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프로골프협회(PGA)에는 왜 흑인이 한 사람도 없을까?


http://www.cbc.ca/sports/story/2009/12/12/sp-golf-tiger-response-hiatus.html


PGA(미프로골프협회)에 흑인 선수는 몇 명이나 될까? 타이거 우즈 1명이라고 한다. 그러나 타이거 우즈는 자신의 인종적인 정체성이 흑인이라는 것을 거부해왔다. 믿어지지 않겠지만, 만약 타이거 우즈를 흑인의 범주에 넣지 않는다면 흑인은 한 사람도 없다. 타이거 우즈를 제외하고 필자가 지금까지 본 흑인에 가까운 선수는 비제이 싱 밖에 없다. 그러나 비제이 싱은 흑인이 아니다. 국적이 인도다. 농구, 야구, 트랙에서 흑인들이 두드러진 활약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 의외의 현상이다. 왜 PGA에는 흑인들이 없을까?
 

1964년에서 1986년 사이에 5명의 흑인 선수들이 활약했고 23회의 PGA 우승을 차지했다. 백인들의 수에 비해서 엄청나게 적은 숫자이지만 흑인들이 존재했다. 그러나 현재는 PGA와 LPGA를 통틀어서 타이거 우즈 단 1명 뿐이다. 이미 언급했지만, 타이즈 우드도 자신의 인종 정체성으로 흑인임을 부정하고 있어서 흑인이 한 사람도 없다고 해도 잘못된 말은 아니다.


혹자는 타이거우즈의 성공이 많은 흑인을 프로 골퍼로 전향하도록 자극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나 이러한 추측은 예상을 빗나갔다. PGA가 결성될 당시인 1961년 찰스 시포드(Charles Sifford)는 유일한 흑인 프로골퍼였다. 프로골프에서 최초로 흑인장벽이 허물어지고, 그 이후로 비록 적은 수이기는 하지만 흑인들이 활약해왔으며, 현재에는 골프 황제라고 불리는 타이거 우즈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제외하고 흑인 프로 골퍼가 단 한사람도 없다. 납득하기가 쉽지 않다. 이러한 현상은 미국만이 아니라 유럽 또한 마찬가지가 아닐까 한다. 프로 골프는 백인만의 스포츠일까? 아니면 흑인이 골프에는 선천적으로 소질이 없는 것일까? 타이거 우즈는 예외적인 존재일까?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일까?


http://www.tonywublog.com/page/3



이유는 2가지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다. 하나는 인종주의적인 관점이며, 그 다음은 경제적인 관점이다. 이미 흑인 장벽은 깨어졌고 타이거 우즈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투어와 타이거 우즈 한사람으로는 골프에서의 다양성을 높이기란 충분하지 않는 것이다. 여전히 클럽이나 현상태를 유지하려는 사람들에 의해 인종적인 차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다른 스포츠에서의 인종적인 다양성을 생각해 보면 분명해 진다. 다른 프로 스포츠에서 흑인들의 활약은 백인들을 월등이 앞선다고 할 수 있다.


둘째는, 경제적인 관점이다. 골프는 여전히 값 비싼 스포츠다. 그냥 운동만 하면 되는 것이 아니다. 도구비, 지도비용, 연습장 비용 등이 필요하다. 저소득 가정의 자녀들을 위한 골프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지만, 아무리 재능이 있는 아이라도 프로로 전향하는 데 필요한 수년간의 경제적인 지원을 감당하기는 어렵다. 이러한 현상은 자동차 경주, 하키, 스키, 요트 경기 등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아직도 골프에서 이러한 인종적인 차별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통해, 자유와 평등을 부르짖는 미국 사회가 여전히 경제적인 불평등과 인종주의가 보이지 않게 작용한다는 점에 놀라게 된다.



(참고: http://www.ethnicmajority.com/wordpress/mediaentertainment/2009/04/why-are-there-no-black-pro-golfers-other-than-you-know-who)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2.1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입니다.
    미국..
    은근히 인종차별에 대한 생각들이 많이 남아있는 나라임에는 부인할 수 없습니다.

    • 골프광 2009.12.14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잘읽었는데요 그런데커다란모순이 있네요 인종차별때문에흑인골퍼가 없다는건 말도안되는겁니다 .우선 미국대통령 자체가 흑인이고 .골프황제인 타이거 우즈가 태국계에다 흑인혼혈이고 .그리고 수많은 한국 여자선수 남자선수들이 미국에 건너가서 대부분 성공하고 떼돈벌고있는건 뭡니까?한국인이나 동양인은 흑인이나 히스폐닉계보다도 못한 취급읆받는데도 말입니다 미국 골프계 인종차별때문에 흑인이 없다는건 말도안되는 소리지요.그밖에 문화나 정치계에서도 마이클잭슨 오프라윈프리 등등 미국을 좌짖우지하는 영향력강한 흑인 저명신사들이 셀수없이 많습니다.만약한국에서 동남아 출신 대통령이 나온다는건 상상할수도없지요.한국에서 동남아나 흑인 아나운서나 커다란 토크쇼의 진행자가 나온다는건상상할수도 없지요 한국이야말로 쥐뿔도없으면서 세계서 가장 인종차별이 심한나라입니다 아시겠습니까?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2.14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고 하지만 그래도 은근히 인종 차별적인 면이 엿보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2.14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적인 인종차별이라기 보다는 보이지 않는 인종차별의 혐의라고 보면 되겠죠^^ 뚜렷한 증거가 없으니 말이죠. 사실 클럽이나 투어 초청이 케이스가 좀 폐쇄적이기는 한 모양입니다^^

    • eggq 2009.12.14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에두분 한국놈들이야말로 인종차별 세계최고입니다 남의나라 이러쿵저러쿵할자격 하나도없습니다.

    • ㅎㅎ 2009.12.15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말이죠.
      흑인프로골퍼가 없다는건 인종차별이 어느정도 적용하는것이지요. 대통령이 있고, 오프라가 있다한들, 인종차별이 없다고 하는것은 순진한 소리들이십니다.

      흑인들이 스스로 벗어난다고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쉬울까요? 인종차별적인 제도들과 문화속에서 그것을 이겨내기엔 더욱힘들죠. 악순환입니다.

      백인들에 비해, 혹은 어떻게 보면 미국에 있는 다른 소수민족에 비해 힘이 딸리는 흑인들은 아이들 골프시킬 여유따윈 없는거죠-

    • ㅎㅎ 2009.12.15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말이죠.
      흑인프로골퍼가 없다는건 인종차별이 어느정도 적용하는것이지요. 대통령이 있고, 오프라가 있다한들, 인종차별이 없다고 하는것은 순진한 소리들이십니다.

      흑인들이 스스로 벗어난다고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쉬울까요? 인종차별적인 제도들과 문화속에서 그것을 이겨내기엔 더욱힘들죠. 악순환입니다.

      백인들에 비해, 혹은 어떻게 보면 미국에 있는 다른 소수민족에 비해 힘이 딸리는 흑인들은 아이들 골프시킬 여유따윈 없는거죠-

  2. Zorro 2009.12.14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명밖에 없다니.. 오늘 알았네요;;
    예상외인데요? 우즈가 그 1명이라니....

  3. 홍천댁이윤영 2009.12.14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몰랐던 사실이네요..

  4. 느릿느릿느릿 2009.12.14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지 요인 모두 다른 답이 없어 보이네요.
    결국 흑인 스스로가 벗어나는 길 밖엔...

  5. js 2012.08.11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제이싱도세계랭킹1위에오른적있는 흑인선수죠



타이거 우즈 요즘 불륜 스캔들로 곤혹을 치루고 있습니다. 바다 건너 먼 나라 이야기라 자기네들끼리 해결하겠지만, 그래도 황제에서 '골프를 칠 줄 아는 개' 로 전락해 버린 타이거 우즈의 신세 참 처량합니다, 현재 11명 째의 내연녀가 확인되었다고 하는 데 그 끝이 어디일지 정말 궁금하네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디아나밥스 2009.12.12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타이거우즈 안타깝습니다.
    타이거우즈는 뭐 돈도 많이 벌고 즐길만큼 즐겼겠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많은 것을 잃어버린것 같아요.



 

타이거 우즈의 불륜 상대 왜 흑인은 없을까?


 

이미지 출처 http://newslink.media.daum.net/news/20090913100503989

타이거 우즈의 불륜 스캔들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타이거 우즈가 이렇게 추락하리라고 상상이나 했을까? 그의 광고 스폰스도 끊기고 있으며, 엎친데 덮친 격으로 타이거 우즈의 장모 바브로 홈버그가 구급차에 실려 프로리다의 오코이 소재 헬스 센트럴 병원으로 후송되는 일도 벌어졌다. 다행이 홈버그는 상태가 안정됐다고 한다. 또한 타이거 우즈와 아내 엘런 노르덴그렌 사이에 이혼이 기정 사실화 되고 있고 엘런 노르덴그렌은 두 자녀와 함께 고향 스웨덴으로 이주할 계획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타이거 우즈에게는 견디기 힘든 시련임이 틀림없다.

도대체 우즈의 스캔들이 언제쯤에나 끝날지 그 끝이 보이지 않는 실정이다. 현재 10명에 육박하는 내연녀가 거론되고 있고 심지어 휴대폰으로 찍은 우즈의 누드 사진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여성도 나타났다. 내연녀들의 직업도 나이트클럽 호스테스에서 웨이트리스, 그리고 포르노 배우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내연녀가 나타날지 주목된다.또 타이거 우즈가 성중독자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그야말로 끝이 보이지 않는 추락이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그의 내연녀 모두가 금발의 백인이라는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서 미국 사회의 일각에서는 우즈의 섹스 스캔들을 인종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우즈의 백인 여성 선호에 대해 인종적인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는 보도도 있다. 타이거 우즈는 지금까지 자신의 인종적인 정체성을 흑인이 아니라 다양한 인종의 피, 즉 흑인 아버지와 태국인 어머니의 피가 흐른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자신의 인종 정체성을 '캐블리네시안(Cablinasian)'으로 규정하고 있다. 캐블리네시안은 백인(Caucasian), 흑인(Black), 인디언(Indian), 아시안(Asian)의 합성어라고 한다. 따라서 미국의 흑인 사회에서는 우즈에 대해 좋지 않는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다. 흑인의 입장에서는 타이거 우즈의 스캔들이 대단히 불쾌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c3=&designer=&season=&nkey=200912081456503&mode=sub_view



그런데 아무리 우즈가 자신의 인종적인 정체성을 흑인이 아니라고 해도 그것이 백인만을 선호하는 결정적인 이유가 될 수 있을까? 이 문제는 상당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일이다. 현재 우즈가 입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흑인 내연녀가 있다, 없다를 섣불리 판단하기는 어렵다. 이와 관련해서 추측해 볼 수 있는 것은 첫째, 백인 내연녀가 줄줄이 나타난 것은 우연의 일치이며, 드러난 숫자는 빙산의 일각으로 아직 흑인 내연녀들이 드러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이며, 둘째는, 이미 언급한 인종적인 정체성과 관련되어 흑인 내연녀들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타이거 우즈 개인의 문제이지만 그 문제 이면의 동기나 원인들은 대단한 흥미를 자아낸다. 그의 내연녀 중에서 흑인이 나타난다면 흑인들의 오해는 해소가 될 것이다. 그러나 만약 줄줄이 금발의 백인들만 계속해서 나타난다면 그가 왜 흑인의 정체성을 거부하는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 우리는 타이거 우즈가 혹 흑인 혐오증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 볼 수도 있는 것이다. 그가 왜 금발의 백인들과만 불륜 행각을 벌여왔는지 심층적인 분석까지 행해지지 않을까? 참 재미있는 연구(?) 거리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디아나밥스 2009.12.10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 그렇게 안봤는데 아주 제대로 바람을 폈네요.^^;
    백인 금발녀를 좋아하는군요.ㅎㅎ

  2. 소이나는 2009.12.11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즈 예전에 일밤에 나올때 완전 좋게 봤었는데...
    이번 사건은 대박인것 같아요 ㅎㅎ
    역시 영웅본색이군요. ㅋㅋㅋ

  3. 나그네 2009.12.28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인여성과 관계를 하면서 백인여성을 정복했다는 쾌락을 느낀게 아닐까요?
    백인여성이 나에게 복종한다는 쾌락
    골프에서는 백인남자 많이 이겼으니까요ㅋㅋㅋ
    백인여성만 정복하면 천하무적 ㅋㅋㅋ


이런 기사는 처음 본다. '테크노 골리앗' vs '공룡센터' 맞짱뜨나, 라는 타이틀만 보면 최홍만과 샤킬 오닐의 격투기 기사이다. 그런데 읽어내려가다 보면 이 격투기 기사가 프로 골프 기사로 둔갑한다. 갑자기 러프 라는 단어가 나오고 양용은 선수의 이름도 등장한다. 완전히 골프 모드의 기사로 바뀐다. 그야말로 '트랜스포머 기사' 이다. 어떻게 이런 기사를 버젖이 내놓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

캡처 파일이 선명하지 못해 짜증스럽겠지만 한 번 읽어보시라! '2승 3패를 거뒀다', 라고 끝나는 단락 이후부터 말이다. 양용은이라는 이름이 선명하다. 참 놀랄만한 일이다.


아래의 갭처 화면을 클릭 하시면 선명하게 읽으실 수 있습니다.

 기사 캡처 http://www.ccdailynews.com/section/?knum=116685


기사 캡처 http://www.ccdailynews.com/section/?knum=11668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웃음 2009.10.09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