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탕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03 임금님의 거짓말, 권총과 전화 사이 (7)


임금님의 거짓말, 권총과 전화 사이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 필자는 정치에는 참 둔감합니다. 정치로 부터 아주 예민한 영향을 받고 살아가면서도 그것을 잘 느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인간이 살아가는 삶에 정치적인 행위가 아닌 것이 없는데도 말입니다. 또 우리나라 만큼 정치적인 판단을 요구하는 나라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니 정치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시는 분들을 보면 한편으로 부럽기도 합니다. 신념과 용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언제나 박수를 보냅니다. 


그런데 정말 이건 아니라는 생각에 정치에 대한 포스트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 포스트의 대상이 단지 대통령과 대통령의 거짓말일 뿐 정치적인 포스트라기보다는 정치인에 관한 포스트라는 편이 더 정확하겠습니다. 

대통령의 입에서 너무나도 어처구니 없는 거짓말이 흘러나왔기 때문입니다. 일반인도 아니고 그야말로 공인중에 공인이라고 할 수 있는 대통령이 너무나도 어처구니 없는 거짓말을 한 것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하기가 힘이 듭니다. 정치적인 비판이나 신념을 드러내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런 거짓말을 하는 대통령이 너무 어처구니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거짓말이 얼마나 심각한지 의식조차 않은 것 같은 대통령의 인식도 너무 안타깝습니다. 

캡처 1은 12월 2일자 뷰스앤 뉴스의 인터네 기사의 일부입니다. 보시다시피 이명박 대통령이 "나도 지난 대선 때 어느 괴한이 권총을 들고 집에까지 협박을 하러 와서 놀란 적이 있는데, 경호원들이 붙잡고 봤더니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아서 경찰에 신고도 하지 않고 그냥 돌려 보냈다." 고 말했다고 합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닙니다. 그런데도 그냥 돌려 보냈다는 대목에서는 경악하기까지 했습니다. 어떻게 이럴 수가 있단 말인가, 하는 비명이 흘러나올 정도였습니다.  총을 들고 테러를 가하려는 범죄인을 그냥 돌려 보냈다는 것이 어디 정상적인 행동인가 말입니다. 그리고 이런 사건이 신문에 한 줄, 방송 몇 초에도 나오지 않았다는 사실이 도무지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또한 법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고, 총기를 무슨 장난감 처럼 대하는 태도였기 때문입니다.

캡처 1



그러던 차에 오늘 12월 3일자 인터넷 기사를 보니 청와대의 한 측근이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고 실제로는 협박범이 전화를 통해 탕탕탕 소리를 내며 협박을 했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캡처 2 참조)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대통령이 이런 거짓말을 한다는 것이 도무지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이건 정말이지 허경영 공화당 총재의 근래의 발언과 차이가 무엇인지 모를 정도입니다.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이런 발언을 한 자체가 그렇고 또 그것이 거짓말이란 사실, 그리고 거짓말이 사실과의 차이가 너무나도 크다는 사실에 제 자신이 치사해지고 부끄러웠습니다.

전화로 탕탕탕 위협한 것을 실제로 무슨 무용담처럼 이야기한 대통령이 너무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혹 이럴 수는 있습니다. 사실 보고를 좀 과장되게 이야기했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그래도 전화상의 일을 실제로 집까지 총을 들고 왔다고 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다시는 이런 거짓말을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캡처2




 
이런 거짓말 앞으로는 없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디아나밥스 2009.12.03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이건 뭐... 이렇게해서라도 관심받고 싶은 모양입니다. 아이고~

  2. 2009.12.04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달콤시민 2009.12.04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왠일이야..
    저는 '나도 권총 협박받은 적 있다'라고 한 뉴스 제목만 포털에서 보고 그냥 넘겼었는데.. 진짜 완전 '헐..' 인데요!
    아휴.. 스스로가 공인이라는 걸 잊은 것이 아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