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적인 상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07 제빵왕 김탁구, 구일중은 정말 나쁜 남자인가? (9)


아버지로서 구일중에 대한 평가는 보는 이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습니다. 권위주의적인 가장에서부터 인자한 아버지에 이르기까지 평가가 엇갈립니다. 특히 구일중을 비판하는 경우는 그가 아내 서인숙과 자녀들, 특히 구마준에 대해 남편과 아버지로서의 역할을 방기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아내 서인숙과는 애정 자체를 상실하고 있으며 거성가의 후계자가 될 아들 구마준에 대해서는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구일중이 개인적인 능력과 거성이라는 기업을 경영하는 능력은 탁월할지는 모르겠지만 한 가정의 가장으로는 너무나도 무책임한 처신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구일중에게서 나쁜 아버지의 모습을 발견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것입니다. 서인숙도 구마준도 그리고 자경, 자림도 구일중의 가부장적 권위주의에 의해 희생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서인숙의 경우는 완전히 애정이 식어버려 그저 남남이나 다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필자 개인적으로는 구일중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보는 입장입니다. 이러한 입장은 시대적인 상황을 구일중과 떼어 놓지 않고 보는 입장이기도 합니다. 구일중을 시대 상황이 개입되지 않는 독립된 개체로 본다면 비판의 여지가 참 많은 인간입니다. 결국 구일중을 보는 시선은 우리이며 우리의 시선은 현재적인 관점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구일중을 비판하는 것은 참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는 개인이 뛰어 넘을 수 없는 시대라는 한계를 훌쩍 뛰어넘는 태도입니다. 구일중을 제대로 보려면 시대적인 상황을 동시에 고려해 보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시대적인 상황을 구일중을 평가하는 배경으로 삼게 되면 구일중의 잘잘못이 결국은 시대적인 제약과 무관하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구일중에 대한 비판보다는 사회 체제에 대한 비판이 우선적으로 선행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사실 사회의 틀을 개인이 깨고 뛰어넘는 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드라마 전개상 거성의 창립 30주년이 1990년대 후반이었으니 거성은 1960년대에 처음 창업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당시 구일중의 나이를 30 정도로 잡는다면 60대 초 중반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나이에도 불구하고 현재 구일중의 외모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모습입니다. 아무튼 1960년대에 30정도의 나이라면 이미 그 사고방식이 대단히 가부장적이고 권위주의적이며 고압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1960년대의 시대적인 상황과 개인의 사고방식을 연결시키면 그렇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구일중에게 인자하고 부드럽고 따뜻한 아버지의 상만을 요구한다면 현재의 시선으로는 당연하지만 그 시대의 관점에서 보면 어색한 인물이 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시대적인 상황을 초월하는 보편적인 인식과 행동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의 일반적인 미이지가 존재하던 시대에 구일중이 그런 모습을 벗어난다는 것은 아주 특수한 경우가 됩니다. 구일중을 비판하는 경우는 바로 구일중을 이런 특수한 경우의 존재로 이해하는 것입니다.



필자의 견해이긴 하지만 구일중에 대한 두 가지 견해를 비교해 보았는데요, 어느 경우이든 구일중이 너무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공통적인 부분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필자의 경우도 시대적인 상황을 구일중을 이해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그래도 구일중이 너무 한다는 조금의 반발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필자는 구일중이 서인숙과 구마준에게 너무 한다는 느낌과 함께 구일중이 서인숙과 한승재의 관계를 알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뿌리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 구마준이 자신의 아들이이 아니라는 사실도 알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렇다면 서인숙에 대한 구일중의 사늘한 태도를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애당초 구일중과 서인숙은 애정도 없는 결혼을 했습니다. 두 딸 자경과 자림을 낳기는 했지만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었던 겁니다. 이렇게 불행한 삶은 구일중과 서인숙 둘 다에게 동정의 여지를 남기는 것이지 서인숙만 희생자로 동정을 보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특히 결혼 전에 구일중은 김미순을 사랑했고 그 김미순에게서 난 김탁구의 존재는 특별 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것이 남녀사이에 대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관계라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구일중이 김탁구에게 애정을 쏟는 것을 구마준과 비교하면서 같은 자식인데 너무하다는 시선은 구일중으로는 억울할 수 있습니다.



만약 구일중이 서인숙과 한승재의 관계, 그리고 구마준의 출생 비밀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덤덤하다면 그들의 관계를 암묵적으로 허락하는 것이며 이러한 자세는 비난 받을 태도는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구일중은 성숙하고 마음 씀씀이가 깊다고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구일중 과연 어떠한 인간이지 판단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이미지 출처: http://news.jkn.co.kr/article/news/20100806/5251759.htm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0.08.07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정에 소홀한 면은 조금 안좋은 것 같습니다

  2. 달려라꼴찌 2010.08.07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시대 아버지들의 일반적인 모습을 그린 것 같습니다.

  3. pennpenn 2010.08.07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청자들의 평가가 상반되어 저도 헷갈립니다.

  4. 바람흔적 2010.08.07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탁구 보면서 옛날 아버지들의 모습을 봅니다.
    그래서 드라마도 꼭 챙겨 본답니다.

  5. 강 같은 평화 2010.08.0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시대 상황과 나이를 고려하면 어느 정도는 이해가 가요. 그런데 정말 너무 젊게 나온다 그쵸?^^ 서인숙도 그렇구요. 재벌가라 그런가...ㅎㅎ

    전광렬 의문의 인물이에요. 어디까지 반전이 이어질지 흥미진진합니다.^^

  6. 소춘풍 2010.08.07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 연기가 인상 적이었던 ..
    갈수록 제빵왕의 눈물은 깊어지는 것 같아요. ^^

  7. 둔필승총 2010.08.07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등장인물 한 명 한 명이 모두 연구대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8. DDing 2010.08.07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탁구, 처음에는 제목만 보고 만화같은 이야기인 줄 알았어요. ㅎㅎ
    그런데 인물간의 복선이 상당한 드라마더라구요.
    자주는 못 보지만 잠깐만으로 배우들의 연기와 함께 깊은 인상을 받네요.
    내용 너무 재밌게 읽고 갑니다. ^^

  9. 쿠쿠양 2010.08.07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식의 인물로 잡힐지... 아직은 정확히 모르겠네요. 앞으로의 에피소드들에 달린거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