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결혼해주세요>는 제목이 왜 ‘결혼해주세요’ 일까? 참 생뚱맞은 질문이지만 단지 결혼과 관계가 있다는 이유로 이런 제목을 선택하지는 않았으리라 본다. 물론 드라마의 초기에 강호와 다해의 결혼을 이 드라마의 제목으로 삼은 근거로 이해할 수 있지만 어딘지 부족한감이 있다. 강호와 다해 이후로 한경훈과 김연호 커플을 제외하고는 ‘결혼해주세요’ 라는 대사가 나온 적이 없다. 앞으로 결혼을 하게 될 여지가 있는 커플은 한경훈과 김연호 커플, 송인표와 김종남 커플로 예상되고 있다. 사실 송인표와 김종남 커플은 드라마상의 진행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짐작이라는 편이 맞을 정도로 분명하지는 않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김태호와 김정임의 이혼은 결혼과는 상충되는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그러니 ‘결혼해주세요‘ 는 어딘지 어색한 느낌이 든다.


이미지출처:KBS드라마 캡처


이혼과 그 이혼을 둘러싼 갈등이 메인스트림인 상황에서 '결혼해주세요' 라는 제목은 좀 어색하지 않는가? 꼭 그럴 필요는 없지만, 제목의 불확정성과 다의성, 애매성, 집중적이 아니라 확산적인 성격, 명시적이 아닌 암시적인 성격등을 고려한다고 해도 '결혼해주세요' 는 좀 어울리지 않지 않는가.


그런데 조금만 시각을 바꾸어, 김태호와 남정임의 재결합을 배제하면서 새로운 커플들의 등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둔다면 ‘결혼해주세요‘ 라는 말은 적의한 표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 새로운 커플의 등장이란 바로 최현욱과 남정임, 김태호와 윤서영 커플이다. 놀랄만한, 더 나아가 황당한 주장처럼 여겨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혼으로 갈등이 고조되고 스토리가 전개되는 상황에 '결혼해주세요' 라는 제목을 달기는 이상하지 않는가? 이에 걸맞는 새로운 커플들이 탄생해야 하는 것이다. 태호와 정임이 재결합을 하더라도 그걸 결혼이라고 하는 것은 넌센스가 아닌가. 아무튼 가능성을 열어놓고 싶고 그 가능성이 점차 커져가면서 (드마라상의) 현실이 되면 좋겠다.


바로 김태호와 윤서영 커플(의 결혼)과 최현욱과 남정임 커플(의 켤혼)이 바로 그런 가능성이고 현실이다. 이런 추측은 현재 진개되고 있는 드라마의 스토리와는 너무 벗어나는 듯해 무리한 추측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미래의 가능성은 아직은 어느 경우에고 다 열려있는 것이다. 태호와 서영이 커플로 맺어진다는 것을 전적으로 부정할 수는 없는 것이다. 최현욱과 남정임도 마찬가지이다. 그렇기에 ‘결혼해주세요‘ 란 말은 의미있게 다가오는 것이다. 이혼으로 얼룩지고 다시 재결합을 한다면 '결혼해주세요' 란 표현은 적합하지 않는 것이다.


이런 다소 황당한 추측이 현실이 된다면, 제작진이 태호와 정임의 재결합을 스토리의 소실점으로 삼는다는 오해도 어쩌면 예상하지 못한 반전으로 불식될지도 모른다. 이런 반전에 대한 추측도 참 황당한 추측에 지나지 않을까? 하지만 어떻게 알겠는가? 정임을 향해 현욱의 입에서 ‘결혼해주세요’ 란 말이 튀어나오고, 태호의 입에서 또는 서영의 입에서 ‘결혼해주세요‘ 란 말이 흘러나올지는 누구도 섣불리 판단하지 못하는 것이다. 비록 실현되지는 않는다고 해도 말이다.


이렇게 새로운 스토리와 등장인물의 관계를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ing 2010.12.06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 예상하지 못한 반전에 기대를 걸겠습니다. ㅎㅎ

  2. 지후니74 2010.12.06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짜피 드라마가 산으로 가고 있는데 이런 결말도 충격적일것 같지는 않습니다.~~~ ^^

  3. 도꾸리 2010.12.06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드라마 보고 싶어지는걸요~
    아자아자~~

  4. 달콤 시민 2010.12.06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제목을 봐서는 이런 가능성도 없지 않네요~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해져요 ㅎㅎ

  5. 꼬마낙타 2010.12.06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전을 기대하면서 드라마 보면 재밌죠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6. 쿠쿠양 2010.12.06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그럴 듯 하네요+__+
    그런쪽으로 나가는게 맞는 것 같구요~

  7. Kay~ 2010.12.06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설렁 설렁 티비를 봤더니..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가 없지만..
    태호(?)의 마음의 변화가 보이더군요~~
    이별이 사랑으로 바뀌길 바라는데..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8. 마음노트 2010.12.06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해 주세요라는 드라마 관심가져봐야겠네요!
    요새 드라마 이야기가 나오면 잘 몰라서요,
    이번 한주 술술 잘풀리는 한주가 되세요.

  9. 발향기 2010.12.06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결혼해주세요'가 되면 괜찮겠네요 ㅋㅋ 이번주에 2편 다 못봤는데..
    얼른 봐야겠어요 ㅎㅎㅎㅎ

  10. gggg 2010.12.06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가족이 보는 주말드라마나 kbs 저녁시간대의 일일드라마 같은경우 제목은 사실 별 의미가 없습니다. 이 드라마도 처음엔 이 제목이 아니었으니깐요. 결혼해주세요,사랑해주세요, 내사랑이에요, 뭘 갖다 붙여도 사실 내용과 큰 관련은 없어요.

  11. leedam 2010.12.06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이야기가 꽃을 피우는군요 ^^
    요즘 통 드라마는 못보구 있으니 뭐가 뭔지 잘 모르겠어요 ^^

  12. 사자비 2010.12.06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 그토록 태호를 미워하던 사람이 많았더랬조. 지금은 좀 달라지는듯 한데 말이조.

  13. 더머o 2010.12.06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충분히 막장이라고생각하면서도 재밌게 보고있습니다만 막장인만큼 반전적인 요소가 많아 기대돼더라구요 ㅎ

  14. 봉황52 2010.12.07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드라마는 반전의 반전이라,,
    그런 반전이 있을수도 있겠네요,

  15. 산으로 가는 드라마 2010.12.07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를 억지로 - 아내가 보는 바람에 - 보게 되면서 느낀 것은 작가 자신도 이 드라마가 어떤 항로를 통해 입항해야 하는지를 모르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든다. 목적지를 향해 출발은 했는데 가는 도중 출렁이는 파도가 생각보다 더 출렁여서인지 갈피를 잡지 못하다보니 목적지 마저 다른 곳으로 가야 될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그러나 최근엔 좀 무리다싶을 만큼 처음 정한 목적지를 향해가고 있다. 이게 이 드라마를 보면서 느끼는 한심함이다.

  16. 불탄 2010.12.07 0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읽어보았습니다. ^^
    고맙습니다.

  17. 또웃음 2010.12.07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는 이웃님들의 글을 통해서만 보고 있는데
    태호와 정임이 이해 안 되는 부분이 너무 많더라구요.
    굉장한 막장 냄새가...^^

  18. 함차가족 2010.12.08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까요. 아내랑 제 생각은 이혼 후 다시..재결할 할때 프로포즈 의미로 생각했었는데...좀더 지켜봐야겠어요

  19. 2010.12.08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하록킴 2010.12.09 0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결혼해주세요! 아직도 하고 있군요^^;
    저는 요즘 아침일일 드라마를 어머니와 함께ㅎㅎ

    아침드라마도 묘?하게 재미있더라고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