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추락에 결정적인 타격이 되었던 평창 땅 투기 의혹이 이제 사기 의혹으로 변질되면서 논란을 빗고 있다. 이 사기 논란은 26일 MBC '기분좋은 날-연예플러스'에서 강호동 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평창 소재의 땅을 직접 찾으면서 비롯되었다. 그런데 참 가관인 것이 '부동산 관계자들' 이라는 사람들의 말을 인용한 것으로 "(강호동이) 매입한 땅은 맹지다" 라거나 "거래도 할 수 없고, 우리 중개업소에서도 제쳐났었다." 하는 식의 발언에 방점을 찍음으로서 일부에서 강호동이 사기를 당했다는 추측에 근거를 삼고자 하는 것처럼 여겨졌다. 필자의 판단으로는 '부동산 관계자들' 이라는 사람들은 부동산 중개업자인 것 같은데 이들이 평소에도 이런 식으로 강호동이 매입한 땅을 '맹지' 라고 했을 지 의문이 든다. 분명 투기 세력들이 이 지역 일대를 답사하고 매입을 했을 가능성은 무척 높다. 그런데 부동산중개업자들이 자신들에게 조금이라도 유리한 발언을 하지 않고 투자가치가 없는 별 쓸모없는땅이라고 하니 참 의아할 뿐이다. 2018년에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가 확정이 된 상황에서 알펜시아 리조트가 있는 대규모의 땅이 단순히 도로에서 좀 떨어져 있다는 이유로 '맹지'로 남아있으리라고는 결코 생각이 들지 않기 때문이다.

 



평창 동계 올림픽이 호재로 작용하면서 누군가 강호동에게 땅 매입을 부추기고 강호동은 20억이란 거금을 투자나 투기 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20억이나 투자하는 강호동이 그저 현장도 방문하지 않고 중개업자나 주변 사기꾼의 말만 믿었다는 것은 이해하기가 힘들다. 더군다나 강호동이 땅 매입을 하고 일 주일 뒤에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 및 토지거래계약에관한 허가구역' 으로 지정되었다. 사실 이 부분은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고리식의 해석이 가능하다. 혹자는 구입후 일주일 뒤에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 및 토지거래계약에관한 허가구역으로 지정' 되었다는 것은 강호동이 장기 투자를 목적으로 땅을 매입한 것이지 투기를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사실을 미리 알았다면 어떻게 투기를 할 수 있었냐는 논리이다. 그러나 바꾸어 말하면, 이런 까다로운 조치는 동계올림픽을 위한 난개발을 막겠다는 것이지 동계 올림픽 관련 시설 개발 자체를 막겠다는 의도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오히려 평창 땅을 매입한 투자자들(?)에게는 이런 조치가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2018년이 다가오면서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 및 토지거래계약에관한 허가구역으로 지정' 이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MBC '기분좋은 날-연예플러스'에서 찾아가 인터뷰한 중개업자들은 투기 의혹에 한 껏 움츠렸음을 짐작할 수 있다. 정말 눈치 빠른 분들이다.

 

아무튼 강호동이 사기를 당한 것인지는 2016년, 2017년 쯤이면 드러날 것이다. 필자 개인의 판단으로는 평창 올림픽이라는 호재에 1~2억도 아니고 20억이나 투자(?) 한 것은 아무리 사유재산을 인정하는 자본주의라고 하지만 '국민MC' 호칭을 가진 강호동이 보여줄 모습은 아니었다. 강호동의 20억 땅 매입은 돈으로 돈을 늘이는 부익부 빈익부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해 씁쓸할 뿐이다. 이 지점에서 김장훈의 기부가 떠오른 것도 이 때문이다.

 

만약 강호동이 사기를 당했다면 사기를 친 인간들을 밝혀내어서 강호동의 억울함을 벗겨내어야 할 것이다. 철저하게 수사를 하면 서민들에게 박탈감을 줄만한 대형 사기 사건이 드러날지도 모를 일이다. 사기일 경우 강호동은 투기에서 다소 자유로워질지도 모르겠다. 강호동은 사기꾼들의 피해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사기꾼들이 투자를 하려는 강호동을 농락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사기가 아니라 단순히 강호동의 판단에 의한 결정이었다면 투자든 투기이든 대중의 정서상 강호동은 비난을 면키는 힘들어 진다. 지금 강호동이 냉혹한 현실에 직면해 있는 처지가 바로 '대중의 정서' 때문인 것이다. 강호동 개인으로나 국가적인 차원에서나 하루 빨리 이 부분이 철저하게 조사가 되어 사기와 부정이 명명백백히 가려지면 좋겠다. 강호동에게도 투기 의혹을 벗을 수 있는 촣은 기회가 될 수 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1.09.27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기든 사기든 아직도 땅을 사들이고
    그것으로 재산을 불리는 일은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에 한 평 없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ㅠㅠ

  2. 2011.09.27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Shain 2011.09.27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호동을 옹호할 수 있는 유일한 부분은.. 연예부 기자들이 반쪽짜리 정보를 오로지 강호동 비난을 위해 흘렸다는 그부분 뿐이겠지요.. 말 그대로 .. 타겟을 잡아 비난을 받게 했다는 그 점은 옹호해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또.. 어떤 과정에서 땅을 샀는지 정보가 전혀 없으니 투기라고 판단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도 있을 거구요...
    그 두 가지 점에도 불구하고...
    참 씁쓸하다는 생각은 어쩔 수가 없네요..
    투기를 옹호하는 듯한 일부 사람들의 반응은 더욱 갑갑했답니다..

  4. 핫PD 2011.09.27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녀 사냥식의 여론몰이도 보기에 좋지 않지만 진실이 뭔지는 세월이 가면 하나하나 밝혀지겠죠.^^

  5. 깊은 하늘 2011.09.30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하네요. 사기를 당했을 수도 있다...?
    실제 땅을 밟아보지 않고, 부동산 기획자의 말에 속아 땅을 사는 사람도 의외로 많습니다.
    설사 와봤다 하더라도 땅을 볼줄도 모르고 사기치려고 마음먹은 사람들이 얼마나 뛰어난 화술로 사람을 속여넘기겠습니까...

    여튼 강호동씨는 이번에 외통수에 걸렸네요. 사기에 걸렸다 하더라도 조롱을 피하기 어려울듯....

  6. 김창순 2012.02.28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하시네요^^
    블로그 볼거리도 많네요
    좋은정보 많이보고가요ㅎ
    플레이9(PLAY9) ● W w W .S B 애스 9 . U 애스
    대박나세요 ~~~~!
    (100%의 부자로 시작함)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우리나라와 함께 독일, 프랑스가 3파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인데요, 동계올림픽 개최와는 무관한 국가인 영국의 '파인내셜 타임즈' 지가 우리나라의 기업인을 중심으로 한 유치활동을 비판하고 나서서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부패한 이미지의 기업인들이 동계올림픽 유치에 역풍을 몰고 올 것이라는 것입니다. 파이낸셜 타임스의 기사는 단순히 동계올림픽 유치차원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인의 부패상을 언급하고 있어 우리사회 전반의 도덕적인 헤이에 대해 반성할 수 있는 의미있는 충고가 아닐 수 없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뛰어든 삼성의 이건희 회장과 한화그룹의 김승연 회장이 과거에 저지른 범죄혐의를 언급하면서 그들의 로비활동이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스의 지적은 대단히 적확한 것으로 이건희, 김승연 회장의 전력을 알고 있다면 올림픽 이미지와 전혀 어울리지 않다는 거부감을 갖게 될 것입니다.


이미지출처: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11040113093520927&outlink=2&SVEC



우리가 세계적인 기업으로 자랑스럽게 여기는 삼성의 수장이 부패의 이미지를 세계에 각인시키고 있다는 것은 참 불행한 사실입니다. 명품을 만드는 인간이 불량품이라는 사실은 우리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중적인 이미지는 삼성 브랜드 이미지와는 달리 국가 이미지를 망치는 것으로 작용합니다. 아무리 삼성이 물질적으로 많은 이윤을 창출하더라도 한국은 기업인이 썩었다는 인식은 국가 이미지에는 대단히 부정적입니다.


한화그룹의 회장 김승연씨는 더욱 치명적입니다. 김승연 회장은 자신의 아들이 시비에 말려들어 폭행당한데 대한 앙갚음으로 그 당사자들을 잡아 개인적으로 쇠파이프를 휘두르는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한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사건이었습니다. 대기업의 회장이라는 사람이 조폭의 행동책이나 하는 짓을 서슴없이 저질렀던 것입니다. 정말 얼굴이 화끈 달아 오를 정도였습니다. 우리사회의 자본주의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대기업의 총수가 이 모양이라니 정말 불량스럽고 천박한 자본주의가 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자식에 대한 빗나간 사랑으로 표현하기에는 너무 지나친 폭력적인 행동이었습니다.


이들이 이제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해도 여전히 불법적인 이미지는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특히 이건희 희장의 탈법 증여와 탈세는 심각한 불법 행동으로 그 처벌이 가볍지 않습니다. 그런데 떡찰의 솜방망이 봐주기식 수사와 대통령의 사면은 우리사회 가진자들 사이에 재력을 통해 얼마나 심각한 부정과 부패, 탈법이 자행되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이건희, 김승연 회장의 동계올림픽유치가 혹 올림픽 정신과는 걸맞지 않는 타락한 로비 활동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염려가 되는 것입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바로 이런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이런 잘못된 로비 활동이라면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들 뭐가 그리 자랑스럽겠습니다. 자랑스럽다고 선전되겠지만 그 이면에 감추어진 부정과 부패는 만연할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되돌아 올 것입니다.


이미지출처: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91(위, 김승연)
                       http://www.ks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023 (아래, 이건희)

따라서 파이낸셜 타임스는 '때 묻은'(tarnished) 기업인들이 아니라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김연아를 동계올림픽 유치에 활용해야 할 것이라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연아의 홍보 활동이 동계올림픽 유치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적고 있습니다. 김연아는 세계적인 선수로서 지명도를 갖고 있어 '김연아 카드' 야 말로 올림픽 유치를 위한 한국의 가장 소중한 자산이라고 조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정말 제대로된 기사입니다.     


이건희, 김승연 회장의 로비 활동은 '돈이 모든 걸 변화시킨다(Money changes everything)'라는 돈지상주의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이제 세계 스포츠계에서 이러한 부정한 로비가 먹혀들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바로 이러한 점을 지적하고 있는 것입니다. 동시에 스포츠계의 자정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파이낸셜 타임즈의 충고는 스포츠계의 부패와 부정을 비꼬는 것이기도 하면서, 또한 김연아를 언급한 것은 스포츠가 그 본질을 회복하고 자본이 지배하는 영역이 아니라 평화와 정의, 그리고 스포츠 정신이 지배하는 분야가 되기를 간절하게 촉구하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우리는 파이낸셜 타임즈의 이러한 의도를 새겨 들어야 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