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속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0 여교사 성희롱, 동영상에서 뿐이었을까? (13)


여교사 성희롱 동영상을 보고 분노가 치솟았다. 생각할 수록 과연 이것이 대한민국 교실의 현주소일까 자괴감이 치밀어 올랐다. 이번엔 그냥 두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한국인들이 냄비 근성이라고들 하지만 이번 일에 대체하는 관계자들의 의지 만큼은 뚝배기 근성이었으면 좋겠다.
 
이 동영상 속의 여교사는 이 동영상에서 뿐만이 아니었을 것이다. 추측컨대, 학생들과 함께 하는 시간동안 엄청난 수모를 당했을 것이다. 말한마디 못하고 속만 태웠을 여교사의 답답한 마음이 느껴질 정도다. 교육이란 이름으로 희생하면서 아이들을 교육 시키려 노력했을 것이다.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가? 학생들은 너무 영악하다. 교육이 무엇이길래 이런 수모를 당해야 한단 말인가?



여교사 성희롱은 그것 자체로 문제이지만 이러한 저속한 의식이 청소년 사이에서 광범위하게 퍼져있다는 사실이다. 인터넷 속도가 세계 최고속이면 무엇하나? 그것이 교육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이렇게 동영상이나 찍어 확산시키는 따위의 저속한 일에나 쓰이니 말이다. 언젠가 신문에서 본 인터넷 관련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학생들의 인터넷 사용 시간이 세계에서 가장 긴 국가 중에 하나인 반면 교육적인 이용 비율은 아주 낮았다. 대부분이 오락등에 투자되고 있었다. 실속이 중요한 것이다. 무조건 빨리 달린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다. 인간의 삶은 100미터 달리기가 아니잖는가? 협동하고 조화를 이루며 함께 달리는 발묶어 달리기가 아니던가?

청소년의 저속한 의식은 곧 가정교육으로 이어진다. 가정이 이미 그 기능을 상실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그러니 학교교육도 무너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 놓고도 교사 멱살을 잡고, 교육청에 고발을 하고, 자신의 무책임한 교육에 대해서는 초소한의 생각도 안하는 것 같다. 오리발 내미는 격이다. 교사의 실수를 학부모가 엄중히 추궁하듯이, 같은 논리로 학생의 잘못에 대해서는 부모가 충분한 보상이나 처벌을 받아야 한다. 학생을 학교에만 보내놓고 자신의 책임들은 망각하는 부모가 있다면  그게 어디 부모의 할 짓인가? 아무리 부모가 제자식 교육하기 힘들다고 하나, 마찬가지 역지사지로 교사 또한 마찬가지가 아닐까? 교육은 학교에서만 담당하는 것이 아니다. 가정교육도 있다. 가정이 포기해 놓고 보란듯이 교사들의 무능만을 탓하는 부모가 있다면 참 한심한 노릇이다. 그런 부모들이 널려있다고 하면 너무 과장일까? 그러니 이 따위 상식 이하의 짓을 하는 저질스런 학생이 있는 것이 아닌가? 


 


국가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문제는 학교나 개인의 차원에서 재발을 방지할 것이 아니라 국가가 제도적으로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본다. 국, 영, 수가 주요 과목만이 아니다. 인간의 근본이 흔들리면 국,영, 수고 그 할애비라도 무슨 소용이 있는가?  사교육비는 엄청나게 늘어나는 데 교육은 휘청내고 있으니 도대체 무엇이 교육인지 모르겠다. 머리를 개발하는 데만 신경을 써면 도대체 그들의 가슴은 어떻게 될지 생각지도 못하나? 오뤤지 오뤠지 하더니 결국 이러한 험한 꼴은 바로 그런 오뤤지~~오뤤지 하는 한심한 짓과도 연관이 되는 것이다. 이번 교사 성희롱 사건을 계기로 국가, 교육부가 얼마나 노력할지 지켜보겠다. 냄비 근성이 아니라 뚝배기 근성을 보일 지 지켜보겠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처럼~ 2009.09.10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블로그에서도 봤는데... 그냥 미친놈이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더라고요
    세상이 정말 미쳤나봅니다

  2. 바람처럼~ 2009.09.11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핫 제 필명은 바람처럼~ 입니다 ^^;
    블로그 제목이 '하쿠나마타타' 인데 많은 분들이 헷갈려 하시더라고요 ^^

  3. 보링보링 2009.09.11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이 학생들이 퇴학당했다는 이야기도 돌던데..어떤게 진짜인지 모르겠네요..
    전 처음에 학원 선생님께그러나 싶었는데..물론 학원에서도 그러면 나쁘지만..학교라..참 무섭네요--;;
    저때랑은 너무 다른것같아요

  4. 느릿느릿느릿 2009.09.11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없는 일이긴 했습니다.;;
    짧은 소견이지만 학교 문제라 생각하기보단 가정에서의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공교육을 가볍게 여기는 모습의 단편적인 결과 아닐까요.

  5. 따뜻한카리스마 2009.09.14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당하는 여교사입장에서는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요?
    불의를 보고도 참아야 하는 아이들에게는 얼마나 상처가 되었을까요-_-;;;
    어린 아이들이지만, 어린 아이들이 아니죠. 그 잘못된 행동에는 엄벌에 처해야 할 것입니다.

    • 걸어서 하늘까지 2009.09.14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안타까운 일입니다. 여교사는 아마도 매일매일 엄청난 수모를 당했을 것입니다. 저렇게 더러난 것은 빙산에 일각이겠죠. 단위학교가 아니라 국가적인 차원에서 대책이 마련되면 좋겠습니다.

  6. Bacon™ 2009.09.14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응? 동영상을 못 봐서.. 살착.. l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