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놀랄 일이다. 서태지와 이지아가 법적인 부부였고 이혼 소송중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이 보도되었다. '이혼소송중' 이란 기사는 오보로 밝혀졌지만 이혼 위자료 문제로 법적인 공방이 진행중이라고 한다. 서태지가 결혼을 한 유부남이란 사실에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어안이 벙벙할 정도다. 물론 결혼만 하지 않고 법적인 동거부부로 살아가는 커플은 많을 것이다. 그러나 자유분방한 서태이지고 보면 동거만 하는데 굳이 혼인신고를 할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 든다. 법적인 부부라면 결혼을 통해 대중에게 이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라스베가스에서 둘만이 조촐하게 결혼을 한 이유에 대해 가타부타 말들이 많지만 본인들만의 이유가 있을 것이다. 여영님의 포스트 (그녀에게서 '프리실라 블라우'의 냄새가 난다 - 이지아를 위한 변명- )처럼 서태지가 이지아를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행동에 제약을 가했을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이런저런 이유가 있겠죠.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4220814541001



서태지-이지아의 이혼 뉴스는 너무나 충격적이라 정말 많은 기사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조선일보의 경우는 연예찌라시에 걸맞게 보일 정도로 헤드라인 기사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뉴스가 왜 지금에 터져나왔지는 그 시점에 의혹이 들기도 합니다. 서태지-이지아는 지난해 6월에 이혼을 했다고 합니다. 이 이혼 자체가 뉴스 그자체입니다. 따라서 서태지 이혼 사실은 이렇게 오랫동안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은 극비리에 진행이 되었고 앞으로도 밝혀지지 않으리라는 확률이 높습니다. 그런데 거의 일년이 다되어 가는 시점에 텨졌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하기 힘듭니다. 이상하게 이 대형 뉴스을 터트리는 데 시기를 적절하게 조정해 왔다는 생각을 지우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이렇게 서태지-이지아의 이혼과 위자료 청구 소송에 관한 기사들, 또한 배용준, 정우성과 관련된 기사까지 넘쳐나고 있는 상황이니 이 포스트에서는 이와는 달리 서태지-이지아가 은밀하게 결혼을 했다는 라스베가스의 결혼에 대해 필자가 다소 궁금하고 호기심이 인 점을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라스베가스는 미국입니다. 따라서 라스베가스의 결혼은 미국법에 따른 결혼이며 부부가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서태지나 이지아는 한국인으로서 부부인가의 여부입니다. 한국법으로는 이들은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라스베가스에서 결혼을 하고 미국에서 줄곧 살았기에 이들은 한국인들이지만  미국법에 따르는 사실상 미국인 부부라고 하는 편이 맞아 보입니다. 그러나 위자료 소송을 통해 이러한 판단이 틀리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확실치는 않습니다. 라스베가스에서 결혼한 증명서가 우리나라에서도 법적인 효력을 가지는 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5억원의 위자료와 50억원의 재산분할 청구소송을 위해 양 측에서 각각 3명과 4명의 법정대리인을 섭외했다는 사실을 보면 라스베가에서 결혼하고 받은 증명서가 한국법에서도 적용이 가능한 것 같기 때문입니다.

또한 “두 사람이 해외에서 이혼을 했다고 하더라도 현재 한국에서 소송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2006년 이혼을 했다는 서태지의 주장보다는 2009년이라는 이지아 측의 주장에 좀 더 설득력이 있다” 라는 기사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라스베가스에서 결혼을 했다고 해도 한국에서 소송이 가능한 것을 보면 결혼 증명에는 국경이 없는 모양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미국법에 따라서 이혼을 하고 미국인 변호사를 고용해야 하니까 말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이 소송은 단순히 미국내의 해외토픽으로 단순히 서태지와 이지아가 한국인이란 이유로 한국에 전해지는 뉴스가 되어야 하는 것이니까요.  


아무튼 라스베가스에서 미국법에 따라 결혼을 해도 한국인 법정 대리인들이 국내에서 소송을 담당할 수 있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습니다. 아니라면 혹 이들이 우리나라에서 극비리에 결혼을 하고 혼인신고를 했을까요?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2011.04.23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위자료 문제가 그렇군요. 잘 알고 갑니다.^^

  2. 씨트러스 2011.04.23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태지 은퇴 전 팬으로서도 매우 충격적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3. 늘푸른나라 2011.04.23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모습입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지나가다 2011.04.23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혼과 관련한 법 소송은 법적으로 결혼식을 올렸느냐와는 상관없습니다. 또 미국에서 신고를 했냐, 필리핀에서 신고를 했느냐와도 상관 없습니다. 사실혼 관계이기만 하면 됩니다. 객관적으로 두 사람이 부부로 (지역이야 어디가 됐건) 일정기간 동거를 하고 같이 생활했느냐에 달려있습니다. 즉 이건 사실혼 성립에 의한 소송입니다.

  5. 의문점... 2011.04.24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자료와 재산분할 같은 경우는 미국에서 소송하는게 더 유리하지 않았을까요? 아무리 둘다 한국에 거주하고 있기는 하지만 미국에서 소송하는게 비밀보장에도 더 유리하고 어차피 대리인 세워서 할거면 법정에 매번 드나들 필요도 없을거고... 한국에서 재산분할 청구해서 몇푼이나 받을거라고... 이지아가 단순히 생각이 짧아서 그런건지 그여자가 겉으로 드러나게 물먹인 스타 외에 또다른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는건지... 둘이 비밀결혼했건 이혼했건 그거야 내알바 아니지만 절묘한 타이밍에 정치적으로 이용되었다는게 그여자는 과연 아무것도 몰랐을까... 라는 의문이 드는군요. 대스타 여럿을 한방에 훅 보내는 그정도면 정치인 여럿이 연결되어 있을 가능성도 없어보이진 않는데요.

  6. 소셜윈 2011.04.2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우성 불상해요 ㅜㅜ




우주의 초신성이 폭발할 때  엄청난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밝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 파멸의 순간, 소멸의 순간을 서울의 야경은 닮아있는 것은 아닐까?


도쿄의 야경 사진
출처: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090818103300497d9&linkid=57&newssetid=511&nav=1


정말 이상했다. 얼마전 나사(NASA)가 제공했다는(나사 사이트 들어가 아무리 찾아봐도 원본 사진들을 찾지 못했기에 이런 표혀현을 사용했다) 세계 대도시의 야경 위성 사진을 보면서 일본의 야경 사진이 녹색 또는 옅은 푸른색이었다. 의아했다. 이 사진을 공개한 신문의 기사에는 또 LA와 샌디에고는 화사한 은빛 색깔을 띠고 있다고 했다. 발광체의 차이인지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는 건지 궁금했다.

하지만 어찌 이런 현상의 이유를 찾기가 쉬울까? 자료를 찾기만 하면 좋으련만 찾지도 못했다. 신문 기사 가 못내 아쉽기도 했다. 아니 녹색이라면 왜 그런지 이유 정도는 달아주어야 하지 않는가 말이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야경이 가장 밝다는 기사가 끝이다. 은근히 야경의 밝기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기사를 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아래는 그런 느낌을 받은 기사 내용의 일부이다.

우주에서 바라본 세계 각 도시의 야경 중 가장 아름다운 곳은 서울이다? 굳이 객관적인 순위를 매긴 것은 아니지만 세계 유명 블로그 등에서 서울의 야경이 가장 밝고 화려해 인상적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물론 밝은 서울의 야경이 인상적이기는 하다. 예쁘고 화려한게 보기에는 좋은거니까 말이다. 그 야경 자체만을 놓고 볼 때는 말이다. 그러나 기사의 내용은 전혀 인상적이지가 않았다. 솔직히 무슨 이런 기사가 다있냐? 하는 인상을 받았다. 아니 서울의 야경이 이토록 세계적인 수준이라면 그 세계적인 수준의 원인은 무엇인가?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났는가 하는 정도는 적어줘야 하지 않을까? 얼마나 좋은 교육용 자료인가? 만약 서울의 야경의 밝기가 대한민국 국민들의 에너지에 대한 의식수준과 반비례 한다는 정도의 제목은 달 수 있지 않을까? 서울의 밤문화에 어떤 거품이 낀 건 아닌가, 정도도 괜찮지 않은가? 그런데도 불꽃놀이 수준이다. 펑펑 터지는 불꽃놀이를 바라보기라도 하는 듯 인상만을 솟아내고 있다. 이미 다른 포스트에서도 지적했지만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우리 나라의 야경이 밝다는 것에 인상적인 감정만을 토해낸다는 것은 넌센스다. 하늘에서 보니 서울의 야경이 너무 밝고 멋지더라. 인상적이더라. 이렇게만 끝내면 이게 무슨 기사가 될까?

도쿄의 야경에 대해서는 더한 아쉬움과 호기심만 남았다. 아니 야경이 그 민족성을 닮기라도 하는지, 속 다르고 겉다른 건지 어떻게 녹색을 띠고 있는 것인지 그 이유 만이라도 알려주던지 조금이나마 알려주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데 그 이유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 물론 스포스 관련 신문이니 그 정도에서 그쳐도 무방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신문 기사의 6하 원칙이 있고 그 정도는 최소한 이런 현상에 적용되어야 하지 않을까? 왜 도쿄의 야경은 녹색인가(기자는 녹색이라고 적었는데 내가 보기에는 차가운 푸른색으로 보였다)에 대한 간단한 이유 정도는 말이다. 은색 빛이 난다는 LA와 샌디에고도 마찬가지이다.



서울의 야경
사진 출처: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090818103300497d9&linkid=57&newssetid=511&nav=1



이제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만이라도 이 블로그를 통해 왜 도쿄의 야경이 녹색인지에 대한 이유를 적어보아야 겠다. 순전히 기사가 자아내기만 한 호기심 때문이다.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이지는 않았으면 하는데 영 아닌 글일 수 도 있을 것이다. 과학적이지도 않고 객관성도 결여되 뭐 틀리더라도 지적에는 감사를 드리고 바로 고치도록 하겠다. 

먼저, 대한민국에 대해 언급부터 해야겠다. 녹색 성장을 입에 침이 마르도록 외쳐대는 우리나라의 야경은 녹색의 보색 관계에 있는 짙은 주황색인 데 대해서는 부끄러워 해야 한다. 별스러운 짓이지만 우주 정거장이 이 부끄러움을 드러내 주고 있는 것에 감사를 해야 된다. 역시 과학의 힘은 위대하다. 물론 이 과학이 저속하고 야만적인 경우도 있지만 말이다. 아니 녹색 녹색 그렇게 외쳐대는 데 하늘에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보니 녹색과는 거리가 멀더라, 이거 영 부끄러운 일이 아니고 무엇인가? 녹색을 표방하는 국가에서 녹색의 보색인 주황색이라니? 그것도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나라, 대한민국에서 말이다. 녹색, 녹색 외쳐대니 야경도 녹색이 되었더라 하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데 녹색은 커녕 전세계적으로 인상적인 밝기의 주황색 야경이라니! 이 아리러니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녹색을 표방하는 우리에게 주어진 문제가 아닐까 한다. 녹색, 녹색, 자전거, 자전거만 외쳐될께 아니더이다.  이건 우리 국민들의 의식 수준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닐까? 문화적인 환경 모두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내가 내쉬는 공기가 남의 폐로도 들어 가듯이 말이다. 녹색은 특히 교육, 문화, 환경, 산업 등과 밀접하게 관련이 된다. 삽이나 자전거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라스베가스의 야경
사진 출처: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090818103300497d9&linkid=57&newssetid=511&nav=1

 
이제야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 도쿄의 야경은 왜 녹색일까?(만약 새벽의 모습이라면 이 글은 의미가 없고 버려져야 한다. 신문에 야경이라고 하니 그렇게 믿고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참 의미있는 질문이다. 아니 야경이 녹색이라니? 이게 진정으로 우리가 추구해야할 궁극적인 목표가 아닐까? 야경의 밝은 인상은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다. 우주의 초신성이 만들어 지거나 별이 소멸할 때 엄청난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밝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 파멸의 순간, 소멸의 순간을 서울의 야경은 닮아있는 것은 아닐까?  도쿄의 야경은 너무나 차분하다. 시원하게 보인다. 인상은 좀 차갑게 느겨져도 안정된 순간의 느낌이다. 창조의 느낌이고 진정한 사색의 느낌이다. 이런 소릴 하니 일본 예찬론자라고 생각하지는 말았으면 한다. 좋은 건 인정해야 한다. 광복절을 맞이해서 쓴 포스트 에서도 이런 생각을 피력했다. 좋은 건 배우고, 칭찬해야 한다, 미래는 우리가 일본을 뛰어 넘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니 일본 예찬론자니 친일이니 하는 소리는 안했으면 좋겠다. 아무튼 도쿄의 야경은 오랜 동안의 녹색성장의 결실인 것 같다. 그것은 나라의 모든 분야에서 관심을 가지고 네크워크를 형성하고 의식을 고양하는 노력이 있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력으로 부터 수많은 것들을 유추하게 한다(사실 이런 유추된 생각들이 더욱 중요한 것이지만 다음으로 미루기로 한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말 일본은 대단한 나라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부끄러워하고 배워야 할 장점이 아니고 무엇일까?


적고 보니 시원한 답이 되지 못했다. 주관적인 글이고 또 개인적으로도 생각과 다소 벗어난 내용이 되고 말았다. 역시 지식이 중요하고 수사법이 중요하다. 한계를 너무 느낀다. 그러나 한가지 분명한 것은 주황색보다는 녹색이 이 자연을 위해서도 우주를 위해서도 좋다는 것이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웅전쟁 2009.08.22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촌스러운 블로그 인가요?
    다음 뷰는 왜 발행하시지 않는지요?
    ............................................
    대단히 시사적인 측면이 있으면서
    그 끝은 부드로운 아름다운 글입니다.
    다음뷰로 발행하셔 더 많은 사람이 볼수 있으면 하는 조그만 바램과 함께...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주말인데 특별한 게획은 있으신지요?
    잘 보내시길 빌면서...

  2. 주이 2009.08.22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이 녹색인 이유는 광원의 차이가 아닐까요?
    그런데 불빛이 녹색이라서 자연친화적인 건 좀 아닌거 같아요..

  3. 또웃음 2009.08.22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궁금합니다. 하나도 촌스럽지 않은 블로그를 왜 촌스럽다고 하셨는지...^^

  4. 오렌지노 2009.08.27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을 두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도쿄타워 야경 트랙백 걸어둡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