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전 참 맛있죠. 술 안주는 물론이고 배가 출출할 때 간식으로 그만이죠.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곳간 2010.04.08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을 얹어서 먹는군요.. 그럼 더 아삭아삭해서 맛있겠어요^^

  3. 빠삐코 2010.04.08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콩나물을 저렇게 얹어서도 먹네요.. (윗분과 똑같은생각이네요;;;ㅎㅎㅎ)
    첨 봤어요^^

  4. 달려라꼴찌 2010.04.08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막걸리 한사발이 간절해지는 순간입니다. ^^

  5. Z-D 2010.04.08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으~ 다이어트 중인데 이런 글을 보다니~~~ㅎㅎ

    저도 김치전에 콩나물을 올린 것은 처음 보네요^^

  6. 바람처럼~ 2010.04.08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 김치전 완전 좋아하는데...
    저도 윗분들과 같은 생각...
    저희 집에서는 오징어를 넣어서 먹죠 ^^

  7. 카통 2010.04.08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헛 ~~~~ 오늘 집에가서 당장 해먹어봐야 겠네요.
    한참 출출한 시간에 봐서.. 더 배가 고픕니다..ㅜ.ㅜ

  8. 레오 ™ 2010.04.08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출할 때 막걸리 한잔에 먹으면 굳입니다 ^^

  9. Joa. 2010.04.0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콩나물 올려진건 처음 봤어요 !
    맛있어요- 퇴근시간 다가와서 급 배고픈데 이건 테러포스팅!

  10. 아디오스(adios) 2010.04.09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오래된 깻잎반찬도..물에 씻어서 저렇게 전해먹으면 맛있죠 ^^ 김치전은 바삭하게 구우면 꼴깍...

  11. 클레망스 2010.04.09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 콩나물을 살짝 얹은거 저도 해봐야겠어요. ㅎㅎ
    제 주특기가 김치전인데 새로운 아이디어가 막 떠오르네요. ㅋㅋ
    정말 맛있겠어요. ^^~*

  12. 빨간來福 2010.04.10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집마다 레시피는 좀 다르겠지만, 콩나물은 첨 봅니다. 오! 무척 독창적이네요. 저냐 요리에는 막걸리가 개념인데, 여긴 막거리가....ㅠㅠ

  13. 나인식스 2010.04.10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콩나물 정말 잘어울리는것 같네요~^^

    오늘 날씨두 흐리고 해서 안그래도 김치전 먹고 싶었는데,
    내일 촌스런블로그님레시피 참고해서 해먹어볼게요~^^

  14. 나인식스 2010.04.10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콩나물 정말 잘어울리는것 같네요~^^

    오늘 날씨두 흐리고 해서 안그래도 김치전 먹고 싶었는데,
    내일 촌스런블로그님레시피 참고해서 해먹어볼게요~^^

  15. 핑구야 날자 2010.04.11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오면 더 땡기죠,,,,콩나물을 넣은 것은 처음보네요

  16. 유아나 2010.04.11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콩나물이 숙주인 줄 알았다는 ㅠㅠ 그나저나 댓글들 처럼 저도 콩나물 넣은 건 처음인걸요

  17. 쿠쿠양 2010.04.11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이 많이 들어간 김치전이네요 ㅎㅎㅎ
    김치전~~ 얼마전에 부추전 먹었는데요 ㅎㅎ

  18. 예문당 2010.04.1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침넘어가요.
    콩나물을 넣어서 김치전을 만들어본 적은 없는데 도전해보고 싶다능~~
    주말은 잘 보내셨나요? 다음주도 행복한 한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

  19. 딸기우유! 2010.04.12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군침도네요 ㅎㅎ
    콩나물이 색다르네요
    전 오징어 넣어 먹어요
    씹는 맛이 좋답니다 ^^

  20. PAXX 2010.06.01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너무 먹고 싶습니다^^; 츄릅~

  21. 러블:) 2010.06.05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너무 맛있겠습니다ㄷㄷ

    콩나물은 좀 특이한데... 진짜 맛있겠네요 + _+




이틀 전 9월 26일, 부산 기장의 죽성리마을에서 먹은 장이구이 포스트(장어구이 맛 보세요)를 올렸다. 맛깔스런 장어구이 사진들을 올리면서 장어구이가 맛있다고 했다. 그러나 사실 그 포스트는 자의적인 편집이 극에 달했음을 솔직히 고백해야 겠다. 포스트에 맞추어 하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음식 포스트하면 보기 좋아야하고, 맛깔스럽게 보이게 하는 것이 일반적이니 말이다. 

그러나 과연 음식 포스트가 그러해야만 할까? 전부터 필자는 음식 포스트가 개인적인 경험상 허구적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해왔다. 음식 그 자체는 현실이고 사실인데 허구적이란 말은 무엇인가?  허구는 현실 그 자체가 아니다. 현실 같은 것이다. 현실처럼 보이는 것이다. 꾸민 것이고 가장한 것이다. 음식이라는 드러난 결과, 즉 외형도 중요하지만, 음시이 조리되는 방법, 음식이 제공되는 방식, 음식과 관련된 인적인 요소, 서비스, 음식이 제공되는 공간이나 음식 그 자체를 구성하는 재료의 위생이나 질도 중요한 것이다. 음식은 바로 이러한 것들이 총체적인 합작품이다. 예를 들면, 오케스트라와 같은 것이다. 조화가 중요한 것이다. 어느 한 부분이 잘못되면 전체적인 조화가 깨어지는 것이다. 음식이 아무리 화려하게 장식되고 맛깔스럽게 보인다 하더라도 그것이 음식을 평가하는 모든 것이 아닌 것이다. 물론 보기좋은 것이 맛잇고 좋다. 그러나 위생 상태가 좋지 않다면 그 음식은 음식이라고 부를 수 없는 것이다. 또 음식의 재료가 싱싱한 것이 아니라면 음식의 가치는 반감하고 마는 것이다. 아무리 음식이 맛있고 우생이 철저하다고 하더라도, 인적요소, 즉 사람의 서비스가 영 형편 없으면 음식도 먹기 싫어지는 것이다. 

블로그로 예를 들자면, 음식 포스트를 멋지게 하기 위해서 음식의 멋진 사진 만을 올리는 것도 이와 같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을 자의적인 편집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앞에서 허구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포스트를 멋지게 꾸며야 하긴 하지만 허구적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과 같다. 블로그는 소설이 아니라, 현실과 그 현실 속이 삶에 가깝다. 블로그에 소설을 연재한다고 해서 블로그 자체가 허구적인 공간이 되는 것이 아니다. 블로그는 현실인 것이다. 

지금까지 필자의 블로그에도 음식 포스트를 몇 개 올렸다. 대체로 보기 좋게 맛깔스럽게 올렸다. 그러나 마음 한 구석에서는 다소 떨떠름한 경우가 있었다. 음식이 여러 요소들의 총체적인 합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음식 사진만 떼놓고, 다시 그것들을 자의적으로 선택하고 편집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포스트를 생산해 내었다. 그래서 가능하면 음식이 좋다 나쁘다는 식의 멘트는 삼갔다. 이런 음식이 있다는 정도로 소개하는 데 그쳤다. 식당까지 공개하는 경우는 대체로 개인적으로 만족한 경우였다. 예외없이 그랬다.   

음식의 포스트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가감없이 드러낸다면 제대로 할 수 있는 포스트의 비율은 엄청나게 줄어들 것이다. 음식만 보여주는 것과 음식 외적인 요소들을 함께 보여주는 것과는 하늘과 땅 차이기 때문이다. 이번 장어구이 포스트가 그랬다. 만약 장어구이 그 자체만을 보여주지 않고 음식이 준비되는 공간과 음식 자체의 위생과 질을 동시에 보여준다면 음식 자체의 포스트로서 가치가 떨어질 것이다. 음식 자체의 소개가 그다지 나쁠 것도 없다. 이런 음식이 있구나, 호기심이 발동하는 음식이구나, 스테미너식이구나, 독특하구나 하는 식의 음식 자체에 대한 평을 내리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음식이란 인간의 건강과 직결되는 삶의 필수불가결한 존재이다. 이런 음식을 다룸에 있어 음식 자체의 평가만을 내리는 것 보다는 더욱 기본적인 것으로 위생과 서비스 등의 측면도 함께 고려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이고 바람이다.  
 
음식이 나오기 전에 옆 손님이 떠난 자리를 찍었다. 음식이 제공될 때 중분한 식기가 제공되지 않다보니 음식을 먹기가 아주 거북하다. 음식을 다 먹고 난 자리는 언제나 전쟁을 치르고 난 뒤의 상흔같다. 우리가 그만큼 음식을 전투를 치르듯이 먹기 때문일까? 필자도 예외는 아니다.



자리에 앉아 종업원인 듯한 아무머니가 테이블에 비닐을 깔고 물그릇, 물수건과 함께 젖가락을 이렇게 던지다 시피 놓았다. 과연 이것이 서비스 정신이라고 할 수 있을까? 만약 이 자리에 외국인이 앉아 있다면 어떤 인상을 갖게 될까?


화로와 숯불을 준비하고 구이용 철판을 세척하는 곳 같다.  구이용 철판은 검은 재가 많이 남아 있어서 여러 과정을 거치면서 위생적으로 소독되고 처리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곳은 아마도 일차적으로 세척이 되는 곳 같은 데, 이후 어떻게 위생적으로 처리될지 무척 궁금하다. 


화장실은 소변기만 하나 달랑있다, 문도 없다. 위의 세척장과 바로 잇닿아 있다. 왼쪽이 바로 세척장이다.  



소변기 위로 창같은 것이 하나 있는데 막혀 있고 온통 문지 투성이다. 
 
 
아래 사진들은 장어구이를 먹으면서 찍은 사진들이다. 위의 사진들과 함께 이런 사진들이 편집을 거치면서 이틀전(장어구이 맛 보세요) 라는 포스트가 탄생한 것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geratum 2009.09.2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 위생상태가 좀 그런데요..^^:ㅋ
    하긴 다른 식당들도 크게 다를거 같진 않지만..;;

  2. 하얀곰> 2009.10.29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음식에 대한 기사를 올릴 때 저도 좀 생각해 볼 문제네요. 그런데 저만 그런 건지, 음식 카테고리 선택하니까 로딩이 느려지네요.

    • 걸어서 하늘까지 2009.10.29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장이구이 사진을 찍으면서 이건 아니다란 생각이 들더군요.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일부 위생에 문제가 있는 식당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로딩이 느려지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저는 괜찮은데요~~




시원한 복국, 가마솥 생복집

부산 기장에 있는 가마솥 생복집 입니다. 혹 기장에 들리실이 있으시면 한 번쯤 들러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복국은 해독작용이 강해 특히 해장을 하신다거나 피곤하실때 복국을 드시면 시원하니 피곤함이 말끔히 달아난답니다.



본격적인 식사가 나오기 전에 입맛을 돋구어 주는 야채와 오징어 무침이 나옵니다. 이전에는 복껍질 무침이 나왔는데 요즘도 복껍질 무침이 나오는지 모르겠군요,





반찬도 갈끔하고 맛도 괜찮습니다. 부족한 음식을 추가로 더 달라고 하면 처음보다  더 많이 가져다 주는 인정스러움도 있습니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담 2009.08.30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집을 만드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실력보니~ 기대 만땅이네요.
    부산 복집 원래 무지 유명하죠
    부산갈때 함 맛을 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