두고 김정훈 북한팀 감독이 "김정일 수령동지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서 꼭 이기겠다." 는 식의 발언을 한 모양이다. 우리의 지난날 부끄러운 초상과 무엇이 다르냐? 스포츠를 무엇 - 그것이 정치이던, 국미화합이던- 에 종속시키면서 사생결단식의 결과를 가져오려는 그러한 모습 말이다. 정말이지  이런 개그도 없다. 아니 슬프다. 아직도 북한이 이런 모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 우리 북한 동포가 아직도 이런 이데올로기에 맹목적으로 묶여 이런 맹신의 발언을 한다는 것이 통탄스러울 지경이다. 북한 체제가 너무 경직되어 있어서 즐겨가면서 축구를 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2006년 독일 월드컵의 악몽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1차전에서 토고를 2-1로 이긴 우리나라가 2차전에서 프랑스와 0-0을 기록하면서 16강에 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 마지막 3차전 스위스와 비기기만 해도16강은 무난히 올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운영은 대한민국을 저버리고 말았다. 스위스에게 2:0으로 지고 만 것이다. 이번 2010년 나아공 월드컵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지만 또 그런 결과가 나와도 괜찮다. 이제는 즐긴다는 경지에 다다랐기 때문이다. 우리 축구가 그만큼 발전해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즐기는 것이야 말로 상대에게는 가장 무서운 모습일 것이다.


대한민국의 축구가 이렇게 발전해 있다. 아르헨티나와도 손색이 없이 겨룰 것이다. 승패를 떠나 축구를 즐기는 수준에 다다라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수리치 2010.06.16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며칠 안남았네요. 제발 2010 월드컵 최대이변이 일어나길...^^

  2. pennpenn 2010.06.16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입니다.
    즐기다 보면 좋은 결과가 오겠지요~

  3. 느릿느릿느릿 2010.06.17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지만 않았으면 좋겠습니다.ㅎㅎ 이기면 더 좋겠지만요.
    몇 시간 안남았으니 빨리 정리해야겠어요.^^

  4. 둔필승총 2010.06.17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정무 감독의 유쾌한 도전, 아주 짝 맞는 말입니다.~~

  5. mark 2010.06.17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랑스런 우리태극 전사들아 오늘도 최선을 다해다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경기장과 대한민국 대진 일정표








더반 경기장(Durban Stadium, Durban),수용인원 70,000명







그린 포인트 경기장(Green Point Stadium, Cape Town),수용인원 70,000






프리 스테이트 경기장(Free State Stadium, Mangaung),수용인원 48,000명






로프트스 벌스펠드 경기장(Loftus Versfeld Stadium, Tshwane/Pretoria),수용인원 50,000









음봄벨라 경기장(Mbombela Stadium, Nelspruit), 수용인원 46,000명








넬슨 만델라 베이 경기장(Nelson Mandela Bay Stadium,Nelson Mandela Bay/Port Elizabeth),
수용인원 48,000명







피터 모카바 경기장 (Peter Mokaba Stadium, Polokwane), 수용인원 46,000명









로얄 바포켕경기장(Royal Bafokeng Stadium, Rustenburg), 수용인원 42,000명








사커 시티 경기장 (Soccer City Stadium, Soweto), 수용인원 94,700명







 

엘리스 파크 경기장(Ellis Park stadium, Johannesburg)






대한민국 예선 대진표



6월 12일 그리스와 첫 경기




6월 17일 아르헨티나와 경기




6월 22일 나이지리아와 경기



참고 사이트: http://www.fifa.com/worldcup/destination/stadiums/index.html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런 2010.06.12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아공경기장을 쭉 본건 여기서 처음인것 같습니다.
    예전엔 경기장별로 쭉 모양새도 외우고 그런것 같은데....ㅎㅎ
    여튼,오늘은 꼭 이겨야겠습니다^^

  2. 핑구야 날자 2010.06.12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좋은 구경 사켜주셔서 감사합니다.

  3. 인터넷 홍보의 대명사 "포스트웨이"을 검색하세요. 2010.06.13 0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x) 크리스탈, 소시 윤아에게 미안 <table style=marg
    자 동 등 록 기, 게 시 판 등 록 기, 이 메 일 발 송 기, 카 페 수 집 기, 카 페 등 록 기, 트 랙 백 발 송 기, 아 이 디 체 크 광 고 프 로 그 램 개 발 및 판 매 .

    야 후, 구 글, 네 이 트 온 에 서 " 포 스 트 웨 이 " 라고 검 색 하 세 요.



대한민국은 오늘 밤 10:30분 그리스와 역사적인 월드컵 첫 경기를 치룹니다. 그리스는 만만치 않은 팀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이 16강으로 가는 데 걸림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분명히 승리할 것이고 그 승리를 발판으로 16강, 8강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media.daum.net/entertain/broadcast/view.html?cateid=1032&newsid=20100611144907353&p=newsen


이 포스트에서는 우리나라와 첫경기를 펼치는 그리스와 대한민국을 잠시 비교해 보고자 합니다. 단지 제가 생각하고 있는 우리나라와 그리스가 비슷한 점들을 피상적으로 적어 놓은 글이 되겠습니다. 


대한민국과 그리스는 참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굉장히 독창적입니다. 그런데 요즈음 상당히 망가지고 있는 게 안타깝습니다. 그리스는 작년에 산불로 인해 엄청난 자연피해가 있었습니다. 그기다 경기 침체가 더해서 암울했던 한 해였습니다. 대한민국도 마찬가지입니다. 4대강으로 자연이 파손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인간의 의도적인 훼손이라는 면에서 더욱 심각하게 느껴집니다. 숭례문의 예에서 보듯이 문화재에 대한 보존이나 비상시의 대책이 전무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와는 달리 그리스의 문화재 보존은 철저합니다. 만약 숭례문 같이 안일한 보존을 한다면 그리스의 문화 유산들이 남아 나는 것이 얼마나 될까요. 이와 관련해서는 제국주의국가들이 이집트나 인도, 그리고 후진국들의 문화재들을 약탈한 것은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우리도 이론에 의한 문화재 수탈과 약탈이 있었죠.   


찬란한 역사를 가진 두 나라가 왜 이토록 망가지고 있는 지 안타깝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 저력은 엄청납니다. 


우선, 반도국가입니다. 발칸반도의 남단에 위치해 있으며 부속도서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장화처럼 날씬하게 생긴 이탈리아보다는 펑퍼짐한 모습의 그리스가 더 정감이 갑니다. 아마도 한반도와 그 형태는 다르지만 곡선적인 모습이 우리의 한반도와 더 닮은 것 같기 때문이겠죠. 그리스라는 작은 한반도에서 문화가 펴쳐 나간 것처럼 우리의 문화가 일본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둘째는, 언어의 독창성입니다. 대한민국의 한글은 극동에서 한자와 일본어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언어입니다. 마찬가지로 그리스는 유럽에서 유일하게 라틴어 알파벳이 아니라 그리스어 알파벳을 사용합니다. 이 언어야 말로 우리나라와 그리스의 독창성을 아주 강하게 느끼게 합니다. 물론 한글의 창제에 관한 타 언어와의 연구나 이설이 존재하지만 한글이라는 그 결과물은 대단히 독창적임을 부인 할 수는 없습니다. 이는 표기 언어가 없어서 라틴 알파벳을 차용하고 있는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의 사례를 보면 분명해 집니다. 그런데 이런 자랑스러운 언어의 독창성에도 불구하고 영어에 대해 강박감에 가까운 저자세를 보여주고 있는 대한민국의 모습에 서글픔을 참지 못합니다.



 

셋째는, 찬란한 문화입니다. 그리스는 유럽문명에서 보자면 문화의 발상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많은 유적들이 거리 곳곳을 메우고 있을 정도입니다. 이 그리스 문명이 유럽 문영의 원천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사실 이러한 그리스 문화의 역할에는 다소 미치지 못하지만 그래도 우리의 문화는 대단합니다.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정신 문화와 물질문명이 조화를이루고 있습니다. 






이렇게 비교를 해 놓고 보니 별 신통 찮습니다. 저 유럽의 작은 그리스와 아시아의 대한민국을 너무 인위적으로 비교를 한 것 같네요. 하지만 그만큼 자부심을 함께 나눌만한 나라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대한민국이 비록 작지만 엄청난 저력의 국가라는 것입니다.

 



오늘 그리스와 운명적인 월드컵 한판이 벌어집니다. 첫경기에서 보다 결승전에서 그리스를 만났으면 어떨까 생각이 듭니다. 대한민국이 우승을 하고 그리스가 준우승을 하고 말입니다.  


 * 이미지 출처:위키피디아 한국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0.06.12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2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시선으로 비교잘하셨네요!!
    결승전에서 만나진 않았지만~ 우리나라가 이기겠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3. 미스터브랜드 2010.06.1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고 보니 비슷한 점이 참 많은 나라네요..그래도 우리나라 응원해야겠죠..

  4. 머 걍 2010.06.12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 저런거 다 떠나
    결승에서 만난다는 상상만해도 즐겁네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2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승도 좋지만, 당장 오늘이 중요하죠.
    그리스나 우리나라나 지면 끝장이니까요> ^^;

  6. 모과 2010.06.12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국민의 응원의 기적이 다시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남아공 월드컵 조추첨을 기념하여 이전에 올렸던 포스트 다시 올립니다^^


1966년 영국월드컵 World Cup Willie



1970년 멕시코 월드컵 Juanito



1974년 독일 월드컵 Tip and Tap



1978년 아르헨티나 Gauchito



1982년 스페인 Naranjito

1986년 멕시코 Pique



1990년 이탈리아 Ciao



1994년 미국 Striker, the World Cup Pup



1998년 프랑스 Footix




2002년 대한민국/일본 Ato, Kaz and Nik (The Spheriks)

2006년 독일 Goleo VI and Pille




2010년 남아프리카 공화국 Zakumi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