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착'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07 제빵왕 김탁구, 구일중과 만신의 공통점? (14)
  2. 2010.09.06 데미무어가 불쌍한 이유? (16)

 

좀 이상한 일이지만 구일중을 보면서 만신이 느껴지는 건 왜 일까요? 구일중이 누운 채로 천리를 보는 신통력을 보여주는 것이 만신이 비방을 하여 신통술을 보여주는 것과 너무 흡사하기 때문일까요? <제빵왕 김탁구>에서 이런 모습은 구일중이 처음은 아닙니다. 팔봉 선생이 있었지요. 팔봉선생은 인간의 마음을 꿰뚫고 미래를 바라보는 혜안을 가진 도인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주 신비스러운 존재였습니다. 팔봉선생의 이 신비스러움의 아후라가 탁구에게, 마준에게 맞닿으며 무게감과 기품, 그리고 묘한 매력을 만들어 내기도 했구요. 팔봉선생의 화두 같은 1, 2차 경합을 통해 스토리에 대한 기대와 긴장감도 높였습니다.
 

KBS 드라마 포토박스 사진 캡처



그런데 이 팔봉 선생을 뒤이어 그의 제자 구일중이 누워서도 천리를 보는 신통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편으론 정말 유치하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신비스럽기까지 합니다. 쓰러져 누워 있는 구일중이 탁구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이 마치 영적인 존재가 주인공을 보호하고 있는 것 같은 종교적인 비의감마저 느끼게 합니다. 이 드라마는 시대적인 배경이 촌스러움을 느끼게도 하지만 이러한 내용이 촌스럽게 느겨지게도 합니다. 구일중이 누워 천리를 보리라도 누가 생각이나 해 보았을 까요?   


그러다보니 침대에 누워서 천리를 보는 듯한 구일중에 대한 호기심이 이 드라마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고 있습니다. 구일중의 신비스로움은 상상력을 동원하게 되면서 드라마에 대한 몰입을 돕게 되는 것이구요. 이것은 마치 <구미호-여우누이뎐>의 만신이 그 정체에 대한 굼금증을 유발한 것과 흡사한 것입니다. 이렇게 생각하고 나니, 구일중과 만신의 존재 자체도 비슷하게 느껴집니다. 이미 언급한 신통력을 제외하고 구일중과 만신의 몇 가지 공통점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외로움

구일중이 거성의 회장이면서도 누구보다도 외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그의 가정사와 타고난 성격 탓이기도 하겠지만 자신의 주위에서 권모술수를 일삼는 인간들에게 대한 비관적인 인식이나 혐오에 기인하는지도 모릅니다. 아내 서인숙의 모골이 송연할 정도의 도전, 친구 한승재의 배신이 무엇보다도 그러할 것입니다. 짐작컨대 구일중은 붕행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행복과는 거리가 멉니다. 무어보다도 구일중은 자신에 대한 애정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탁구에게 자기 존재를 자꾸만 투영하는 것 같구요. 그렇다면 만신은 어떤까요? 만신도 참 외로운 인간입니다. 몹쓸병에 걸려 600년 동안 죽지 못해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만신은 꼭 인간의 보편적인 외로움을 상징하는 존재같기도 합니다. 몸씁명이라는 그 병, 인간의 본질적인 외로움이 아닐까요? 


KBS 드라마 포토박스 사진 캡처




2.무기력

구일중은 언제나 표정이 밝지 않습니다. 탁구와 있을 때 웃음을 보여주는 정도입니다. 거성의 회장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운동을 한다거나 자기 체력을 관리하는 모습도 본적이 없습니다. 항상 조용한 모습으로 사무실이나 자신의 방에 틀어 박혀 있습니다. 좋게 보면 품위 있고 과묵한 모습이지만, 좀 나쁘게 말하면 무기력한 남자처럼 보입니다. 만신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동굴 속에 틀어 박혀 있습니다. 표정연기는 정말 카리스마가 넘치고 비방을 쓰서 신통력을 발휘하지만 육체적으로는 무기력합니다. 좀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3. 집착

구일중은 오직 탁구에게만 집착합니다. 정말이지 병적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두 딸이 있음에도 별 관심이 없습니다. 마준에게는 보이지 않는 속내를 드러내는 데 인색한 반면에 탁구만 보면 그야말로 표정이 돌변합니다. 아직 이런 차이가 왜 나타는지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아마도 앞으로 이러한 확연한 태도의 차이를 보이는 이유들이 서서히 드러나겠구요. 만신이 집착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인간의 간입니다. 사악한 인간의 간이기에 인간을 사악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간이 없으면 만신은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 구일중에게 탁구가 살아가는 이유가 된다면 만신에게 인간의 간 또한 살아가는 수단이 되는 것입니다.



*


이렇게 다소 생뚱맞게 구일중과 만신의 공통점을 살펴보다보니 구일중이나 만신뿐만 아니라 모든 남자들이, 아니 모든 인간들이 참 외로울 수밖에 없고, 어떤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그래서 삶이 무기력해지는 그런 악순환을 겪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게 되는군요. 그럼에도 언제나 그래왔듯이 삶은 참 아름답다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새롭게 리셋하면서 살아가야 하겠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몇 일 전 데미무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키니 사진을 올린 것이 화제가 되었다. 필자는 데미무어의 비키니만 입은 세미 누드 사진을 보면서 시간을 거스려는 그녀의 욕망을 보는 듯해 불쌍한 느낌이 들었다. 지나간 그녀의 육체와 젊은날의 기억들을 아둥바둥 쥐어잡으려는 욕망의 갈퀴를 보는 듯해 안타깝기도 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늙어가는 모습을 좋아할 리가 없다. 언제나 젊은 시절의 모습을 갖고 있고 싶고 또 그렇게 젊은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이런 심정을 헤아려 본다면 데미무어의 비키니 사진도 이와 다르진 않다. 더 이상 늙기 전에 지금의 모습이라도 남기고 싶을 지도 모른다. 





데미무어는 자신의 전신성형으로 화제거리가 된 적이 있었다. 그녀는 자신의 블로그에 한 네티즌이 남긴 "미안하지만, 당신 정말 늙어 보인다" 는 말을 남긴 데 자극받아 4억원을 들여 전신성형을 했다. 이후 데미무어는 영국판 엘르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젠 내 몸매에 만족한다." 고 말하면서  "사실 몸매에 대해 강한 강박관념을 가져 왔다. 내 스스로의 가치에 점수를 매길 정도였다......심지어 내 몸을 지배하려고도 했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 몇 번의 시도(성형) 끝에 몸매가 바뀌었지만 그것도 잠시 뿐이었고 돌아온 것은 일시적인 행복 말고는 아무것도 없었다. 허무함만 가져다 줬다......마른 것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는 것도 아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가졌던 강박관념은 끝없고 무의미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비록 데미무어가 자신의 전신 성형수술에 대해 후회하고 무의미하다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녀가 하고 있는 행동은 이 말과는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이번에 자신이 찍은 비키니 사진만 해도 그렇다. 1962년생인 49세의 데미무어가 궂이 그럴 이유가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육체에 대한 그녀의 강박관념이 되살아 나지 않았다면 어찌 이런 셀까를 찍었을까? 





그녀의 남편인 16세 연하의 애쉬튼 걸처만 하더라도 그렇다. 그녀는 자신의 몸매에 대한 강박 관념뿐만 아니라 자신의 남편인 애쉬튼 컬처에 대한 강박 관념으로 시달릴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자신은 50을 바라보는 데 애쉬튼 컬처는 우리 나이로 23살의 꽃미남이니 언제 어떤식으로 파경을 맏을 지도 모르는 불안 속에 살아야 하는지도 모른다. 에쉬튼 컬처가 영화에 출연해서 유명 여배우들과 베드신을 하고 다정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면 데미무어의 가슴은 얼마나 답답해지고 아플까? 늙어 간다는 것이 이런 것일까? 인기를 잃어간다는 것이 이런 것일까?


 1962년 생인 데미 무어는 한국 나이로 49살로 내년이면 지천명이다. 하늘의 뜻을 알 나이다. 이제 데미무어는 자신이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몸매에 대한) 강박관념은 무의미했다" 는 생각을 일관성있게 유지하면 좋겠다. 인간이란 늙을 수 밖에 없고 또 죽게 된다. 그런 자연 현상을 거슬를 수 있는 인간은 아무도 없다. 그저 자연스럽게 늙어가면서 하늘이 허락한 생명을 지속하면서 살아야 하는 것이다. 데미무어는 이런 하늘의 뜻을 아는 지천명의 나이로 앞으로는 그런 강박관념을 떨쳐버리면 좋겠다. 맘마미아의 도나처럼 말이다.


첫번째 사진 출처: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4081400231001
두번째 사진 출처: http://ntn.seoul.co.kr/main.php?cmd=news/news_view&idx=49425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