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밋빛 연인들 6(2014.10.2.)

<장미빛 연인들> 6회는 박차돌과 백장미의 혼전임신과 박차돌의 업둥이 사건이 중첩되면서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졌습니다. 이렇게 갈등이 깊어짐에도 박차돌과 백장미의 관계는 더욱 단단해 지는 것 같은데요, 박차돌이 출생의 비밀을 알고 방황하고 있을 때 박차돌을 찾아 나선 백장미가 박차돌을 발견하고 뛰어가다 차가 덮치는 순간 박차돌이 그녀를 앉고 피하는 장면은 그들 관계의 복선으로 의미있게 다가옵니다. 물론 의미있게 다가온다는 말은 그들 관계가 깨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포함하는 말입니다. 그들의 관계가 끝까지 단단해 질지는 두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인간이란 사랑만으로 살아갈 수 없는 것이니까요. 그들은 지금 작은 돌에 걸려 넘어졌다고 생각하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땅에 박힌 그 작은 돌이 얼마나 깊게 박혀있는 거대한 돌인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젊음은 이렇게 무모하고 순수해서 좋은가 봅니다.

    

 

아무튼 이렇게 무모하고 순수한 그들은 집을 나오게 됩니다. 이것은 그들의 선택이기도 하지만 그들의 현실이기도 합니다. 무엇이 이런 현실을 만들었는지는 드라마상으로 확인 가능합니다.

    

​이미지출처:http://reviewstar.wowtv.co.kr/Article/ArticleView.php?WEB_GSNO=10215763

 

우선 백장미의 아버지 백만종의 비현실적인 태도가 그 하나입니다. 부모의 사랑이란 것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임신한 딸에게 일방적으로 낙태를 강요하는 것은 그리 바람직하지는 않습니다. 이에 대한 해결책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으며 냉정한 판단이 요구됩니다. 이미 전회에서도 언급했지만 자신의 생각만을 강요하는 백만종의 태도는 생각해 볼 여지를 남깁니다. 또한 너무나도 수동적인 소금자(임예진분)의 태도와 관련해서 눈여겨 보아야할 부분입니다.

    

 

다음으로 박차돌의 경우는 혼전임신과 함께 출생의 비밀이 겹쳐지면서 더욱 힘든 상황입니다. 현실적으로 박차돌은 집을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 박차돌 출생의 비밀 부분은 엄청 심각함에도 심각함이 결여된 방식으로 처리되는 것 같아 다소 아쉬움을 더해줍니다. 무언가 좀 기계적이다, 인위적이란 생각을 뿌리칠 수가 없었는데요, 아무튼 임신을 한 백장미가 집을 나온 상황에서 자신만이 집에 있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백장미를 책임지겠다고 했으니 말입니다.

    

 

이제 이들의 삶은 순탄하지 만을 않을 것 같습니다. 혼전임신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그리 살갑지만은 않은데다, 경제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습니다. 7회의 예고에서 백장미의 유산을 암시하는데요, 이 경우에는 이 둘 사이의 문제가 조금은 수월해지겠습니다. 유산 유무는 7회에서 확인이 되겠죠.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과 관련해서 아주 중요한 암시가 6회에서 드러나는데요, 자식이 없는 고연화(장미희분)가 이전에 출산의 경험이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고연화는 자신이 낳았지만 얼굴조차 알 수 없는 아이를 이제라도 꼭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박차돌의 출생과 관련하여 의미심장한 부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과연 박차돌의 친부와 친모가 누구일까 하는 지점에 호기심과 관심이 집중이 되는군요.

    

 

6회에서 스토리의 퍼즐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스토리가 전개될지 7회가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미빛 연인들 5회(2014.11.1)

MBC 주말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의 스토리가 조금씩 탄력을 받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3,4회에서 여러가지 사건들이 터지면서 갈등관계들이 서서히 그 모습들을 드러내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큰 사건은 세라의 이혼과 차돌이와 장미의 혼전임신이었습니다. 4회에서 장미의 임신이 차돌이와의 관계임을 알게된 백만종이 차돌이네를 찾아가 모처럼 단란하게 차려 먹던 저녁상을 뒤집어 엎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사실 딸의 임신에 흥분해서 이렇게 상대 남자의 집을 찾아가 저녁상을 엎는 것이 비현실적이긴 합니다만 백만종이 장미를 끔찍이도 생각하는 것을 보면 충분히 그럴만한 위인으로 생각해 볼수도 있겠습니다. 

 

 

​이미지출처: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110121390934014

따라서 5회는 박차돌과 백장미의 임신과 그 임신을 둘러싼 에피소드로 채워지고 있습니다. 이 에피소드와 관련해서 큰 문제 하나가 드러나게 되는데 바로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이 그것입니다. 아이를 낳고 장미와 결혼을 하겠다는 박차돌이 자신의 엄마인 정시내와 함께 백만종의 집을 찾아가는데요, 박차돌이 백만종 앞에서 무릎을 꿇고 승낙을 받으려 하자 백만종의 옆에 있던 소금자(임예진 분)가 홧김에 차돌이가 업동이란 사실을 말해버리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와 더불어 이영국(박상원분)과 고연화(장미희분)의 관계설정과 박강태(한지상분)와 백수련(김민서분)에게 드리워지는 위기의 그림자도 감지할 수 있습니다. 박강태와 백수련의 문제는 백만종의 어머니인 조방실(김영옥분)과 이영국의 장모민 마필순(반효정)의 관계를 통해 드러나게 됩니다. 즉, 마필순은 자식이 없는 이영국을 대신해 자신의 아들인 고재동(최필립분)을 결혼시키고 후사를 도모하고자 하는데요, 골프장에서 만났던 조방실의 손녀인 백수련을 마음에 두었던 것입니다. 이사실을 알게된 백만종은 장미로 어려운 마음임에도 불구하고 활짝 웃게 됩니다. 딸이 잘 되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일까요? 욕심일까요? 이런 백만종의 처신은 생각의 여지를 남깁니다.  

5회에서 드러나는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은 예사롭지 않습니다. 과연 박차돌이 정시내(이미숙분)의 업둥이라면 이 출생의 비밀이 스토리상에 어떻게 개입될지 참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정시내와 고연화가 친구사이가 되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기에 박차돌이 혹 이들 사이에 어떤 존재로 위치할지 막연한 예감을 갖게도 됩니다. 왜냐하면 고연화는 강호그룹 이영국 회장의 부인으로 대를 이을 자식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서 차돌이를 막연하게 생각해 보게 되는 것입니다. 아무튼 생각지도 않게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이 사건 전개의 중심으로 떠올랐습니다. 정말 갑작스러운 일이라 믿어지지가 않을 정도입니다. 막장의 그 흔한 레파토리로 여기면 되는 것일까요?     

현재 시청률이 10% 중반대로 접근하고 있는데요, 시청률 추이도 궁금해집니다.  아마 이것은 박차돌의 출생의 비밀과 관련해서 얼마나 밀도있게 스토리가 전개될지에 달려 있을 것입니다. 일단 6회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미빛 연인들 1(2014.10.16.)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후속으로 <장미빛 연인들>1회를 시작하였다. 방송사마다 주말드라마에 거는 기대는 엄청난데, 과연 <왔다!장보리>의 인기를 유지하거나 상회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모든 드라마가 그렇듯이 1회는 인물과 배경, 그리고 스토리가 포지션닝되는 회로 사람으로 치면 첫인상에 해당된다. 어떤 인물들이 등장하는지, 배경은 어떤 곳들인지,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그 궁금증을 증폭하게 된다면 그 첫 단추는 잘 끼워진 셈이된다. 이런 면에서 보면 <장미빛 연인들>은 등장인물 각각의 개성이 상당히 두드러지는 편이고 그들의 관계도 비범해 보인다. 이게 막장으로 갈 것인지 아니면 가족드라마에 맞게 훈훈하고 정감어린 가족의 모습을 보여줄지는 두고 볼 문제이지만 말이다.

 

 

 

 

<차돌이네>

 

 

 

 

<장미네>

 

 

 

 

 

<영국이네>

 

 

 

등장인물의 면모만으로는 mbc가 상당히 공을 들인 드라마인 것 같다. 쟁쟁한 텔런트들이 등장한다. 원로탈렌트인 김영옥, 반효정을 비롯해서 이미숙, 장미희, 박상원, 정보석, 임예진등 중견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관심이 집중된다. 그기다 신인연기자들이 합세해서 신구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 mbc의 표현대로 꿈의 케스팅으로 <왔다! 장보리> 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만하다. 물론 흥행은 대중들의 몫이니 2, 3회의 시청률 수치를 봐야하겠지만 말이다.

 

 

1회에서 관계들이 조금씩 안착되는 듯한데 이 관계들이 어떻게 전개되고 대중들에게 재미와 의미를 선사하게 될지 궁금하다. 차돌이네와 장미네의 겹사돈관계(?) 형성 예감과 이와 관련된 영국이네의 잠재적인 관계갈등의 기대감도 커지는데 특히 중견배우들 사이의 갈등들이 그렇다. 이미숙은 이전 <신데렐라언니>에서 보여준 역을 상기시킬 정도로 다소 한 맺히고 비운의 인물처럼 보이고, 이와는 달리 장미희는 아주 고고하고 도도한 인물로 등장하는데 이들 사이에 정보석과 임예진의 역할도 기대가 된다. 특히 이미숙과 장미희 연기력 대결을 눈여겨 볼만하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