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12.8.21)은 인터넷 검색어가 홍역을 치렀다. 논란의 시작은 안철수교수가 룸살롱에 갔다는 <신동아>의 글이었다고 한다. 이어 '안철수 룸살롱' 이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떠오르면서 문제는 일파만파로 커져갔다. 이에 분노한 안철수 지지자들이 이명박 룸살롱, 박근혜 룸살롱, 박근혜 콘돔 등을 검색어로 조작(?)하면서 해괴망측한 검색어들이 인터넷을 장식하기에 이른 것이다. 참 기가 막힌 일이 발생했다. 이런 일들은 발생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정치인 여부를 떠나 당사자들의 인격과 명예를 위해서 그렇다. 그런데 인기검색어에 성인인증 검색어들이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삼척동자도 다 알 수 있는 검색어가 되고 말았으니 황당하기 이를 데 없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해괴망측한 해프닝의 단초를 제공한 <신동아>의 보도가 아닐 수 없다. 필자는 <신동아>의 '안철수교수가 룸살롱에 갔다' 는 글을 직접 확인하지 못했다. 하지만 인터넷 기사들에 따르면 <신동아>의 '안철수교수가 룸살롱에 갔다' 는 보도가 '안철수 룸살롱' 이 검색어로 떠오른 원인이 되었다고 전하고 있다. 만약 <신동아> 의 글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정말 치졸하기 짝이 없는 짓이다. 안철수 교수는 룸살롱에 가면 안되는지 <신동아>에 묻고 싶다. 자기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우스개가 있다. 아마도 안철수 교수의 진실됨과 순수함에 흠집을 내기위해서 그랬다면 참으로 애처롭고 불쌍한 일이다. 얼마나 보도 할 것이 없으면 이런 보도를 하는지 말이다. 안철수교수와 룸살롱을 연결시킨 의도는 몰론 안철수교수의 진실하며 순수하고 깨끗한 이미지일 것이다. <신동아>가 룸살롱을 끌어들인 것은 그들 스스로가 '룸살롱이 지저분하고 더럽다는 선입견' 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

 

 

 

이미지출처: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338639

어떤 사실을 전달을 하는 경우 그 사실 자체보다는 그 사실의 의미가 더욱 중요하다. 그 의미를 이해하고 논증할 수 있는 객관적인 논거들이 있어야 한다. '안철수교수가 룸살롱에 갔다' 는 사실 만으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안철수 교수는 룸살롱에 가면 안되나 말이다. 안철수교수도 룸살롱에 갈 수 있다. 만약 그런 사실만을 전달한다면 그건 좀 심하게 말해서 미친 짓이다. 정말 고약하다. 이러한 사실이 설득력을 갖기 위해서는 안철수 교수는 룸살롱에 가면 안된다는 주장을 논증해야 한다. 또는 안철수 교수가 룸살롱에 갔다. 그기서 잘못된 일을 저질렀다는 객관적인 증거들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그런데 인터넷 기사에 의하면 안철수 교수가 룸살롱에 갔다는 <신동아>의 보도만 덩그렇게 인용되고 있다. 참 기가 막힐 일이다.

 


우리는 인터넷 상의 악플이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사실을 직접 경험했다. 최진실이 그랬다. <신동아>의 보도는 인터넷의 악플과 유사해 보인다. 자신들은 별일 아니다라고 보도하고 있지만 당사자는 무척 괴롭고 가슴 아프다. 정치에 아직 뛰어들지도 않은 사람을 검증한답시고 이런저런 보도를 하고 있나본데 검증이 아니라 악플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검증은 객관적이고 이성적이며 분명한 증거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악플과 다름이 없다. 또한 이미지를 왜곡하고 악화시키는 악의에 다름이 없다. 검증을 한답시고 사리사욕에 따라 이미지를 조작하고 왜곡한다면 검증 주체가 바로 검증의 대상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미지 출처: AP

카리브해의 가장 가난한 나라 가운데 하나인 아이티에서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13일 현재까지 수백 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러나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대 5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만일 이같은 주장이 현실화될 경우, 아이티 지진은 지난 100년 이래 가장 최악의 지진으로 기록될 것이다.

뉴시스 기사 일부 인용


아이티의 이번 지진 참사가 과연 남의 일이기만 할까? 대규모 재난은 언제든지 닥칠 수 있고 그에 따른 엄청난 비극이 발생할 수 있다. 지구의 자연재해는 점차 예측이 힘들어지고 대규모화 되고 있다 (역사상 대규모 지진에 관한 자료는 여기를 클릭하여 참조하십시오.) 만약 우리나라에서 진도 7.0을 넘는 지진이 발생한다면 과연 어떤 사태가 발생할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이런 가상을 한 번 해보자. 밤 8시쯤에 우리나라에 진도 7.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하자. 그 시간대에는 사설 학원에서 과외를 받는 학생들이 많다. 가족과 떨어져서 밤늦게  학원에서 과외 수업을 받는 아이들이 매몰되고 사망한다면 그런 비극도 없을 것이다. 우리나라만의 특수한 상황은 아니겠지만 전세계적으로 볼 때는 이해하기 힘든 일일지도 모른다. 이렇게 구체적인 상상을 해보는 것도 대규모 참사를 예방하고 대비할 수 있는 작은 단초가 될 수 있을까?     


우리나라의 경우 일기예보조차 그 예측이 부정확한 경우가 많다. 그것으로 판단해 볼 때 우리나라의 대규모 재난 예측은 빗나갈 수 있다. 대부분의 재난 영화를 보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부류들이 꼭 있다. <타워링>이나 최근의 <해운대>에 이르기까지 말이다. 이런 부류들 때문에 사전 대피나 예방으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희생을 초래하게 되는 것이다.


현실이라고 다를까? 어쩌면 사리사욕 만을 챙기려는 정치인들의 안이한 생각들로 인해 대규모 재난을 막을 수 있는 시스템에 구멍이 뚫리고 있는 지도 모른다. 지금 이 시간도 말이다. 예를 들면 이런 것이다. 대규모 토록공사나 건설사업과 관련한 부정부패가 부실시공으로 이어지면서 지진등의 재난에서 대규모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국민의 세금을 가지고 예산을 짜는 과정에서 재난 관련 예산을 터무니 없이 깎는 등의 경우도 그렇다. 어느 경우라도 돈을 가지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견실하게 집행해야할 정치인들이나 권력자들, 고위 공무원등이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양심과 관련이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대규모 지진이나 해일 같은 대규모 재난이  없었다고 해서,  우리나라와는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 한가하게 아이티의 참상을 불구경 하듯이 해도 될까? 지구의 환경이 파괴되면서 자연재앙은 그야말로 예측불허이다. 어느나라도 자유로울 수 없고, 어느 누구도 안전 할 수 없다.


공허한 메아리가 되겠지만, 그러나 절박하게 바란다. 지금 당장이라도 정쟁을 멈추고, 정치인 권력자들이 사리사욕 버리고 진정으로 진심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하는 자세로 대규모 자연 재해에 대한 비상 대책 같은 것을 함께 숙고해 주었으면 좋겠다. 국민의 안전에 여와 야가 어디에 있을까? 혹 4대강 개발이 대규모 재난 같은 것을 초래하지 않을지 지금이라도 진지하게 생각해 주었으면 좋겠다. 피해를 입는 건 힘없는 국민들이라서 하는 소리다. 불쌍한 건 바로 나 자신이기 때문이다. 빠를 수록 좋다. 피해의 복구보다도 예방이 더 중요한 것이다.  


아이티의 지진 참상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혹 우리나라에 닥칠 수 있는 자연 재해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획기적이고 효율적인 국가적인 시스템을 만들면 좋겠다. 당장의 토목 공사 예산은 좀 접어 놓고 말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1.16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입니다...
    정말 우리에게도 언젠가는 위협이 될 수 있는 일인만큼
    최대한 안전대책을 미리 강구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

  2. 용팔 2010.01.16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처참한 광경입니다.
    우리는 예외여야 합니다, 반드시 예외야 하겠지요.

    획기적이고 국가적인 시스템을 우리가 만들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그래서 이런참사, 우리는 예외여야 합니다...

  3. 루까 2010.01.18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달고 갑니다. 우리나라도 지진에서 마냥 안전한 건 아닌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