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16 타이거 우즈의 아내 vs 이병헌의 여친 (9)

 

타이거 우즈의 아내 vs 이병헌의 여친


출처 http://cafe.daum.net/ielysia1/bMXl/32?docid=1JDPc|bMXl|32|20091130122822 (왼쪽 사진) 
(
http://kr.news.yahoo.com/servi..(오른쪽 사진)


아내나 여친이란 말은 참 좋은 말이다. 사랑스런 말들이다. 사랑하기에 아내가 되고, 사랑하기에 여친이 된다. 다소 현실적인 아내라는 말보다는 여친이라는 말이 좀 더 낭만적인 말이긴 하지만, 아무튼 둘 다 좋다. 사실 낭만이 밥먹여 주지는 않는다. 아내가 밥 먹여주지. 남편이나 남친이 이런 아내와 여친을 울린다는 것은 사랑을 울린다는 것과도 같다. 너무 과장된 말일까? 울고 웃는 게 인생사인데 아내도 울 수 있고 여친도 울 수 있는 건 당연한 것인데 말이다. 그러나 소소한 경우와 달리 남편이나 남친의 불륜이나 배신의 경우라면 사정이 달라진다.


타이거 우즈가 불륜을 저질렀다. 참으로 끝모르게 그 내연녀들의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엄청난 비난이 솟아지고 있다. 광고도 끊기고 있다. 잠정적으로 골프도 그만두려고 한다. 그런데 정작 피해자인 타이거 우즈의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 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타이거 우즈에 대한 그녀의 증오는 상상하기 힘들 것이다. 내연녀가 하나씩 나타나 지저분한 이야기를 털어 놓을 때마다 얼마나 기분이 더러울까? 배신감이 들까? 화가 날까? 결혼식장에서 성경에 손을 올리고 영원히 사랑하리라 맹세하던 남자가 아니었던가? 그런데도 우즈의 아내는 우즈에 대한 인격적인 모욕이나 인신공격 한 번 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엄청난 고액의 위자료 때문일까?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엄청난 고액의 위자료는 그녀의 분풀이와는 하등 관계가 없이 받을 수 있으니 말이다.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내라는 자리, 그리고 엄마라는 자리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녀도 예전에는 타이거 우즈를 사랑했다. 지금은 불행하게도 헤어져야할 운명이지만 사랑했던 남자고 남편이었다. 그녀는 침묵을 지키는 것이 아이들에게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아니 그녀를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그녀의 침묵은 너무나도 가슴 아픈 역설이다.
 


이병헌이 농락했다고 주장하는 한 여자가 있다. 그녀는 이병헌의 여친이었다. 과거에 함께 찍었던 사진들을 공개하는 것을 보니 예사스런 관계가 아닌 모양이다. 그녀는 이병헌이 자신을 2년 동안이나 결혼을 빙자해서 농락했다고 주장하면서 이병헌을 고소하고자 한다. 얼마나 맺힌 원한이 컸으면 이러는지 모르겠다. 둘 사이의 내막을 자세히 알 수 없는 상황이고 보면 섣부른 판단은 위험하다. 현재로서는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법 밖에 없는 것처럼 보인다. 아니면 둘 사이에 극적인 타협이 이루어지거나. 아무튼 권모라는 이병헌의 여친은 이병헌에 대해 모든 것을 다 까발리겠다는 태세다. 그러나 둘 사이 문제의 옳고, 그름을 떠나, 그녀의 행위만으로 판단해 볼 때, 정말이지 해서는 안 되는 행위를 공적인 매체를 통해 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만약 그녀가 배신당했다는 사실이 맞다면 그녀는 ' 배신' 에 대해서만 언급해야 하는 것이다, '결혼을 빙자해서 오랫동안 농락했다' 는 말, 그것으로 끝나야 한다. 그런데 황당하게도 이병헌의 인격이나 인권에 치명적일 수 있는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까발리려는 것은 해도 너무 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른 글(이병헌 스캔들이 짜증스런 이유) 에서 이미 언급한 바 있다 그녀에게도 이병헌과의 아름다운 사랑이 있었음이 틀림없다. 그런 아름답던 두 사람의 사랑이 우리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참담한 지경이 되어있다. 아무리 그렇다고 하더라도, 한 때 사랑했던 사람으로 가려야 하고 숨겨야 하는 것은 있어야 하는 법이다. 좋을 때는 함께 즐거워했을 일들이 이제는 자신과는 무관한 일로 돌리면서 상대의 치부로 공개한다는 것은 치졸한 행위로 보인다. 분노가 아니면 안될 속사정이 있는지도 모르고, 그 이상의 모욕을 당했을지도 모른다. 두 사람만이 알 수 있다. 그런데 그것을  별 관심도 없고 판단 할 수도 없는 위치에 있는 대중들에게 증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까발린다는 것은 대중들에게도 피곤하고 짜증나는 일이다. 선악을 판단하는 것은 대중들이 아니라, 법이다. 여로의 재판에 올릴 일이 아닌 것이다.   


타이거 우즈의 아내의 침묵에서 인간적인 성숙함을 본다. 분노를 참기 어렵겠지만, 그래도 그녀의 분노와 저주에 휩쓸려 타이거 우즈의 인격에 치명적인 발언을 하는 것은 삼가고 있는 듯하다. 이와 상반되게도 아내와는 입장이 다르긴 하지만, 한 때 사랑했던 남친 이병헌에게 삶에 치명적인 인격적 모독을 하는 것은 너무 잔인하다는 생각이 든다. 무언가 잘못되었다면 이성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권모씨 본인에게도 좋을 듯하다.




Posted by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09.12.16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거우즈가 맞아서 앞니가 부러졌다는 기사는 읽지 않으셨는지요.그 자동차사고도 아내가 휘두르는 골프채를 피하려다 일어난 사건입니다. 크리스마스 이후에 이혼 한다는 소문도 있습니다.

  2. 몽고 2009.12.16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어서 하늘까지님 할루~

    뒤늦게 후회한들 어쩌겠습니까?그졍??ㅋㅋ

  3. 차라투스트라 2009.12.16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과 같으시네요... 언론을 보도된 내용을 보면 이병헌씨가 권모씨를 일방적으로 냉정하게 찬듯보입니다
    권모씨는 진실을 밝히고싶다는 목적으로 개인적인 문제를 언론을 통해 공론화시켰지요 만약 권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병헌의 가치와 이미지는 추락하고 권씨가 원하는 진실이 밝혀지는거겠지요 그런데 도박문제를 꺼내는 걸로보아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도는 부차적인걸로 보이고 진정한 목적은 이병헌에게 철저하게 복수하고 싶다는거로 보여지네요
    권씨가 도박문제만 고발하지않았다면 권씨의 의도가 순수하게 보일텐데 참 안탑깝네요

  4. 글쓴분 2010.02.20 0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남자분이신가요..?

  5. 우주총대장 2010.04.03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즈의 아내는 아이들의 엄마이자 아내이기 때문에 그리고 일단은 결혼생활이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기에 개인적으로 부부싸움은 할수있지만, 공적인 일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겠죠... 하지만 이병헌의 여친은 관계가 더 가벼운 관계라 부부관계보다는 훨씬 더 쉽게 헤어질수도 있고 비방도 할수 있었던 거 같네요. 둘 사이를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타이거 우즈나 이병헌이나 돈 많고 인기 많아서 여자는 슈퍼에서 껌 한통 사듯이 쉽게 사귈수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런 남자를 둔 여자들의 속앓이 참 심하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사귀기 전에 이런 남자는 이럴테니까 각오를 하고 사귄건지.. 잘 다잡고 살수 있을거라고 착각한건지...