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방송 복귀의 숨은 의미와 교훈?

SM엔터테인먼트 계열사인 SM C&C는 17일 강호동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으며 강호동은 연내 방송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이런 강호동의 연예계 복귀에 대해서 대중들은 얼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강호동의 은퇴가 '잠정적' 이었던 만큼 '연예계 복귀' 그 자체에 대한 비난 일변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시기가 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복귀는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분위기입니다. 이것은 결국 석연찮았던 잠정적인 은퇴를 야기시켰던 '과소납세 문제' 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와도 직결되는 것이기에 강호동에 대한 면죄의 의미로 받아들여집니다.


사실 되돌아보면 강호동의 '과소납세 문제'는 대단히 작위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언론 보도에 의해 확대재생산 되면서 대중들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게 됩니다. 결국 잠정 은퇴를 선언하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습니다. 당시 필자도 객관적인 입장을 견지하지 못하고 강호동의 잠정 은퇴를 당연하게 받아들였지만 대단히 속 좁은 반응이 아니었던가 하고 반성하게 됩니다. 법은 만인에게 공평해야 합니다.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되어야 합니다. 이런 면에서 볼때 강호동에 대한 '과소납세'  보도는 충격적인 내용으로 가공된 성격이 강합니다. 무언가를 가리기 위한 충격적인 요법처럼 여겨지기고 합니다. '과소납세 문제' 는 의도적인 포탈과는 달리 실수와 착오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이기에 개인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입니다. 그러나 강호동에게는 공인의 신분만이 적용되면서 공인의 자질에 막대한 타격을 입히고 말았습니다.

 

 

이미지출처: http://media.daum.net/entertain/enews/view?newsid=20120817174804703&t__nil_enter=uptxt&nil_id=6

 

그렇다면 위에서 필자가 언급한 '형평성을 잃은 언론보도' 에 대해 언급하자면, 강호동이 희생양으로 내몰린 언론보도의 내용이 인민재판식 보도에 가까웠다는 것입니다. 우선, 객관적인 보도여야 함에도 감정을 자극하는 내용으로 일관했으며, 둘째는 '과소납세' 에 대한 심층적인 취재보다는 흥미위주의 보도가 주를 이루었다는 것입니다. 셋째는 강호동의 '과소납세'  보도는 갑작스럽게 불거진 것으로 대중의 관심 몰이로 이용되었을 수도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보도에 의해 강호동은 대중의 비난에 직면하면서 결국 잠정 은퇴를 선언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이것은 강호동 개인의 억울함을 넘어서는 것입니다. 구조적인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계속해서 터져나올 수밖에 없는 문제입니다. 이를테면 우리 사회에서 사라져야하는 초법적인 권력의 사적인 영향력 행사일 수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언론이 이에 부화뇌동을 하지는 않았겠지만 이러한 권력 행사에 함께 움직였다면 이것이야 말로 대중의 비난에 직면해야 합니다. 언론은 정론직필을 그 사명으로 해야 합니다. 외부의 영향력에 휩쓸리고 동조한다면 언론은 그 기능을 잃고 마는 것입니다. 강호동 연예계 복귀를 계기로 잘못된 연예계의 관행을 보도하고자 한다면 심층적이고 형평성있게 다루어야 할 것입니다. 이에 법의 적용이나 집행도 형평성을 잃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그런 속에서 강호동 문제도 불거졌다면 그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2012년 연말에는 대선이 있습니다. 정말 어지럽게 펼쳐질 정치보도를 미리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이런 혼란스럽고 떠들썩한 와중에 외부적인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언론이 얼마나 중심을 잡고 객관적인 보도로 일관할 것인지 무척이나 기대가 큽니다. 혹 이런 분위기에 편승해 권력이나 이해의 연결고리에 따라 글을 쓴다면 이는 대중을 기만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근거없는 이야기를 그럴듯하게 가공한다거나 심층적인 분석이 없이 즉흥적이고 감정적인 보도를 한다거나 한다면 이는 국민의 눈과 판단을 흐리게 하는 것입니다. 언론이 이렇다면 이미 언론이라 부를 수 없는 것입니다.


강호동 복귀를 단순히 한 연예인의 복귀로만 여겨서는 안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강호동 복귀를 계기로 언론의 사명과 법의 적용과 집행에 대해 다시 한 번 더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제동 <스타 골든벨> 하차, 비판을 막으려는 정치인들에 문제 있다!




오늘 윤서아빠님의 포스트  개념있는 김제동에게 색깔을 덧씌우지 마라 를 읽고 공감가는 부분이 많았다. 그래서 이 포스트를 쓴다. 이 포스트는 김제동 이라는 한 개인이 아니라 김제동으로 대표되는 연예계를 아주 딴따라 취급하는 정치인들과 정치권력, 그리고 그것에 빌붙어 아부하는 언론과 방송 권력이 이제는 자성하기를 촉구하는 글이다. 그리고 비판을 용인하고 그 비판을 통해 화해와 조화, 그리고 더 나아가 소통하는 정치인들과 정치권력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비판을 팽개쳐버리고 아부에 충실하는 방송과 언론도 이제는 제 사명을 다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연예인들은 그저 딴따라가 아니다!


정권이 들어서면 꼭 희생이 되는 연예인들이 있다. 또 대접을 후하게 받는 연예인들도 있다. 연예인들도 인간인데 이념을 가지고 있다. 호불호의 정치인이 있기 마련이고 선호하는 정치인이 있게 마련이다. 그런데 우리가 속된 말로 줄을 잘못 서는 경우 아무리 인기 있는 연예인의 앞날도 상당히 비관적으로 돌변하고 만다. 단지 줄을 잘못섰다는 이유만으로. 이건 너무 넌센스다. 어디에서고 정친인이나 정치권력을 비판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것을 인정하는 것이 성숙한 정치인들의 자세이며, 정치권력의 본질이 되어야 한다. 더 나아가 민주주의의 본질이기도 한 것이다. 상대방의 비판을 거부한다면 정치가 존재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것은 일방적인 지배에 불과한 것이다. 예를 들면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을 지지 하지 않은 기업을 대통령이 강제적으로 공중분해 시킨다면 그건 독재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연예인들을 방송에서 퇴출한다면 이것은 무어라 불러야 할까? 정치권력에 빌붙어 있는 언론이나 방송 권력의 아부라고 해야 하나? 독재이던 이 독재에 빌붙어 하는 아부이던 이것은 우리나라의 좋지 못한 관행이다.

이미지출처: http://kr.blog.yahoo.com/jabir

2007년 당시 이명박 후보를 지지했던 연예인들. 이들은 정권이 바뀌더라도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어야겠다. 이런 관행은 이제 끊어져야 한다.

그러나 실제로 이 연예인들을 이용해 먹는 인간들이 정치인들이다. 선거철만 되면 목격하는 흔해 빠진 장면이기도 하다. 그렇게 이용해 먹으면서도 마치 자신들은 떳떳한 듯이 상대를 지지했던 연예인들을 방송에서 퇴출시키는 경우를 종종 보아왔다. 연예인들을 이용한다는 면에서 다 자유로울 수 없으면서도 그 연예인을 또 퇴출하는 데는 자유롭다. 그렇게 이용하고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했으면, 자신들을 지지했던 연예인이던 반대했던 연예인이던 방송계로 돌아가 다시 그들의 재능을 가지고 방송활동을 맘껏 하게 하면 되는 것이다. 어느 연예인들이고 이념을 앞세워 방송하는 연예인들이 어디에 있는가? 연예인들이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켰다거나, 능력이 없다거나, 재능이 뒤떨어진다거나, 시청자들이 비토한다면 모를까, 자의적으로 정치권력에 눈치를 보며 아부성 퇴출 조치를 취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김제동의 경우에, 어디 김제동이 재능이 없나, 시청자들이 비토를 하는가, 시청률을 까먹는가? 아니지 않는가 말이다. 단지 정치권력의 괘심죄에 걸려 들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만약 이러한 추측이 사실이라면, 이걸 어떻게 민주주의 사회라고 부를 수가 있을까? 정말 어이가 없고, 부끄럽고, 화가 난다. 우리 사회는 너무 이념 과잉의 사회이다. 연예계 조차도 이렇게 이념으로 쪼개어 놓고 있는 정치인들과 그 아첨꾼들은 퇴출되지 않는가.

 이미지 출처: http://kr.news.yahoo.com/servi


어느 정치인이고, 정권이고 비판세력은 존재해야 한다. 방송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연예인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연예인들도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다. 그냥 노래나 부르고 즐거움이나 선사하는 그런 딴따라 같은 존재가 아니다. 만약 연예인들을 자기 입맛에 맞게 퇴출킬 수 있다면 이건 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다. 건전한 상식과 양심이 통용되는 사회라고 할 수도 없다. 그저 소수 정치집단의 횡포라고 할 수 있다. 연예인들도 상식과 양심을 가진 사람들이다. 그들이 공적인 입장에서 방송 프로그램에서 선동질이나 하고 이념적인 편향을 드러내고 하지도 않는다. 연예인들이 방송에서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내뱉는 경우도 보지 못했다. 그럼에도 그들이 방송에서 퇴출되는 것은 일종의 꽤심죄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하다. 아직도 이런 비상식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한심스러울 지경이다. 세상에 어떻게 모두 다 나를 따르라고 외칠 수 있을까?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기우유! 2009.10.10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여튼 정치인들 가만보면 너무 유치해요!
    짜증나!!

  2. 또웃음 2009.10.10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갑자기 울컥해지려고 하네요. -.-;;;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10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자꿈님, 기분 이해합니다.
      저도 정치에 대해서는 무지한 사람이지만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정말 이런 간행은 없어져야만 합니다. 정치인들 자기들은 용서다 화해도 어쩌구 하면서 정작 하는 *은 속물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