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 학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28 사랑을 믿어요, 서혜진-한승우 관계 어떻게 발전할까? (9)


드라마 <사랑을 믿어요>의 스토리 전개가 탄력을 받고 있다. 노련한 중견 연기자들과 신진 연기자들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도 보기 좋다. 17회의 골격을 보면 3가지 큰 에피소드가 잘 버무려지면서 가족들이 함께 보기에도 재미있고 의미가 있었다.  서혜진-한승우의 관계가 일탈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우려했던 불륜의 여부는 아직 판단하기는 이른 것 같다. 유부녀 서혜진에 대한 한승우의 묘한 집착과 서혜진의 태도가 아직 우려스러운 정도가 아니며 서혜진에 대한 한승우의 집착이 단순히 이성적이기보다는 죽은 어머니에 대한 애정이 게재되어 있는 것 같아 노골적인 불륜보다는 은근한 애정 스토리로 흐를 공산이 클 것 같다. 그렇다고 해도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척되어갈지는 예측불허이다. 불륜이 드라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코드이고 보면 시청률을 위해 일정부분 수위를 조절해가며 양념으로 넣을 가능성은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미지출처:KBS드라마


프랑스에서 3년동안 공부한 뒤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귀국한 서혜진은 감수성이 예민하고 자의식이 참 강한 여성으로 그녀가 위치하고 있는 두 개의 현실에서 갈등하고 있는 것 같다. 하나는 대가족제도라는 보수적인 환경에서의 맏며느리라는 위치와 다른 하나는 미술관 부관장이라는 직함이다. 후자의 위치는 프랑스에서 3년간의 공부와 박사학위를 취득한 서혜진에게는 딱 알맞은 위치이다. 3년간이나 프랑스유학을 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했는데 고작 가정에서 주부 역할만 하면서 지식을 사장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국가적으로 인재의 손실이다. 아내와 엄마, 며느리와 주부로서 살아간다면 유학을 갈 필요도 없었다. 개인적인 성취만을 위했다고 한다면 그건 너무 이기적일테고 말이다. 남편 김동훈(이재룡 분)이 경제적으로 그리 넉넉한 것 같지도 않고 3살된 딸을 떼놓고 프랑스에 3년씩이나 보낼 형편처럼 보이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아내 서혜진을 3년간이나 프랑스에 유학 보낸 것은 남편으로서는 대단한 희생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귀국후 고작 주부에 머문다면 참 기가 막힐 수밖에 없다. 남편 김동훈의 입장에서도 서혜진이 가정주부로 머무는 것을 참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서혜진의 현실이 그리 녹녹치가 않다. 모교의 강단에라도 서고 싶지만 쉽지 않고 여러모로 취업하기도 힘들다. 또한 대가족에서의 맏며느리 역할도 쉽지 않다. 프랑스에서 3년 동안이나 혼자 공부만 하다 보니 적응하기도 쉽지가 않다. 더군다나 성격까지 내성적이고 감수성이 강해 작은 일에도 상처를 입기 쉬운 성격이다. 이렇다보니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있는 모습이다. 남편 김동훈이 싹싹하고 이해심이 넓다보니 이런 서혜진을 잘 받아주어서 그렇지 3년동안 가정을 비운 서혜진은 정말 이해하기 힘든 인물이다. 3살된 딸을 두고 유학을 떠난 아내를 전적으로 신뢰하고 이해해줄 남편을 현실에서 찾기가 그렇게 쉽지는 않다고 본다. 가족드라마에서는 더욱 더 그렇다. 남편 김동훈은 딸을 세 살때부터 3년동안이나 혼자서 양육할 정도니 남편됨됨이를 이해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3년만에 귀국한 서혜진의 현실에 대한 냉소적이고 이지적인 모습은 딸에게 다정다감하고 현실적인 김동훈의 모습과는 이질적인 느낌이 든다. 부부이지만 어딘가 어긋난 듯한 느낌이다. 이러한 이질감은 서혜진의 태도에 책임이 좀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가정보다는 자아성취에 더욱 큰 신경을 쓰고 있는 듯해 불편하기까지도 하다.


따라서 한승우의 힘이긴 하지만 그녀가 미술관의 부관장으로 취업이 된 것은 그녀에겐 그녀가 바라는 세계이며 이상적인 세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이상적인 세상에서 자신의 현실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면 불만스럽고 불편하기 쉽다. 17회에서 서혜진이 가사일에 힘들어 하는 모습은 그것이 육체적으로 고달프다거나 힘들다는 의미보다는 그녀의 이상이나 꿈을 옥죄는 현실의 불편함이나 불만족스러움 때문일 것이다. 그만큼 자신의 자아성취 욕구가 크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한승우는 그녀의 마음을 채워줄 존재로 자리할 수 있다. 남편 김동훈에 대해 고마움을 느끼면서도 부지불식간에 서서히 한승우에게 마음이 쏠릴 가능성은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의 관계 방식이 어떻게 진행될까에 따라서 불륜이냐의 여부가 판가름이 되것인데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떤 식으로 발전하게 될지 그리고 김동훈의 태도는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하다.



사족이지만 필자의 생각으로는 김동훈-서혜진 가족이 독립하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 드라마 전개상 그들의 독립이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 김동훈이 아내 서혜진을 3년동안 프랑스 유학까지 보내줄 정도라면 독립하는 것도 그다지 어려운 문제는 아니라고 보는데 말이다. 현실적으로는 이것이 서혜진을 힘들게 하는 가사의 짐을 들어주는 것이겠지만 어디 이런 판단이 이들만이 내리고 쉬 처리해 버릴 수는 있는 문제는 아니라는 데 어려움이 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1.02.28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 둘의 관계가 어떻게 될 지 너무 기대가 되더군요 ㅎ

  2. 2011.02.28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머리속으로 다른 남자와 로멘스를 꿈꾸는 아내.
    현실이라면 바로 바로 이혼감. 이재룡 너무 착해 빠진 캐릭터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3. 뚜따 2011.02.28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적으로는, 서혜진-한승우씨 관계가..발전이 안되었음 좋겠는데~
    드라마에선...발전하는 기대감이 있어야, 흥미진진해질것 같네요~^^
    행복한 한주보내세요~

  4.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1.02.28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닛...저 처자는 박주미!!
    언제 나온건가요~ 이거 요즘 일드에 빠져서 한드를 안봤네요..ㅠㅜ

  5. 민들레 2011.02.28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재방송보다가 꾀 잼잇어서 보는데 서헤진,한승우 둘의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흥미롭더군요. 근데 박주미씨 마흔이라는데 참 이쁘더라구여. 같은여자가봐도. 미모에비해 연기력이 쬐금 딸리는듯.....연기연습 좀 많이하시길......

  6. 해바라기 2011.02.28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을 믿어요. 기대가 되네요.
    글 재밌게 보고 갑니다.ㅎㅎ~~^^

  7. 생각하는 돼지 2011.03.01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주미씨 미모는 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무리한 성형 하지 마시기를...^^*

  8. Phoebe Chung 2011.03.01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만년 만에 오신 손님~~, 전 그람 백만년 쉬었던건가요? 하하하
    날씨 춥고 공사 다망한 이월이라 저도 쉬엄쉬엄 글 몇개 올리기만하고 본격 블로깅 삼월부터 들어갑니다.^^
    요 드라마 새로 시작하는 건가요? 드라마 두세개 리뷰 읽는재미를 또 가져 볼까나요?^^*

  9. 초짜의배낭여행 2011.03.01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드라마는 언제 드라마인가요? 주말에 하는 건가요?^^ ㅎ 드라마를 잘 안 보니~ ㅋ 그래도 박주미는 좋아하는 탤런트인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