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는 참 허구적일 때가 많다. 특히 사랑이란 말만큼 허구적인 말을 찾기가 어렵다. '사랑' 이라는 말 자체는 정말 아름답고 이상적인 말이지만 사랑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인간의 현실은 그야말로 복마전이다. 남녀간의 사랑은 두 말하면 잔소리다. 인간이 첫사랑이란 것을 순수하고 아름답게 간직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 아닌가도 싶다. 그만큼 사랑은 인간의 가변적인 감정이나 입장, 상황에 따라 그 성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두 남녀의 입장에서는 정말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이라고 해도 그것이 한 가정을 깬 사랑이라거나 한 사람을 불행해 처하게 한다면 어찌 아름답다고만 할 수 있을까? 이렇듯 절대적일 것 같이 시작하는 사랑이라는 것도 시간과 함께 마모되면서 상대적이 되어 버린다. 부분적으로는 아름다울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추할 수 있는 상대적인 모습이 사랑이란 것의 얼굴이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뭐 인간의 현실 속에서 이렇지 않은 것들이 있을까?
 


<사랑을 믿어요>에서 서혜진(박주미 분)과 한승우 사이의 관계도 이와 다르지 않다. 드라마에서 이들의 관계를 부분적으로 보여줄 때는 참으로 아름답다.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에 빠진 듯한 한승우와 모성적인 애정으로 자리하는 서혜진의 관계는 진실하며 아름다워 보인다. 미술관이라는 배경과 파리에서의 조우가 운명적이라고 할 만큼 아름답다기도 하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항상 드는 생각이지만 서혜진이 유부녀가 아니라 김동훈의 여동생이면 어땠을까?

http://www.reviewstar.net/news/articleView.html?idxno=258690



그러나 이들의 관계를 이 둘 만이 아니라 전체적인 인간관계에서 조망해보면 참으로 이기적일 수 있다. 서혜진과 한승우 사이의 진실과 아름다움이 위선적이게도 보이게 만든다. 사랑이란 이렇게 절대적이며 상대적이다. 김동훈의 입장에서는 죽을 맛이다. 아내가 초등학교 제자를 격려하고 애정을 솟아주는 것도 아니고 모르는 사내와 정답게 지내는 모습은 남편인 김동훈에게는 슬픔과 분노의 나락으로 떨어뜨릴 것이다. 그에게 보내져온 아내 서혜진과 한승우가 함께 다정하게 있는 사진들(음모이며 사실과는 거리가 먼 사진들이지만)에 얼마나 큰 충격을 받았겠는가? 극단적인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보면 이혼이라는 것은 쓰레기가 되어버린 사랑의 배출구인 셈이다.
 


서혜진의 이러한 감정에 사랑이란 라벨을 달아 줄 수 있을까? 또 한승우의 서혜진에 대한 애정에 사랑이란 라벨을 달아 줄 수 있을까? 이미 언급했듯이 사랑이란 절대적이면서도 상대적이다. 이 세상 결혼한 부부들은 검은 머리 파뿌리가 될 때까지 영원히 사랑하겠다고 맹세하지만 여전히 검은 머리인체 서로 영원히 갈라지는 경우가 셀 수 없이 많다. 이런 상대적인 사랑의 현실 속에서 서혜진과 한승우의 관계가 사랑이 아니라고도 할 수 없으며 동시에 사랑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이 필자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사랑이면서 사랑이 아닌 것. 참 난감하다.
 


이러한 생각은 그들의 사랑이 동시에 사랑을 깬다는 면에서 사랑이면서 사랑이 아니라는 것이다. 흔히 불륜이라는 것은 누군가의 사랑을 깨는 원죄로 탄생하는 것이다. 따라서 그 사랑은 절대적이여만 하지만 결코 그렇지 못할 것이다. 사랑은 감정만이 아니라 의지가 작용하며 무엇보다도 신의와 신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서혜진이 아직 김동훈과의 사랑을 깼다거나 신의를 상실한 것은 아니지만 위험한 수위이다. 서혜진이 한승우에게 "힘들게 하지 말아달라!" 고 하고 한승우가 파리로 떠난다고 하지만 어떻게 될지 모른다. 사랑의 감정이란 너무 변덕스럽기도 하기 때문이다.
 

 

만약 서혜진과 한승우의 애정관계를 두둔하다면 그들로 인해 가슴이 찢어지는 김동훈의 모습도 함께 상상하고 가상적인 체험의 노력을 해 보아야 할 것이다.  김동훈에게 서혜진는 신뢰와 신의를 저버리는 아내일 것이다. 한승우에게는 어머니처럼 애정이 느껴지는 서혜진이지만 김동훈에게는 가슴을 갈갈이 찢어놓는 배신한 아내가 되고 말 것이다.
 


사랑을 믿기가 참 어려워졌다. 그토록 믿었던 아내였는데 아내는 다른 사내 한승우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고 있다. 사랑이란 정말 믿어야 하는 것일까? 결국 이 가족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믿어요' 라고 하는 걸 보면 아내 서혜진에 대한 김동훈의 오해를 풀게 하겠지만 사실상 김동훈이 오해를 푸는 것이 어찌 쉽기만 할까? 김동훈씨, 서혜진씨의 사랑을 믿으세요, 아니면 믿지 않으세요?


*이전 글 다시 올립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2011.05.25 0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을 믿어요. 드라마 아내의 사랑을 믿어야되나 정말 햇갈리네요. 가끔 이드라마 보긴했는데요.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겁고 보람된 하루 여세요.^^

  2. 왕비마마 2011.05.25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 드라마는 못봤지만 사랑을 믿어서 행복했다~요런 이야기가 되었음 싶네요~ ^^
    믿어야죠~ 사랑~ ^^;;;

    울 촌블님~
    오늘하루도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3. 꽃집아가씨 2011.05.25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안믿고 싶을때도 있는게 사랑인거 같아요^^
    이 드라마는 못보지만 암튼^^

  4. 주리니 2011.05.25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난감한 문젭니다.
    없달수도 있달수도 없는...
    사랑의 감정적 이끌림에 때론 제어를 할 이성도 존재해야함을
    쉽게 간과하며 사는 탓인가 봅니다.

  5. Mr. Ripley 2011.05.25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 참.. 신기루 같은.. 세월이 지나고 나이를 먹으면서.. 참.. 어려운 질문입니다..

  6. 하록킴 2011.05.25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드라마나 영화속 이야기가 아니여도...
    실제로 사랑을 믿어야 하나? 고민이 되는군요 ㅜ.ㅡ

  7. 안나푸르나516 2011.05.25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음은 사랑을 먹고 살고 늙으면 추억을 먹고 사는것 같습니다..... 뜬금없는 댓글 이해해 주셔용~~~ㅅㅅ;;;;

  8. 시향 2011.05.26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내리는 아침....
    빗 속에 아카시아 향기가
    유리창으로 가득히 밀려오네요.
    남은 오월도
    향기로운 날들 되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