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햄스터의 일상

루이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아빠 햄스터 루이가 어제 하늘 나라로 갔습니다.
루이에게 많은 관심을 가지지 못하던 차였는데 외로웠는지 그렇게 훌쩍 우리곁을 떠났네요.


많이 추웠던 것 같습니다. 긴 잠을 자는 줄 았았는데 자는 동안에 동사를 했습니다.
톱밥에 머리를 묻고 있던 루이의
 마치 잠을 자고 있는 듯이 참 편안한 모습이었습니다.
마음이 가난하고 무지한 주인을 만난 탓인 듯 해 더욱 안타깝습니다.



루이는 자신의 새끼들 보다도 몸집이 작고 여렸습니다. 케이지속에서의 자신의 운명을 감지하기라도
한 듯이 잘 먹지도 않았고 신경이 참 예민했습니다. 만져보면 언제나 앙상한 뼈 뿐이었습니다. 



몸 상태가 그렇다 보니 추위에도 가장 민감했던 것 같습니다.
햄스터는 동면에 들어있다 죽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야생 햄스터는 준비된 동면을 하지만 반려 햄스터는 갑자기 닥친 추위에 준비도 못한 상태에서
동면에 드는 경우가 있고
그러다 죽기도 한다는 군요.  


루이와 첫 인연을 맺은 때가 작년 5월 초였고 9월 7일에 짝이었던 엘리와의 사이에서 새끼들을 낳았습니다. 
내년 봄을 또 보지 못하고 떠나버렸습니다. 엘리도, 새끼들도 아빠 루이의 죽음을 알 수는 없겠지요.
그저 평화롭기만 합니다.



루이, 잘 가계나.
못난 친구 부디 용서해주게.









'햄스터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이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35) 2010.12.02
자면서 왜 그러시나요?  (20) 2010.11.29
에구구, 온몸이 너무 간지러워요?  (10) 2010.11.10
아빠와 딸  (17) 2010.11.08
별의 요정이 된 햄스터들?  (8) 2010.11.07
헴스터 녀석들 자는 모습  (6) 2010.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