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수상한 햄스터 삼형제



얼마 전 함게 있던 삼형제 중에 에이스를 떼어 놓았습니다. 에이스가 빠삐용과 크게 싸우면서 빠삐용의 머리 위쪽이 찢어져서 피가 나는 사건이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원래 빠삐용이 당하고 활동력이 좋아 빠삐용이 이렇게 당하리라 고는 의외입니다. 빠삐용만 괴롭힌 것이 아니라 찐빵도 심하게 괴롭혔습니다. 어쩔 수 없이 에이스 혼자 떼어 놓고 있습니다. 현재 임시로 에이스를 빨래용 대야에 넣어두고 있습니다. 에휴~~. 다시 에이스를 우리에 넣어도 격렬하게 싸워 함께 넣지 못하고 있습니다. 커가면서 싸울 것을 예상하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갈라설 정도로 심하게 싸우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말입니다. 남아있는 빠삐용과 찐빵도 자주 싸워서 걱정스럽습니다. 이 녀석들도 갈라놓아야 하는 건 아닌지 안타깝습니다.

아래 사진은 삼형제가 단란하게 살던 때의 사진입니다. 떼어 놓기 직전의 사진은 아니구요. 괘 이전의 사진입니다. 이렇게 잘 지내던 때가 있었는데 말입니다.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똘망똘망 귀여운 루이  (16) 2010.04.02
햄스터 꼬리, 누구 꼬리일까요?  (15) 2010.03.29
수상한 햄스터 삼형제  (10) 2010.03.28
[동영상] 나른한 루이의 모습  (4) 2010.03.08
웅크리고 자는 귀여운 루이  (19) 2010.03.03
노숙 햄스터  (17) 2010.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