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암 투병 조경환씨 별세와 술


조경환하면 1980년 이후 출생한 분들은 잘 모를 것이다. MBC 드라마 '수사반장' '호랑이 선생님' 등에 출연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고, "두 작품 외에 90년대와 2000년대에 '종합병원1' '모래시계' '가면 속의 천사' '왕과 비' '허준' '엄마야 누나야' '선희 진희' '대장금' '불멸의 이순신' '누나' '이산' 등 현대극과 사극 가리지 않고 다양한 성격의 드라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인용: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의 기사)  하지만 인기라는 면에서 볼 때는 '수사반장' '호랑이 선생님' 처럼 그리 눈에 띄는 결실을 이루지는 못했다. 그렇게 조금씩 잊혀져간(?) 조경환씨가 죽음으로 다시 우리에게 다가온 것은 참 슬픈 일이다. 다시 활동을 재개한다는 소식이 아니라 별세했다는 소식이라니...... 나이도 아직 창창하다고 할 수 있는 67세이다. 간암 투병을 해왔다고 한다.

 


간암의 직접적인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기사에 의하면 평소 술을 참 즐겼다고 한다. 아마 술이 간암의 가장 큰 사유가 되지 않았나 싶다. 보도에 의하면 술을 즐겨마신 일화가 소개되어 있는데 참 대단한 주량이 아닐 수 없다. 조경환은 한 방송 프로에서 조승우의 아버지이며 왕년의 가수였던 조경수씨와 제주도에 간적이 있는데 아침에 해장하러 간 식당에서 맥주 1병으로 가볍게 마신 술이 결국 소주 52병이나 마셨다는 사연을 이야기 한적이 있다고 한다. 또한 '부산에서 서울까지 가는 기차 안에서 맥주 90병과 양주 2병을 마시고도 술이 모자랐던 사연을 공개했다' 고 한다. 그의 사인인 간암과 술은 어느 정도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일화들이다. 술을 좋아한 정도를 넘어 폭주에 가깝기 때문이다. 

 

이미지출처: 스타뉴스



그의 죽음이 안타까운 것은 바로 이런 일화들을 통해서이다. 한창인 나이에 그가 즐겨 마신 술이 독약이 된 셈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앞날은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하지만 발달한 의학은 인간의 생명을 연장하고 있다. 따라서 건강관리만 잘 한다면 천수를 누리기가 그리 어렵지 않은 세상이다. 그의 일화는 호탕한 사내의 멋으로 받아들여 질지는 모르지만 건강이라는 차원에서 보면 그야말로 안타까운 일이다. 폭주는 술을 즐기는 것이라기 보다 삶을 망치는 행위이다. 만약 조경환이 술을 좋아하되 멋스럽게 즐기기만 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그랬다면 아직도 방송에서 그를 볼 수 있지 않을까 말이다. 또한 우리 사회가 술에 대해 너무 너그러웠기 때문은 아닌지 아쉽기도 하다. 



돌아가신 분을 두고 그 죽음을 안타까워 해봤자 죽은 사람이 되살아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그의 죽음이 살아있는 모든 이들에게 타산지석이 되기를 바란다. 담배는 흡연구역을 설정한다든지, 청소년에게 판매를 금지하면서도 술에 대해서만은 너무 너그러운 우리의 술문화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술은 삶의 윤활유로 적당하게 마시며 즐겨야 하는 도구이지 그것 자체가 목적이 되는 것이 아니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된다. 전세계적으로 우리나라는 술의 소비량이 엄청난 것으로 알고있다. 이건 결코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TV에서 담배광고는 금지하면서 술 광고는 정말 요란할 정도로 많이 한다. 그것도 인기 연예인들이 광고 모델로 인기를 누린다. 이런 현상은 정말 기형적인 현상이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술 광고는 TV에서 금지되어야 한다고 본다. 아니면 엄격하게 통제되어야 한다고 본다. 최근 우리 사회가 삶의 원칙이나 규범이 없는 것처럼 황폐해진 것도 이런 술문화와 무관하지 않을 수도 있다. 범죄를 일으켜 놓고 이유를 물어보면 '술김에 저질렀다' 거나 '술 때문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 는 기사를 자주 본 것 같다. 그만큼 술이 우리의 삶을 황폐하게 만들고 있고 또 그 술을 핑계로 삼는 경우가 많다. 삶을 술에 너무 지나치게 의존하다 보면 사회는 그 후유증으로 시달리는 것은 뻔하지 않는가? 조경환씨의 죽음을 계기로 술에 대해 한 번 생각해 보았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2.10.14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ㅠ.ㅠ

  2. 저녁밥 2012.10.14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죄를 저지르고도 술 때문에 그랬다고 하는 것은 심신미약으로 형을 감경받아 보고자 하는 술책일 뿐이다. 술을 먹고 저지르는 범죄는 오히려 가중처벌을 해야 함에도 이를 다 용서해주다보니 생겨난 것이다. 술을 제한하는것보다 술을 먹고 일으키는 범죄를 강하게 처벌하는게 오히려 중요하다.

  3. 보보 2012.10.16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이 사람을 잡은 셈이군요.. 참. 무서운 술이네요..
    추천꾸욱드려요...

  4. 댓글 2012.10.24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비는 것도 좋지만 감암이 뭐냐고...간암이지!


엊그제(2011.9.7) 야구계의 레전드라고 할 수 있는 장효조 삼성 2군 감독이 별세했다. 참 안타까운 죽음이었다. 55세, 한창 사회적인 활동을 활발하게 할 나이다. 무엇보다도 특히 야구계에서 그의 죽음은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프로야구가 탄생하고 지금까지 발전하는 과정에서 장효조 감독의 공헌은 지대했다. 3할 타자, 3년 연속 타격왕 등의 수식어들을 붙이지 않더라도 장효조 감독의 선수 시절과 함께 야구를 즐겼던 분들이라면 당시 '장효조 선수' 의 인기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추억할 것이다.

 


 

 장효조 감독의 사인은 간암이었다. 그의 간암이 발견되고 별세하기까지의 기간은 너무나도 짧았다. 갑작스러운 죽음이었다. 지난 7월말에 올스타전에도 모습을 드러내는 건강한 모습을 보였으나 몸에 이상이 느껴져 정밀 검사를 받고 간암 4기 판정을 받으며 투병을 해온 것이다. 너무나도 건강해서였을까? 정말 아쉬움이 남는 죽음이었다. 종합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았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간암을 일찍 발견했더라면 이런 불행은 막았을 것이다.

  

장효조감독의 죽음을 통해 암이 얼마나 위험한 질병이란 것을 실감하게 된다. 그러나 동시에 암에 대해서 너무 무관심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 장효조 감독은 몸에 이상을 느껴서야 병원을 찾았고 말기 암 판정을 받은 것이다. 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 될 수 있으며 생존률도 90% 이라고 한다. 암은 위험한 질병이지만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으면 얼마든지 예방하고 치료가 가능한 질병이다. 자신의 건강을 너무 과신한 탓이었을까. 참 안타까운 죽음이었다.

 


 

우리나라의 암발병과 사망률은 점차 증가추세에 있다. 이러한 추세에도 불구하고 암에 대한 경각심은 그다지 높지 않은 것 같다. 장효조 감독이 그 극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몸에 이상이 느껴질 때 병원을 찾게 되고 치료 불능의 암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평소 암에 대한 경각심이 높다면 절망적인 암으로 인한 사망은 많이 줄어들 것이다.

  

암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초기 암 발견이 늦은 것과 마찬가지로 암에 대한 대비 자체도 부족한 것 같다. 즉 암보험에 대한 관심이 적은 것이 그렇다. 암보험은 예측할 수 없는 암의 발병과 치료를 위해 가장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보험이다. 2009년 암보험의 손실률로 인해 암보험 상품이 줄어들기도 했지만 최근에 다시 암보험 가입이 늘고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러나 여전히 암보험에 대한 인식은 밑바닥이다. 암을 늦게 발견하고  후외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암보험은 가입해 두면 암에 대한 큰 대비가 될 수 있다.

  

암이 나와는 상관 없다는 생각은 버리고 자신 뿐만 아니라 가족을 위해서 암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하는 것이 좋다. 설마 설마 하는 동안 자신의 몸에서 암 세포가 번질 수 있는 것이다. 정기 건강 검진과 함께 암보험 가입을 고려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보험비교사이트[무료상담받기]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1.09.12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추석 되세요.

    잘 보고가요

  2. garden0817 2011.09.12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추석되세요 ㅎ

  3. 온누리49 2011.09.12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공부를 하고 갑니다
    행복한 명절 연휴되시기를...

  4. 큐빅스™ 2011.09.12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 보험 중요하긴 한데 없네요 ㅡ,ㅡ

  5. PinkWink 2011.09.15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험... 분명.. 필요하다는 것을 분명..분명.. 알고있는데 말이죠...ㅠㅠ

  6. 디나미데 2011.09.17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암보험 가입했어요. 싼걸로다가... ^^

  7. biodiesel process equipment 2011.11.23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 은 정보 머릿속 에 기억 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