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폭력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13 수삼, 태연희의 정체가 도대체 무엇인가? (8)


 

수삼, 태연희의 정체가 도대체 무엇인가?




드라마<수상한 삼형제>의 제작진이 하행선의 에피소드를 노련하게 잘 처리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문제는 연희이다. <수상한 삼형제>에 호의적인 필자도 연희에 대해서는 그 불만스러운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녀의 정체성이 너무 모호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52회에서 연희와 설켜있는 현찰의 아버지 김순경이 누군가 찍은 사진으로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끝났다. 판단컨대 연희의 소행일 가능성이 아주 크다고 여겨진다. 연희가 아니라면 김순경을 매장시키려고 할 사람이 드라마에서는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그렇다. 현찰에 대한 증오와 복수를 하려고 하는 장본인이 연희가 현찰 부부는 물론이고 부모까지 파탄나게 하는 것 처럼 보인다. 


<수상한 삼형제>가 막장이라고 할 때도 그 변호(2010/03/15 - [드라마/수상한 삼형제] - 수상한삼형제, 막장이라 하면서도 시청률이 높은 이유는? 2010/03/01 - [드라마/수상한 삼형제] - <수상한 삼형제>가 막장 드라마가 아닌 이유?)에 나섰던 필자이고 보면, 연희의 변화를 접하면서 그 변호의 정당성을 잃고 있는 듯 하다. 무슨 조직 폭력배나 사이코 드라마도 아니고, 어떻게 이렇게 연희가 비정상적으로 돌아버리게 할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연희는 현찰과의 불륜의 실패로 가정 파괴범이 되고 있고, 조직폭력배의 공범 또는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으며, 사이코의 징조도 보인다.
 


우선, 현찰에게 진술 번복의 댓가로 우미와의 이혼을 조건으로 내세우고, 김순경을 궁지로 몰아 넣는 비열한 짓을 하는 것을 보면 현찰의 가정을 풍비박산 풍지박산 내려고 하는 것이 틀림없다. 현실에서 남녀의 치정 문제가 살인을 낳고 비극을 초래하기는 하지만 이렇게 폭력조직까지 연계해 가면서 치밀하게 계획을 짜서 일가족 전체를 파탄시키려 하는 것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대체로 돌발적이고 의도적이라 해도 유치하다. 그러나 연희의 경우는 정말 스텍터클한 복수극이 아닐 수 없다.

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ut=1&name=/news/entertainment/201004/20100413/a4m77107.htm


둘째, 현찰이 자신의 동창이고, 우미 또한 마찬가지이다. 아에 모르는 타인이 아니다. 이런 현찰을 불륜의 늪으로 유혹한 것은 현찰의 잘못이 일정 부분 있다고 하더라도, 연희 스스로 우미에게 용서를 빌어야 할 일이다. 그런데 이건 적반하장이다. 자신의 잘못 조차 인식하지도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니 연희가 사이코가 아닐 수 있겠는가? 


셋째, 조직폭력배와 연계되어 있다. 사실상 조직 폭력배의 공범이고 하수인일 수 있지만 연희의 모습은 마치 폭력 조직의 보스 같다고 여겨질 정도이다. 아니면 조직 두목이 내연녀거나. 


도대체 연희를 왜 이렇게 만들어 버렸는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 못하겠다. 이와 관련해서 <수삼>이 막장이라고 하면 이제는 무슨 핑계라도 만들 수 있을까? 


필자 개인적으로는 근본적으로 연희가 나쁜 여자라고 결코 여겨지 않았다. 우스개 소리이지만 연희의 심정을 헤아리고자 연희의 입장이 되려고 자기 최면 같은 것도 걸기도 했다. 실수는 있을 수 있는 법이다. 연희가 인간 말종이 아니기에 그 실수를 비록 늦게나마 깨닫으리라 생각했다. 이것이 <수삼>에 거는 최소한의 기대였다. 그런데 이런 연희를 하행선보다도 더 철저하게 냉혈녀로 만들어 놓고 말았다(2010/04/05 - [드라마/수상한 삼형제] - 수상한 삼형제, 연희에게 밀리는 악한 하행선의 치욕?) 왜 이렇게 무모하게 인물들을 고문하려는지 모르겠다. 드라마의 전개상 적당해야 하는 것이다. 

앞으로 연희가 어떻게 될지는 불을 보듯이 뻔하다. 불륜의 실패 때문에 폭력조직과 공모하고, 가정을 파괴하며, 그 자신이 사이코가 되는 이러한 연희의 모습을 바라보는 것은 정말 불편하다. 왜 이렇게 극단적으로 이끌어가야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주말 저녁 가족드라마의 시청대에 이런 극단적인 모습으로 치달아야 할까? 삼형제를 수식하는 '수상한' 이라는 조금은 애교있는 의미에 걸맞게 연희도 그런 정도의 '수상한' 여자 친구에 위치 할 수 없었을까? 연희를 통해 더 큰, 보다 더 큰 자극을 만들어 내려는 제작진이 너무 안타깝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려라꼴찌 2010.04.13 0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수록 짜증나는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자꾸 보게 됩니다. ㅠㅜ

  2. 수삼좋아하는 아줌마팬 2010.04.13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태연희가 김순경옹까지 위해하려했다고 생각지는 않아요~ 태연희는 전과자에게 면박을 당했지 김순경하곤 무관하니까 아마도 김순경일은 카파라치나 다른 무언가가 있겠죠

    태연희가 정신이상자라 생각지도 않아요~
    오히려 태연희가 오래두고 사랑한 현찰이란 남자의 태도때문에 댐의 작은 구멍처럼 처음과는 다르게 일이 커버린거같아요
    당연히 태연희의 행동이 잘한것이라 말하는건 절대 아니고요 단지 ,
    현찰의 우유부단함이 가족들의 오해를 샀고 오해가 태연희를 궁지로 내몰고 궁지에 몰린 태연희가 발악한다고 해야할까요? -_-;; 어찌됐든 임자있는 남자를 사랑하는것은 잘못된 일이죠. 하지만 그 감정을 이용해서 장사한다는건 더 나쁜거 같네요 현찰이 똑부러지게 내 마누라는 도우미하나뿐이다 라고만 인식시켜줬어도 태연희가 감히 비집고 들어가려고 생각하지 않았겠죠

    현찰이 도우미가 연희와의 관계를 의심하고 힘들어할때 삼자대면이라도 해서 정확한 선을 그어줬더라면, 아니면 도우미가 전화걸때 최소한 정직하게 얘기라도 했더라면 지금의 상황이 됐을까 생각해봅니당~

    다~~~~~~~~~~~~~~ 모든것은 현찰이 짊어질 결과입니다
    태연희는 결코 나쁜여자가 아닐겁니다 결국엔 박사장이란 자에게 영원한 승리를 주진 않을겁니다

  3. *저녁노을* 2010.04.13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상하게 만들어가는 주말이었어요.
    갑갑합니다.~~

  4. ^^* 2010.04.13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잘 읽다보니.. 풍지박산이란 단어가 있던데..
    풍비박산이 맞습니다.

  5. ---------- 2010.04.13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인걸 모르신가 마지막에 여성대통령이다. 대한민국최초후보

  6. 동백마담 2010.04.13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성민과 결혼한 마담도 최진실 집안 풍비 박산 만들 잖아요 물론 조성민은 현찰처럼 제정신을 못차리고 그 여자에게 넘어가서 해롱거리는 차이는 있지만....... 그여자도 태연처럼 최진실 남매에게 이유도 없이 폭언과 무시당했다고 말했구요 최진영하고는 잘 아는 사이였다고 말했었죠 . 난 왜 그여자 얼굴이 아직도 세상에 공개가 안되는지 궁굼해

  7. 정체? 2010.04.13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체가 뭐긴

    X년이지 ㅋㅋ

  8. عبدلله 2010.04.19 0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www.acquainted-with-islam.blogspo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