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이 하는 말을 듣고 있노라면 세종대왕께서 왜 한글을 창제하셨는지 회의가 들 정도이다. 정체불명의 외래어를 사용하는 것이 한글을 욕되게 하는 것만이 아니라, 공성진 의원의 궤변류도 한글을 욕되게 하는 것이다. 아니 욕되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한글을 통해 가학적인 쾌락을 얻는 말장사꾼, 지식 장사꾼의 천박한 의식을 본다. 


 



공성진 의원은 고 한주호 준위의 빈소에서 기념 촬영을 한 것을 두고 "역사적인 기록" 이라는 해괴망칙한 표현을 사용했다. 아무리 앵보해서 이 기념촬영이 역사적인 기록이라고 해도 자신이 역사적인 기록에 들어가야 할 이유를 필자는 도무지 모르겠다. 자신이 그 사진에 기록되었기 때문에 역사적인 기록인지 만약 자신이 없으면 역사적인 기록이 아닌지, 또한 아무나 빈소에서 기념촬영을 하면 역사적인 기록물로써 가치를 가질 수 있는지 묻고 싶다. 더해 역사적인 기록이라는 기준이나 근거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


역사적인 기록이란 그 역사의 중심에 있는 당사자가 의식적으로 만들어내지 않는다. 주위의 사람들이 그 당사자를 기록한 것이 역사적인 기록이 된다. 공성진 의원식으로 자신이 니념촬용한 것은 ' 역사적인 기록' 이라는 발언은 역사가 마치 자신을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식의 아전인수식의 자아도취나 자기과시에 불과하다. 아니면 비판에 대한 궁핍한 핑고 궤변이거나. 참으로 의식 수준이 부끄럽다. 무언가 잘못되었다면 솔직하게 인정하는 자세가 공인의 참된 태도가 아닌가?  참 좋게 표현하려니 힘들다.


빈소에서 촬영한 기념촬영한 것을 역사적인 기록물로 인정하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것은 '역사적인 기록' 아니라 '양식없는 추태' 에 불과하다고 본다. 공성진 의원은 얼마전 골프장 관련 스캔들로 시끄러웠다. 이 문제는 검찰조사를 하느니 마느니 하면서 허지부지 끝나고 말았다.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상끌이식 검찰 조사와 구형과 비교해서 그 형평성이 너무나도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와중에 자중하고 자숙하여할 사람이 세상을 활개치면서 역사적 기록이니 하고 망발을 하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어렵다. 국민들을 현혹하는 이런 교묘한 태도에 화가 난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04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Phoebe Chung 2010.04.04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로 들어가면 학교에서 배운건 다 까맣게 잊어버리게 되나봐요.
    말로 성한 사람 말로 망하는 군요.

  3. 2010.04.04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자 운 영 2010.04.04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의 녹을 먹으면서 제대로 묵묵히 자기일을 하시는 분이 있는가 하면
    흥청망청 자기 술수에 빠지는 경우가 왕왕있죠 결국 파산길인데 ..
    저녁은 드셨을 테고 편한밤 되시구요^

  5. 친절한민수씨 2010.04.04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그럴봐에는 v자를 해주던가 "나 왔다감"하고 낙서라도 하시니 ㅉㅉ

  6. ageratum 2010.04.04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이나 안하면 밉지나 않지..;;
    짜증나네요..-_-;;

  7. 지후아타네호 2010.04.04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거용 기념촬영이라는 걸 모두가 뻔히 아는데 저런 거짓말을 할 수 있을지....
    역시 정치인들은 얼굴 두께가 엄청난가봅니다.

  8. 만복빌라 2010.04.04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오느니 한숨만...
    씁쓸하네요 ㅠㅠ


    햄스터 사진 좀 다시 보면서 마음을 정화 시켜야겠습니다~

  9. SAGESSE 2010.04.05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의 조건- 지적 수준이 유딩이하일 때 가능하다~ㅋ
    걸어서 하늘까지님! 힘차고 편안한 한 주 되세요!!!

  10. 팰콘스케치 2010.04.05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념촬영은 좀 심했네요~!
    인증샷때문에 찍었다는 느낌이 들긴 한데
    굳이 그걸 남겨야 되는건지 ...

  11. 악랄가츠 2010.04.05 0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병대 중위출신이라던데 ㅋㅋㅋㅋ
    정말 상큼하신 분입니다! >.<

  12. 모과 2010.04.05 0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속상합니다.






이번 2PM 재범의 해프닝으로 몇 가지 점들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재범 개인의 문제에서 부터 사회, 문화, 심지어 정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사점을 던져주었다. 오죽했으면 방송에서 이 문제에 대해 토론했을까.


정치인이고, 팬들이고를 떠나 무엇보다도 필자에게 가장 큰 궁금증은, 
<우리나라에 대한 비판 수위는 어디까지여야 하나> 이다. 재범의 우리나라 비판이 그 기준을 제공해 줄 수 있는가? 아니면 우리사회의 타 영역과 형평성을 잃은 결과인가? 먼저 확실히 해 놓아야 할 것은 이전의 글에서도 이미 언급했지만 개인의 사상은 제한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인간의 머리속을 검열할 수 있는 존재는 오직 신밖에 없다. 이러한 전제는 불변이어야 한다. 문제는 그 사상이 행동이나 글로 드러나는 것인데 만약 국가를 비판한다고 했을 때 그 수위의 문제가 바로 핵심이 된다. 필자의 품위 관리상 비판이란 용어를 사용했는데 실제로 욕설이나 비난이 될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 대한 욕설 어디까지 가능한가? 라고 제목을 붙인 이유이다. 


모든 사람들의 생각은 다 다를 것이다. 여러가지 조건에 따라 생각은 천차만별일 것이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의 생각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이번 재범의 경우처럼 보이지 않는, 그러나 점선처럼 쳐진 가상적이지만 보편적인 인식이 있는 듯 하다. 그것은 일종의 생각이나 태도의 동질성을 어느 정도 내포한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 않고는 재범에 대한 비판이 응집력을 갖기 힘들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그 보이지 않는 시선을 뛰어넘는 것은 무조건 다 비난받아 마땅한 것일까? 만약 서태지가 노래 가사에 은유적으로 국가를 비난하는 표현을 했다면 그것은 용서받을 수 있는 일일까? 또 만약 필자가 "이 대한민국은 서민을 죽이고 있어!" 라고 다소 격한 비난을 솟아 부었다면 괜찮을까? 또 교회의 목사가 신도들에게 대한민국은 사마리아의 여인처럼 창녀가 되었다고 한다면 용서받을 수 있을까? 이것은 가상적인 질문들이지만, 재범의 글과 비교해서 이 발언들도 고만고만이다. 불만 정도 표시한다고 해서 매국노가 되고 민족을 팔아먹는 것은 아니다. 



특히 정치적인 비판은 그 사안에 따라서는 비판의 수위가 높을 수가 있다. 비판 대상의 문제가 심각하면 심각할 수록 비판의 수위는 높아 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부정하게 100억 해먹은 청치인과 천만원 해먹은 정치인에 대한 비판의 수위는 당연히 다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판 대상에 대한 성격은 제쳐놓아 버리고, 비판의 수위가 적절한지도 제쳐 놓아 버리고 무조건 마녀 사냥이다라는 식도 바람직 하지 않다.  욕이나 비판의 상대성을 무시하는 거만한 자세인 것이다. 이런 거만한 자세는 국가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 특히 더 호들갑스럽다. 



우리나라에 대한 욕설 어디까지 가능하나? 라는 질문에 대해 변죽만 울리고 있다. 질문을 던져놓고 답을 해나가려고 하니 너무 힘들다. 너무 추상적인 질문이다. 기준을 설정할 수 없는 질문이다. 그러니 글의 결론을 내기가 힘들다.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 여기에서 멈추어야겠다. 애당초 답을 요구할 수 없는 것인데 질문을 만들어 답을 요구한 것은 잘못됐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욕은 어느 경우에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욕하는 데 무슨 가능하고 불가능하고가 있겠는가? 하면 된다. 단지 장소와 대상을 어느 정도 구분할 필요는 있다. 심하게 욕들어 먹을 인간이 있으면 심하게 욕을 하듯이 국가가 잘못하면 욕하는 것은 당영한 것이다. 대상의 성격에 따라 욕의 수위도 조절하면 된다. 어느 공간에 있는 가에 따라  강, 온을 조절하면 된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