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혜진(박주미 분) 참 이해하기 힘들다. 그녀의 행동을 추동하는 내적인 개연성이 병적이고 막연한 감상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마치 우울증에 걸린 환자 같다. 그녀가 ‘우울증 환자가 되어야’ 비로서 그녀의 행동이 이해될 수 있을 만큼 개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이유에서 기인하다.

 

1.서혜진은 성실하고 가정적인 남편 김동훈과는 왜 겉돌기만 하는가? 도대체 심각한 이유를 발견하기가 어렵다.
2.서혜진은 왜 김승우에게서는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가?(이런 감정이 느닷없이 찾아와 불륜까지 이르게 되는가?)



아무리 드라마라고 하지만 서혜진이 환자나 유치 찬란한 인간이나 악녀가 아닌 이상 이런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 그녀를 이해해주는 남편이 있고 딸이 있는데 언제나 가정과는 겉돌기만 한다. 이 점은 작가의 비약이 심각한 부분이다. 적어도 남편 김동훈과 서혜진 사이에 심각한 관계의 파열이 존재해야 한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 둘 사이에는 관계가 벌어질 만큼 심각한 문제가 존재하지 않는다. 고작 아주 사소한 것들이다. 이러다 보니 서혜진의 개연성 없는 행동에서 ‘병적인 결함‘ 을 추출해 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게 심각한 우울증이다. 또는 유치함이다. 그녀가 악녀같지는 않다. 3년 동안 프랑스에서 공부를 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한 서혜진이 고작 남편이 딸 란이와 목욕을 함께 한다는 사실에, 마트에서 큰소리로 자신을 부른다는 사실에 실망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병적이거나 유치함, 이 둘 중에 하나가 아니라면 이해하기가 힘들다. 작가는 시청자들에게 서혜진에 대해서 자신처럼 비약적인 상상을 바라는 것일까?
 

 

그런데 서혜진은 김승우에게는 남편보다도 더욱 더 너그럽다. 아직 이 둘 사이에 애정을 확인할 수는 없지만 호의적인 관계임은 분명한 것 같다. 도대체 무슨 이유 때문인가. 남녀관계의 애정에 무슨 이유 같은 것을 따지지 말라는 식이 되어서는 곤란하다. 적어도 드라마라면 납득할 만한 개연성이 존재해야 한다. 그런데 이것마저도 없다. 김승우에 대한 서혜진의 태도는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하기 힘들다. 그녀가 남편 김동훈에게 보이는 태도로 비추어 볼 때 김승우에게도 그런 태도를 일관성 있게 보여야 한다. 그런데 그게 아니다. 단순히 직장 상사(관장과 부관장의 관계)와의 관계 때문에 함께 저녁을 먹고 술을 마시는 것일까?


서혜진은 마치 작가가 시청률을 위한 담보와 가족드라마 사이에서 어정쩡하게 탄생시킨 유령같은 존재처럼 여겨진다. 그렇다면 서혜진은 시청률이 만들어낸 비극적인 인물이 아닐 수 없다. 드라마상에서 서혜진의 이질감이 바로 이런 이유라면 참 가슴 아픈 일이다. 이 추측이 사실이라면 서혜진은 작가의 양심의 결정체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 작가가 참 측은하기도 하다.  
 
 

서혜진은 작가가 너무 비약적인 상상으로 만들어 낸 유령같은 존재라면 작가의 손에서 줄을 끈어야 한다. 시청률을 의식한 불륜의 냄새를 풍기려는 ‘감상적인 비약’ 이 아니라 행동에 개연성을 갖는 인물로 조직해내어야 한다. 김승우를 아주 집요한 인간으로 만든다거나 가정적인 갈등을 더욱 심각한 지경으로 만들어야 하는 등이 그런 예들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서혜진을 우울증에 걸린 환자로 보거나 아주 유치한 인간으로 볼 수밖에 없다. 서혜진을 그런 시선으로 보게 하는 것은 너무 잔인하지 않는가!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2011.03.28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외도로 가려는가요?
    제발 그러지 않았으면....저도 가끔 보는데(토요일만)..
    남편 또한 이해하기 힘들더군요...
    굳이 과거 얘기를 입버릇처럼 할 필요가 있는지..
    상대에게 상처가 될 거란 생각은 안하는지...참

  2. 리우군 2011.03.28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드라마 만이라도 좀 불륜 이런거 안봤으면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너무 똑같아요 모든 드라마가 ㅋㅋ

  3. 해바라기 2011.03.28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혜진의 이상한 행동 저도 드라마 보고 느껴야 겠습니다.
    글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한주 되세요.^^

  4. Shain 2011.03.28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륜을 할까 말까하는 그 아슬아슬한 상태를 그리려는 걸까요
    확실히 답답하긴 한데
    어떤 상황에서 불륜에 유혹되는지 정확치는 않네요

  5. 혜진 2011.03.28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긴 합니다..
    마음이 흔들리는 거겠죠.. ㅡ.ㅡ

  6. misszorro 2011.03.29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제가 좀 시러하는 스토리로 흘러갈꺼 같다는ㅎㅎ
    주말만큼은 좀 행복한 드라마가 나왔음 좋겠어요
    드라마가 넘 비슷한거 같네요ㅋ
    편안한 밤 되세요^^

  7. 빨간來福 2011.03.29 0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드라마가 있군요. 주말극을 본지는 참 오래되었다는 생각이....
    전 요즘 아테나라서리.....ㅠㅠ

  8. 공룡우표매니아 2011.03.29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부터인가 드라마의 주제는 온 가족이 함께 보기에는 민망한
    불륜과 삼각사각관계.....형제간 갈등 등등
    언제나 가족이 함께 볼 수 있을까....

  9. 솔브 2011.03.29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뻔한 주제들을 다루는데도
    그래도.. 재미있지않나요 ㅎ

  10. 클라우드 2011.03.30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즐겨보는 드라마예요.
    할머니 역으로 나오는 남능미 님이신가요..?
    넘 사랑스러우셔서 보게 되었지여.^^
    거액을 빌리게 되더라도 남편과 한마디 상의조차 없다는 것은
    현실과 넘 동떨어진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주말이 기다려지네여.^^

  11. 자수리치 2011.03.30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이어가려면 불륜으로 흘러갈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